본문으로 바로가기

전체보고서

발간물

목록으로
중장기통상전략연구 지역별 중장기 통상전략 및 대외경제 협력 방안 경제협력, 무역정책

저자 김준동, 연원호, 이규엽, 문진영, 장영욱, 정지원, 강구상, 곽성일, 한형민, 최원석, 김정곤, 정민현, 강문수, 이주관, 권혁주, 김은미, 이예림, 윤형준, 윤여준 발간번호 21-03 자료언어 Korean 발간일 2021.12.31

원문보기 저자별 보고서 주제별 보고서

   본 보고서에서는 중장기 통상 이슈로서 글로벌 공급망 재편, 디지털 무역, 기후변화, 보건협력, 개발협력 등의 분야에서 주요 지역과의 협력 방향을 도출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정책 방안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글로벌 공급망 재편과 관련하여 우선 공급망의 예측 및 지속가능성 강화를 위한 한미 간 협력 방안으로 양국의 공급망 컨트롤 타워 간 주기적인 공급망 관련 정보 공유, 공급망과 관계된 다양한 주체로 구성된 양국간 협의체 활용, 첨단기술 분야에서의 양국간 인력 교류 촉진 등을 생각해 볼 수 있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핵심산업에 투입되는 인재 육성을 위해 양국간 첨단기술 분야 인적교류 프로그램 및 인력 양성을 위한 공동 R&D 프로그램도 추진해야 한다. 
   EU와 한국 간에는 디지털 측면에서 EU에서 추진하고 있는 통신 인프라 등 전략산업의 기술 및 생산 협력 강화를 통하여 공급망의 연계성 강화가 가능할 것으로 예측된다. 또한 전 세계적인 저탄소 경제 기조의 확산을 고려할 때 한국은 EU에서 선제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그린 경제하 공급망 차원의 대응을 면밀히 관찰하고, 이에 대한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
   중국에 대해서는 상당 기간 미국과 중국이 가치를 공유하는 영역 또는 미국의 관심 밖에 있는 영역에서 협력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구체적 분야로는 그린, 보건, 성숙기술 영역에서 협력이 가능할 것이며, 지역적으로는 중국 내 협력보다는 제3국에서 한중 간 공급망 협력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신남방 지역에 있어서 우선 아세안 회원국은 전략물자의 자국 생산을 위해 선진기술과 노하우에 관심이 많다. 이를 통해 아세안 자체적으로 공급망의 중복성을 키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역량이 부족한 상황이다. 또한 RCEP, CPTPP, 아세안경제공동체(ASEAN Economic Community) 등 아세안 지역의 교역 및 투자 환경 변화를 활용하여 베트남에 쏠린 공급망의 아세안 역내 다각화를 추진해야 한다. 한국계 진출기업과 로컬기업 간에 보완적 RVC를 아세안 역내에 구축할 수 있다면 안정적인 공급망의 확충이 가능하다.
   인도의 풍부한 노동력과 생산 인프라 환경 개선으로 인하여 국내 및 해외 기업의 인도 내 생산이 본격화되고 있어, 기존에 지체된 한·인도 CEPA 업그레이드를 통하여 한국과 인도 간 원활한 중간재 이동 확보가 요구된다. 추가적으로 인도는 신재생에너지(그린 수소, 전기차 충전소), 도로 등 다양한 인프라 구축에 수요가 있어, EDCF와 같은 공적원조자금을 활용하여 인도와의 협력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
   디지털 무역의 영역에서 한국이 바라봐야 할 주요 지역별 협력 방향은 크게 2가지로 요약된다. 첫째, 미국, EU 등 선진국과 디지털 인프라, 디지털 기술, 디지털 기술표준, 데이터 규제 등 분야에서 중장기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다. 둘째, 중국, 신남방 지역, 아프리카 지역 등 디지털 인프라 수요가 팽창하는 국가와는 선진국과 협력하는 방식과는 차별화된 접근법을 통해 디지털 인프라, 디지털 기술, 디지털 기술표준, 데이터 규제 등 분야에서 맞춤형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
   구체적으로 한국이 미국과 디지털 기술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5G를 포함한 통신네트워크 분야에서 글로벌 기술기업 연합체인 O-RAN 정책연합에 우리 기술기업의 참여를 독려하는 방안이 검토되어야 한다. 즉 현재 삼성전자만 참여하고 있는 O-RAN 정책연합에 우리나라의 여타 통신기업 및 통신장비 제조업체도 참여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인공지능 분야의 기술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기존에 한미 간 구성한 과학기술 협력 공동위원회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AI 분야 국제표준 개발을 주도하기 위해 양국간 논의를 확대해 나가야 한다. EU와 디지털 기술협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미국과 EU가 설치한 무역기술위원회(TTC)가 참고할 만한 좋은 사례가 된다. 한국은 한·EU 무역기술위원회(가칭) 설치를 추진하여 미국뿐 아니라 EU와도 기술표준 협력을 이어나가기 위한 논의를 착수할 필요가 있다. 디지털 무역규범과 데이터 규제 변화는 중장기 디지털 무역환경 변화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한국은 미국과 함께 WTO 전자상거래 협상 논의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하며, 한미 FTA 개정협상에서 다루어지지 않았던 전자상거래 장에 대한 최신화 논의를 서둘러야 한다. EU GDPR 규제 대응을 강화할 필요가 있으며, 적정성 평가를 완료하더라도 3년마다 이루어지는 적정성 재평가 준비에도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중국, 신남방 지역, 아프리카 지역 등에서 나타나는 디지털 인프라 수요 증가를 겨냥하여 한국은 다른 국가보다 비교우위를 갖는 통신네트워크 장비 등을 중심으로 중간재 생산과 수출을 확대하기 위한 구체적인 정책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해당 지역에 대한 디지털 인프라 협력은 국내 정책인 K반도체 전략, 소재·부품·장비 2.0 전략 등과 연계하여 추진하는 방안이 적극 검토되어야 한다. 신남방 지역의 디지털 전환과 도시화가 빠르므로 정부와 민간이 공동참여하는 협력 채널을 구축하여 현지 수요를 발굴하고, KSP 등을 적극 활용하여 5G 최초 상용화 국가로서의 경험을 공유하여 관련 기업의 진출을 지원하는 방안이 모색될 수 있다. 한편 중국, 신남방 지역 국가와 디지털 기술, 데이터 규제 등에 관한 협력을 논의하기 위한 플랫폼 구축이 시급하다. 일본과 중국이 2019년 표준에 관한 상호 협력을 시도한 사례를 벤치마킹할 수 있다. 구축한 협력 채널을 통해서 ‘동북아 표준협력 포럼’에서 제시한 중점 분야에 관한 기술 및 상품의 상호 호환성 제고 등 개선 방안이 추진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2022년 설립 예정인 한·아세안 표준화 공동연구센터를 활용하여 디지털 경제 관련 현지국의 대응 역량 강화 및 공동대응을 추진하고, 이러한 협력 모델을 인도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다.
   디지털 인프라, 디지털 기술, 디지털 기술규제, 데이터 규제 이외에 한국은 주요 지역별 맞춤형 협력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예컨대 한국은 중국을 대상으로 지식재산 보호를 강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중국은 앞으로도 전자상거래를 활성하기 위한 정책을 강화할 개연성이 높으므로 이를 활용하는 것도 적극 검토해야 한다. 예컨대 한국정부는 중국이 추진하는 국경 간 전자상거래 종합 시험구 내 한국 전자상거래 기업 진출을 지원하거나 한국과 중국 사이에 전자상거래 통관 원활화를 위한 구체적인 협력 논의를 강화할 수 있다. 러시아를 포함한 신북방 지역을 대상으로는 디지털 서비스·소프웨어 부문에서 협력을 이어나가야 한다. 구체적으로 양국의 신진 연구자를 대상으로 연수 프로그램을 확대하거나 공동연구사업을 확대하는 방안이 고려될 수 있다. 신남방 지역과는 중소기업 협력, 인적자원 등 디지털 기반을 강화하기 위한 지원이나 협력 방안 논의에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으며, 인도와는 디지털 무역을 위한 선제적인 협력 채널 확보가 유용할 것이다. 아프리카 지역과는 디지털 인프라뿐 아니라 디지털 기술, 공공서비스, 기술인력 양성에 대한 수요가 높으므로 해당 수요를 충족하기 위한 한국의 구체적인 디지털 무역정책 방안이 모색되어야 한다. 최근 우리 정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아프리카개발은행(AfDB)과 추진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공공클라우드 전환, 블록체인을 활용한 공공서비스 협력 사례를 확대해 나가려는 노력이 강화될 필요가 있다.
   기후변화 측면에서 우리나라는 EU와 탄소중립 정책에서 공통적으로 중시하고 있는 산업 분야(에너지 전환 및 수송 등)의 사업실증이나 연구개발에서 협력을 강화하면서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양국간 협력을 공조하는 대화 채널을 보다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 또한 공정한 전환이나 탄소국경조정메커니즘 대응 등 탄소중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수반되는 기반 구축에서도 상호 협력이 필요하다.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하여 파리기후협정 후속으로 논의되거나 EU 주도하에서 제기되고 있는 글로벌 규범 및 제도 논의에서 EU와의 적극적인 협력 및 해당 의제 참여가 필요하다. EU 주도로 탄소국경조정제도나 지속가능금융 체계가 논의되고 있고, 국제탄소시장메커니즘, 기후재원 조성 등 파리기후협정 이행을 위한 후속 논의에서 EU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우리나라의 입장을 견지할 필요가 있다. 
   특히 상호간에 상대적으로 교류가 많은 개도국 지역에서 공동진출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협력을 모색하는 것도 필요하며, 한국과 EU 모두 해외에서 화석연료 관련 공적 금융지원을 중단하면서 개도국에서의 감축 및 적응 사업에서 지원을 늘리고 민간의 투자를 유도하기 위해 상호 협력할 수 있다.
   미국과의 저탄소 기술 협력에 있어서는 양국의 공통 관심사이자 경쟁력을 보유한 청정에너지(재생에너지, 수소 등), 에너지 효율(ICT 활용 등) 및 탄소 제거에 관한 기술 협력을 우선적으로 추진해볼 수 있을 것이다. 미국이 글로벌 경쟁력을 보유한 분야(기후변화 적응 등)에 대한 협력도 제안해볼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우리나라와 미국이 개도국을 대상으로 공동협력을 추진하는 과정에서는 신남방 지역을 협력 파트너로 고려해볼 수 있다. 양국의 대외전략에 있어 신남방 지역과 기후변화는 중요하게 다뤄지고 있는 지역이자 의제이다. 미국이 개도국 농업 부문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하는 다자 이니셔티브(AIM for Climate)에서의 공동협력도 추진해볼 수 있다. 양국 정책 간 연계(신남방정책, 인도·태평양 전략)를 통해 개도국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을 지원하며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야 할 것이다. 
   미국은 최근 기후변화 대응 인프라 사업을 대규모로 계획하고 있으며, 최근 관련 법안의 승인 절차 등을 진행하고 있다. 수송(전기차, 배터리 등), 전력, 수자원 관리 등 다양한 인프라 사업이 앞으로 미국 내에서 확대될 것에 대비하여 국내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지원하고, 미국과 해당 분야의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신남방 지역과는 공통의 정책적 관심사를 바탕으로 우선협력 분야를 도출하고, 다자간 협력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 아세안과는 ‘한·아세안 환경·기후변화 대화’ 등의 대화 채널을 꾸준히 활용하면서 그 외 국가(미국 등), 다자기구(GCF 등), 기관 등이 참여하는 다자간 협력도 추진할 수 있다. 인도와는 정례화된 고위급 대화 채널을 마련하여 구체적인 협력 수요를 발굴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 이를 통해 양측의 민간기업, 기관, 학계 등이 상호 교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달성하기 어려운 기후변화 대응을 함께 이뤄내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이러한 노력은 신남방 지역 내 기후변화 대응 역량을 강화시키는 데 기여하는 방향으로 추진되어야 하며, 우리 기업(또는 기관)이 현지에 진출하거나 협력사업에 동참하는 기회로도 활용해야 할 것이다.
   보건협력 분야에서는 국제팬데믹조약 등 새로운 국제기구 결성을 통해 기존의 느슨한 국제협력체계의 한계를 극복할 필요가 있다. 새 기구는 현재 WHO의 기능인 팬데믹 경보 시스템 마련 및 국가 간 데이터 공유·연구에 더해 백신, 치료제, 진단 및 개인보호장비 등의 국가 단위 및 국제 단위 생산 지원, 의약품 및 의료용품 분배체계 구축의 기능을 추가로 가지게 된다. 또한 ACT-A와 코백스 퍼실리티를 상설기구화하여 감염병 대응 도구의 신속한 생산과 분배를 지원하는 방안도 이미 추진 중이다. 
   의료물자의 생산과 보급은 본질적으로 국제통상의 영역이기도 하기 때문에, 향후 감염병 위기 대응을 위해서는 WTO의 관련된 협정에 대한 개정도 필요하다. 구체적으로 TRIPS 조항의 적용을 면제할 수 있는 상황을 구체화할 필요가 있다. 팬데믹과 같은 감염병 위기가 TRIPS 협정 제31-(b)조의 ‘국가적 비상사태 혹은 극심한 긴급 상황’에 해당한다는 사실을 명시하고 백신, 치료제 등 필수 의약품에 대한 특허권 적용을 일정 기간 유예하는 내용을 협정에 포함하는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 
   근본적으로 팬데믹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제약 분야 기술 혁신과 생산량 증대이다. 국제협력의 방향 역시 팬데믹 발발 시 신속하게 백신 및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는 기술력을 확보하고 수요에 맞는 공급이 이뤄질 수 있는 생산력을 갖추는 데 맞춰져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한국이 추진하고 있는 글로벌 백신 허브화 사업이 더 강조될 필요가 있다. 한국의 바이오 기업이 미국, 유럽의 글로벌 제약사들과 협력하여 백신 생산에 나서는 것은 공급 부족을 해소하는 측면에서 중요할 뿐 아니라 국내 제약산업의 경쟁력 제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미국, 유럽 기업과의 컨소시엄을 통해 연구·인력·설비를 공동 활용하는 협력 생태계를 구축하도록 지원하고, 백신 및 원부자재 개발·생산·공급 등 단계별로 국내 준비사항과 협상 결과 이행을 점검하고 제도적·재정적으로 지원해야 한다. 또한 국제백신연구소, 파스퇴르연구소 등 국내 소재 백신 관련 국제기구와의 협력을 활성화하면 글로벌 백신 허브화를 더 수월하게 달성할 수 있다. 
   개발협력과 관련하여 아시아 지역의 경우, 역내 국가별 소득수준이 상이한 점을 고려하여 협력 유형, 방식, 분야를 달리할 필요가 있다. 그 구체적인 방안으로 예를 들면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중소득국에 대해서는 스마트시티, 스마트 물관리와 같은 ICT 기반 융복합 인프라를 지원하면서 PPP 사업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협력할 수 있다. 반면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와 같은 저소득국의 경우 ODA를 중심으로 기초 사회인프라 구축을 지원하는 것이다.
   동 지역에서는 신남방정책이라는 포괄적인 지역 협력전략이 이미 존재하는데 동 전략의 실행을 위한 개발협력 방안을 구체화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이를 이른바 ‘전략 프로그램’으로 재창출하는 기획 능력 또는 기반이 절실하다. 전략 프로그램은 유·무상 및 무상 간 연계, 특정 분야가 아닌 융복합 분야, ODA뿐 아니라 다양한 개발금융수단을 활용, 시장재원을 조달하여 대형 프로젝트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 
   아시아 지역 다음으로 우리나라의 ODA 규모가 큰 아프리카 지역과의 개발협력을 위해서는 ODA 시행기관 간 유기적 협력이 필수적인데, 탄자니아 무힘빌리 의과대학병원 사업이 좋은 예이다. 제6장에서는 아프리카 지역으로의 민간기업 진출과 무역 확대를 위한 ODA 중요성을 강조하고, 개발금융기관(DFI: development finance institutes)을 활용한 대아프리카 사업 추진을 제안하였다. 특히 주요 선진국들이 이미 자국의 DFI를 통해 지원해 온 사례에서 비추어 볼 때, 협력국의 민간부문 발전을 궁극적 목표로 삼지만 그 과정에서 자국 기업의 진출도 동시에 꾀하는 DFI 활용 전략은 우리도 추진할 필요가 있으며, 첫 적용대상으로서 아프리카를 고려해볼 수 있다. 
   중남미 지역에서는 우리나라 중점협력국이기도 한 콜롬비아, 페루, 볼리비아가 에너지 전환 정책을 추진 중이므로, 그린뉴딜 ODA 전략 이행 차원에서 에너지 분야 대형사업에 MDB 협조융자 방식으로 참여하는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한편 개발협력은 수원국 정부와의 긴밀한 협의가 필수적인데, 현재 CIS 지역에 대해서는 CPS를 작성 중이므로 이 지역 협력 방안은 개별 국가에 대한 CPS 수립 완료 후 종합적으로 검토하는 것이 적절할 것으로 보인다.  
   This study seeks to identify Korea’s cooperation directions with major regions and present action plans to implement them in five medium-to long-term trade issues: global supply chains, digital trade, climate change, health, and development cooperation.
   In the area of global supply chains, Korea and the U.S. could promote predictability and sustainability through periodic exchanges of information between the respective control towers of supply chains in the two countries, and the utilization of various consultative bodies composed of diverse agents related to supply chains. In the long-term perspective, we need to implement exchange programs of personnel and joint R&D programs in the areas of advanced technologies of the two countries in order to cultivate talented persons in the key industries.
   The EU and Korea could reinforce the connectivity of their supply chains through cooperation in the areas of technology and production in such strategic industries as telecommunication infrastructure. In addition, when considering the global expansion of low-carbon economy initiatives, Korea needs to closely cooperate with the EU, which is preemptively adjusting its supply chains under a green economy concept.
   With regard to China, it is anticipated that Korea will have no choice but to cooperate in areas where China and the U.S. share values, or in areas where the U.S. does not show interest in, for a considerable period of time. More specifically, cooperation can be possible in the areas of green industries, the health sector, and those with matured technology. Regionally, Korea needs to pursue cooperation with China in supply chains in third countries, rather than within China.
   In the New Southern Region, above all, Korea should pursue diversification of supply chains within the ASEAN region by utilizing changes in the trade and investment environment due to the RCEP, the CPTPP, and the ASEAN Economic Community. Korea also needs to upgrade its CEPA with India to secure smooth movement of intermediate goods between Korea and India. Additionally, Korea needs to expand cooperation with India utilizing the EDCF, particularly in light of the demand within India to establish various infrastructure such as renewable energy and roads.
   In the area of digital trade, two directions of cooperation with key countries and regions can be outlined as follows. First, Korea should strengthen medium-to long-term cooperation with leading economies such as the U.S. and the EU in digital infrastructure, digital technology, digital technological standards, and data regulation. Second, in places where need for digital infrastructure is increasing, such as China, the New Southern Region, and Africa, unique and specialized digital trade policies should be established.
   To be more specific, in order to strengthen cooperation with the U.S. in digital technology, Korea needs to encourage its domestic firms to join in the O-RAN Alliance. Furthermore, in order to foster technological cooperation in the field of AI, Korea should facilitate discussions about the development of international AI standards through the already existing Joint Committee on Science and Technology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the U.S. Korea also needs to begin discussions to maintain technical standards cooperation by forming a Korea-EU Committee on digital technology like Trade and Technology Council between the U.S. and the EU. In terms of data regulation, Korea must take a proactive role together with the U.S. in WTO e-commerce talks. This study also suggests that the e-commerce chapter that was not addressed during the negotiation of the KORUS FTA amendment should be upgraded in the near future. Efforts will also be vital to keep complying with the EU’s GDPR requirements.
   Regarding digital infrastructure cooperation with major countries and regions such as China, the New Southern Region, and Africa, Korea should undertake action plans in conjunction with domestic policies such as K-semiconductor strategies and materials, components, and equipment strategies. Meanwhile, it is critical to develop a venue to discuss digital technology and data regulatory cooperation with China and the New Southern Region. Korea could benchmark the cooperation in the area of standards between Japan and China in 2019. This platform can help to improve the compatibility of digital technology and goods in key areas specified by the Northeast Asia Standards Cooperation Forum.
   Aside from digital infrastructure, digital technology, digital technological standards, and data regulation, Korea must seek specific cooperation plans for major countries and regions. For example, Korea can develop policies to increase intellectual property protection in relation to China. Furthermore, it can assist domestic digital trade firms in entering the Comprehensive Testing Region for Cross-Border E-commerce designated by the Chinese government. Korea also needs to conduct discussions with China to facilitate customs issues in e-commerce. In the New Northern Region, Korea should maintain cooperation with Russia in the field of digital services and software, with both countries developing research initiatives and expanding training programs for young researchers. In the New Southern Region, Korea can concentrate its capabilities for cooperation on SMEs and workers to strengthen the digital infrastructure. Establishing preemptive collaboration channels for digital trade between Korea and India would benefit both countries. In Africa, Korea should pursue digital trade policies targeted to the growing need for digital infrastructure, digital technology, public services, and labor force development.
   In regard to climate change, Korea should promote cooperation in such industries as energy transformation and transportation, areas where the EU is also focusing on within its carbon neutrality policy, as well as facilitate the dialogue channel of cooperation with the EU to back up this promotion. Korea also needs to maintain its position in the follow-up discussions to implement the Paris Climate Agreement while communicating closely with the EU.
   In the area of low carbon technology cooperation with the U.S., technological cooperation related to clean energy initiatives, energy efficiency, and carbon removal – which both countries share common interests and are competitive in – could be promoted first. In addition, Korea can also suggest cooperation in areas where the U.S. has global competitiveness, such as adaptation to climate change.
   In order to identify cooperation areas and facilitate multilateral cooperation with the New Southern Region, Korea needs to identify the policy interests and current status of dialogue channels in this area. With ASEAN, Korea needs to continue utilizing dialogue channels such as the Korea-ASEAN Dialogue on Environment and Climate Change. With respect to India, Korea needs to establish a regular high-level dialogue channel and identify specific cooperation demands.
   In the area of health cooperation, Korea needs to overcome the limits of existing international cooperation systems by establishing new international organizations such as an international pandemic treaty. This new organization will have the function of assisting production of vaccines, therapeutics, and equipment for diagnosis and personal protection as well as establishing more effective distribution systems for medicine and medical supplies.
   In order to respond more effectively to the crisis of infectious diseases in the future, it will be necessary to amend the related provisions within WTO agreements, since the production and distribution of medical supplies lies also in the area of international trade. More specifically, particular situations or conditions will have to be defined when the relevant TRIPS clauses can be exempted.
   The fundamental solution to the pandemic is technological innovations in the area of medicine manufacturing and increase of production amounts. In this context, Korea should place more of an emphasis on its current project to establish a global vaccine hub. A cooperation system must be established to co-utilize personnel and facilities through a consortium with companies in the U.S. and Europe.  
   With regard to development cooperation in Asia, the need to differentiate cooperation types, methods and areas has already been pointed out. As a specific action plan, for example, Korea can cooperate with assisting ICT-based hybrid infrastructure projects such as smart city and smart water control to medium-income countries such as Vietnam, Indonesia, and Philippines. Meanwhile, to low-income countries such as Laos and Myanmar, assistance should be provided to establish basic social infrastructure mainly in the form of ODA.
   For development cooperation with the African region, systematic cooperation among the ODA-implementing entities is crucial. A good example is the Muhimbili University Hospital project in Tanzania. Korea could also consider promoting utilization of development finance, for the purpose of supporting private sector development in the region.
   In the Latin American region, Korea should explore plans to participate in large-sized energy projects by co-financing with the MDBs, since such countries as Columbia, Peru, and Bolivia are currently pursuing energy transformation initiatives.
국문요약
제1장 서론
1. 연구의 배경 및 목적
2. 한국의 지역별 무역·투자 동향
3. 중장기 글로벌 통상 및 협력 이슈

제2장 글로벌 공급망 재편
1. 공급망 재편 배경
2. 글로벌 공급망 재편 전망
3. 주요 지역별 협력 방안

제3장 디지털 무역과 협력
1. 글로벌 및 주요 지역별 디지털 무역 현황
2. 글로벌 디지털 무역 관련 논의와 한국의 정책 대응
3. 주요 지역별 협력 방안

제4장 기후변화 대응
1. 저탄소 전환과 국제사회의 노력
2. 기후변화 대응 주요 의제
3. 주요 지역별 협력 방안

제5장 보건협력
1. 국제협력 사례 및 현황
2. 주요 통상 이슈
3. 주요 지역별 협력 방안

제6장 개발협력
1. 글로벌 개발협력 동향
2. 우리나라 지원 현황과 주요 정책
3. 주요 지역별 협력 방안

제7장 결론
1. 주요 지역별 경제 및 통상협력 방향
2. 주요 지역별 협력 방안

참고문헌  

부록

Executive Summary

판매정보

분량/크기, 판매가격
분량/크기 336
판매가격 12000 원

구매하기 목록

같은 주제의 보고서

연구보고서 아프리카 보건의료 분야 특성 분석 및 한국의 개발협력 방안 2021-12-30 세계지역전략연구 코로나19의 인도 사회·경제에 대한 영향과 시사점 2022-05-27 연구보고서 한국의 지역별 개발협력 추진전략: 아시아 지역 ODA 지원 방안 2021-12-30 연구보고서 제조업 서비스화의 수출경쟁력 제고 효과 연구 2021-12-30 연구보고서 인도의 통상정책 분석과 한-인도 협력 방안 2021-12-30 연구보고서 글로벌 탄소중립 시대의 그린뉴딜 정책과 시사점 2021-12-30 연구보고서 한국-베트남 경제·사회 협력 30년: 지속가능한 미래 협력 방안 연구 2021-12-30 연구보고서 중남미 국가의 소득 및 소비 불평등과 정책적 시사점 2021-12-30 연구보고서 에너지전환시대 중동 산유국의 석유산업 다각화 전략과 한국의 협력방안: 사우디아라비아와 UAE를 중심으로 2021-12-30 연구보고서 미ㆍ중 갈등시대 일본의 통상 대응 전략 2021-12-30 연구보고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아세안 공동체 변화와 신남방정책의 과제 2021-12-30 중국종합연구 RCEP 출범에 따른 공급망 변화와 한중 국제물류에 미치는 영향 비교: 해운·항만 서비스 교역과 공급자 중심으로 2021-12-30 중국종합연구 여성 기업인 성장에 대한 한·중 비교 연구 2021-12-30 세계지역전략연구 중미 국가의 기후변화 적응 주요과제와 협력방안 2021-12-30 연구보고서 디지털 전환 시대의 디지털 통상정책 연구 2021-12-30 연구자료 미국과 EU의 농업보조 변화와 정책 시사점 2021-12-30 세계지역전략연구 아랍-이스라엘 데탕트 시대 역내 안보환경 변화와 한-중동 경제협력 확대 방안 2021-12-30 중장기통상전략연구 미·중 전략경쟁하 WTO 다자체제의 전망과 정책 시사점 2021-12-29 전략지역심층연구 벨라루스 디지털 경제 발전과 한·벨라루스 협력 방안 2021-12-30 세계지역전략연구 한-인도 CEPA 10년, 우리 중소기업의 성과와 정책 과제 2021-1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