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전체보고서

발간물

목록으로
연구보고서 ASEAN 지역의 인프라 시장 확대와 한국기업의 진출 방안 경제관계, 경제협력

저자 곽성일, 정재완, 이재호, 김제국, 김미림 발간번호 18-05 자료언어 Korean 발간일 2018.12.28

원문보기 저자별 보고서 주제별 보고서

  ASEAN(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동남아시아국가연합)은 현 정부가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핵심 협력 대상지역이다. 한국 정상은 2017년과 2018년에 걸쳐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을 순방하며 협력의지를 공고히 했다. 또한 ASEAN은 중국을 제외하고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지역이자 한국의 경제 다변화 대상으로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특히 ASEAN 경제공동체(AEC: ASEAN Economic Community)가 2015년 말에 출범한 이후 제조업과 서비스업 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이러한 관심은 인프라 부문에 대한 투자로 이어지고 있다. 한국정부는 2018년 9월 ASEAN 각국의 장관과 수석대표, ASEAN 사무총장이 배석한 가운데 한ㆍASEAN 인프라 장관회의를 처음으로 개최해 지속가능한 인프라 구축을 위한 협력과 역내 연계성 강화를 도모했다. 또한 2018년 11월 한ㆍASEAN 정상회의를 계기로 ASEAN의 급격한 도시화에 대응한 도시 내 삶의 질 개선, ASEAN 스마트시티 네트워크 등을 통한 지속가능한 도시화 및 스마트시티 부문의 협력 촉진 필요성을 재확인했다. 2018년 10월까지 신남방지역의 인프라 수주액(전체 수주액의 40.9%)은 이미 중동 지역의 수주액(전체 수주액의 35.5%)을 초과했다. 정부가 신남방지역, 특히 ASEAN의 인프라 시장에 주목하는 이유이다.
  본 연구는 한국 건설 인프라 기업의 ASEAN 인프라 시장 진출방안과 진출기업 지원정책 마련을 위한 자료 제공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해 ASEAN 회원국의 개발계획과 연계성 개선 노력을 바탕으로 현지 인프라 시장의 성격과 성장 배경을 파악했다. 또한 일본과 중국의 ASEAN 인프라 시장 진출 지원전략을 비교하여 한국에 대한 시사점을 제공하였다. 그리고 ASEAN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 건설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하여 경영실태를 파악하였다. 이후 한국 건설기업 진출 지원정책을 분석하고 진출기업의 평가를 통해 정부의 지원정책 방향을 제시하였다. 마지막으로 한국 건설기업의 ASEAN 인프라 시장 진출 확대방안과 진출기업 지원정책을 제언하였다.
  2장에서 ASEAN 건설 인프라 시장의 성장을 다양한 지수를 통해 확인하였다. ASEAN 각국은 현 인프라 수준으로 빠른 경제성장을 지지할 수 없으므로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개발할 전망이다. 최근에는 ASEAN 회원국 모두에서 건설업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증가하고 있으며(그림 2-4 참고) 설문결과에서도 ASEAN 인프라 시장의 성장세는 긍정적일 것으로 전망되었다(그림 4-17 참고). 각국의 인프라 지수를 비교할 때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 캄보디아 등에서 많은 개발수요를 예상할 수 있다.
  ASEAN은 경제통합을 추진하며 개발격차 축소에 매진해왔다. ASEAN 통합 이니셔티브(Initiative for ASEAN Integration) Work Plan III는 개발격차의 축소 없이는 경제통합을 성공적으로 이룰 수 없다는 ASEAN의 인식을 잘 드러낸다. ASEAN은 인프라 건설을 포함한 물리적 연계성 개선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항만, 도로, 철도, 전력 등의 사업을 ASEAN 전역에서 활발히 전개할 전망이다. 이는 아세안 연계성 마스터플랜(Master Plan on ASEAN Connectivity 2025)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그러나 각국별로 수요의 차이는 존재하는데, [표 2-8] 인프라 투자 필요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본 연구의 주요 대상국인 인도네시아는 교통 인프라에 대한 수요가 높고, 필리핀은 전력 인프라에 대한 수요가 높았으며 베트남은 전력과 통신 인프라에 대한 수요가 높게 나타났다. 이에 따라 각국도 서로 다른 정책적 노력을 펼치고 있으며 한국 정부 및 기업은 이를 고려해 시장별로 차별화된 접근 방식을 취해야 함을 알 수 있었다.
  3장에서는 ASEAN 지역에서 우리 기업의 가장 큰 경쟁상대로 인식되고 있는 일본과 중국의 ASEAN 인프라 시장 진출 지원전략을 분석함으로써 우리 정부가 벤치마킹할 점을 찾고자 했다. 일본의 지원전략은 크게 네 가지로 요약되는데, 첫째는 공적자금 확충과 제도개선을 통한 수주역량 강화이다. 일본은 일본국제협력기구(JICA)의 지원 규모 확대, 아시아개발은행(ADB)과의 협력, 일본국제협력은행(JBIC)과 일본무역보험(NEXI)의 매몰비용 공급 확대 등을 통해 공적금융을 확충했다. 2017년에는 NEXI를 정부출자의 특수회사로 전환하고 달러화 무역보험 창설과 투자보험기간의 장기화, 정부보증 없는 지자체 및 공사 등의 안건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둘째는 일본 인프라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여건 조성이다. 일본은 일찍이 양질의 인프라 파트너십을 강조하면서 ASEAN 시장에 진출하였고 장기적으로 ASEAN의 인프라 개발 관련 국제표준화를 위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표 3-4 참고). 즉 ASEAN의 인프라 시장에 일본의 표준과 인증기반을 강화함으로써 다른 경쟁국들이 활동하기 어려운 시장을 형성하려는 전략을 취하고 있는 것이다. 만일 일본이 주도하여 ASEAN 인프라 개발과 관련한 국제표준과 인증기반이 형성된다면 우리나라 기업도 그 기준을 따라야 하는 어려움에 처할 수 있다. 따라서 한국은 일본의 전략을 면밀히 살피면서 일본과 연대하거나 ASEAN과 협의를 통해 인프라 표준화 과정에 참여할 길을 열어야 한다. 셋째는 패키지형 인프라 해외진출 전략 수립과 횡면적 개발이다. 이 전략은 관련 산업의 국제경쟁력 강화, 공적자금지원 강화, 상류부문에서의 협력과 전략적 매칭 강화, 지원의 패키지화와 톱세일즈(top sales) 강화, 국제 규범 대응, 정부의 추진체제 강화 등으로 구성된다. 일본은 2014년 해외교통도시개발사업지원기구(JOIN)를 설립하고 이 전략의 추진을 지원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이를 벤치마킹하여 2018년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를 설립하였다. 성과에 대해 지금 평가하기는 이르지만 그 방향성은 적절한 것으로 판단된다. 넷째는 민관 협력체제를 기반으로 한 거국적 지원(All Japan)이다. 일본은 경협 인프라 전략회의를 2018년 7월까지 37회 개최하였으며, 협회, 기업도 이 회의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였다. 톱세일즈 외교는 일본의 인프라 진출을 측면에서 뒷받침한다. 그 대표적인 성과로 미얀마 띨라와(Thilawa) 경제특구 개발사업을 들 수 있다.
  중국의 전략도 일본과 유사한 측면이 있지만 품질(Quality)을 덜 고려한다는 점에서 일본과 구별된다. 중국도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을 비롯한 실크로드 기금이나 중ㆍASEAN 인프라 기금을 조성하는 등 공적금융을 확충하고 활용함으로써 ASEAN 인프라 시장 참여를 확대하고 있으며, 일대일로 이니셔티브(Belt and Road Initiative)와 같은 종합전략에 바탕을 둔 접근 전략을 펼치고 있다. 후발 주자로서 불리한 상황 속에 ASEAN 시장에 진출한 중국은 최근 중국 위협론에 직면하며 경영관리 체계를 강화하고, 무분별한 수주를 지양하며, 중국인 근로자의 해외파견을 축소하고 있다.
  한국이 ASEAN 인프라 시장에서 중국 및 일본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우선 공적금융의 획기적 확충이 필요해 보인다. 중국과 일본에 뒤처지는 공적자금만으로는 사업발굴에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일본기업은 차관, 국제신용, 정보공유, 경험, 기술력, 리스크 평가, 선진국 진출 등에 우위를 갖고 있고, 중국 기업은 차관규모, 정부지원, 의사결정 속도, 가격, 리스크 부담, 신흥국 진출에 우위를 보인다. ASEAN 인프라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 한국은 양국이 가지지 못한 한국만의 강점을 발굴해야 한다.
  4장에서는 한국의 ASEAN 인프라 시장 참여 현황을 해외건설협회 자료를 활용해 분석하고 설문조사를 통해 ASEAN 시장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경영실태를 조사하였다. ASEAN 시장은 우리 건설 인프라 기업이 가장 큰 수주실적을 기록하던 중동시장과 성격이 다르다(그림 4-4 참고). 중동 지역은 플랜트에 대한 집중도가 매우 높은 반면 ASEAN 지역은 토목, 산업설비, 전기 등 다양한 공종으로부터 수주를 올린다는 특징을 지닌다. 한편 ASEAN 시장에서 한국 건설기업의 수주는 베트남, 태국, 싱가포르에 집중되어 지역별 편중도가 높게 나타났다. 수주 건당 부가가치도 지역별로 차이가 있었다.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에서는 수주 건당 부가가치가 낮은 반면 싱가포르에서는 수주 건당 부가가치가 높았다(그림 4-5, 그림 4-6 참고). 특히 한국 건설기업이 대부분 단순 도급 공사를 수주하고 있었으므로, 부가가치가 높은 투자개발 사업으로 전환할 필요성이 눈에 띄었다. 이를 위하여 2018년 출범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의 활동이 기대된다. 다만 공종별 수주액이 특정 공종으로 집중되는 경향이 심해짐에 따라 국내 기업간 경쟁이 치열해질 수밖에 없는 환경이 조성되고 있어 우리 기업간 경쟁을 완화할 수 있는 수단을 마련해야 한다.
  ASEAN 시장에 진출한 한국 건설기업은 상대적으로 높은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었다. 다만 기업들은 구매 및 조달 역량과 유지 보수, 시공 능력 면에서 다소 경쟁력이 떨어진다고 자체적으로 평가하고 있었다. 특히 한국기업은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마케팅 능력과 유형자산 부문의 경쟁력 강화가 중요하다고 인식하고 있었다(그림 4-14, 그림 4-15 참고). 국별로 시장성을 평가하는 데 중요한 항목으로, 싱가포르와 같은 선진국에서는 진입장벽, 경쟁수준, 목표시장 매력도 등 모든 요소가 시장성 평가에 중요한 반면, 미얀마,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개도국에서는 진입장벽, 경쟁시장 대비 목표시장의 매력도가 중요한 판단기준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한국 건설기업이 개발도상국 시장에 신규 진출하기 위해서는 정부간 협상을 통해 진입장벽을 해소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또한 한국 진출기업들이 경험했던 진입장벽을 체계적으로 수집할 수 있는 기구를 설립하고, 이를 정부간 협상에 반영할 수 있는 창구를 마련해야 한다.
  한편 중소기업과 대기업은 사업수주에 있어 서로 다른 요소에 의해 영향을 받고 있었다(그림 4-19 참고). 국제정세는 중소기업보다는 대기업에 더 크게 영향을 미쳤고, 환율과 국내건설 경기는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에 더 큰 영향을 주었다. 이처럼 기업규모별로 사업수주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 다르므로 한국정부는 해외건설 인프라 진출기업 지원정책을 대기업과 중소기업으로 구분하고 수요에 부합하는 정책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 또한 중소기업의 66.6%는 수주 리스크 대응책을 보유하고 있지 못하다고 답한 반면, 대기업의 64%는 대응책을 보유하고 있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리스크 대응역량에도 명확한 차이가 존재하므로 중소기업의 리스크를 완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한국 건설기업의 55%는 신남방정책을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대기업보다는 중소기업에서 이와 같은 답변이 많았다. 신남방정책을 인지하고 있는 기업들은 신남방정책이 향후 사업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었다. 판단 근거를 묻는 질문에 신남방정책 인지 기업의 58.1%는 정부투자펀드의 공신력을 활용하여 사업의 안정성을 도모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한편 기업규모별로 평가가 엇갈렸는데, 중소기업보다 대기업이 신남방정책을 수주에 도움이 되는 정책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기업규모별로 신남방정책에 대한 인지 여부에 차이가 존재했으므로 정부는 한국기업 모두가 신남방정책을 인식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해야 한다. 그리고 신남방정책을 활용하여 한국기업이 수주활동을 전개할 때 한국기업간 경쟁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반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 ASEAN 진출 한국 인프라 기업은 신남방정책이 단기에 영업성과로 이어져 수익성을 개선할 것으로 보지는 않았지만, 장기 성장성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그림 4-21 참고). 그러므로 ASEAN 인프라 시장에 진출한 한국 건설기업은 진출전략을 마련할 때 신남방정책의 추진 방향을 이해하고 장기진출 계획에 이를 반영할 필요가 있다. 특히 ASEAN 경제공동체가 출범했으므로 현지에 진출한 한국 건설기업은 신남방정책과 ASEAN 경제공동체의 연계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
  ASEAN은 2010년부터 아세안 연계성 마스터플랜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인지하고 있는지 기업에 설문하였을 때 단 23%의 기업만이 인식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국 진출기업이 각국의 경제정책 변화보다 ASEAN 공동체의 변화와 관련된 구체적 정보를 확보하는 데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반면에 2015년 말에 출범한 ASEAN 경제공동체에 대해서는 62%의 기업이 인지하고 있었다. 한국 건설기업은 역내 기업으로서 제3국 진출이 유리하다는 점을 인식하며 활동하고 있었다.
  ASEAN 진출 한국 건설기업들은 ASEAN의 경영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보았다(그림 4-23 참고). 그리고 67%의 기업이 인프라 건설시장 규모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였다. 한편 우리 기업은 현지 경쟁기업 수가 많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그래서인지 ASEAN 진출 건설기업의 애로사항을 조사한 결과 경쟁과다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그림 4-24 참고). ASEAN 시장의 매력이 증가할수록 경쟁이 치열해지는 것은 자명하다. 경쟁 속에서 생존하기 위한 기업의 노력이 요구된다. 경쟁 외적인 측면에서 한국정부의 신남방정책은 진출국 현지에서 한국기업의 활동에 우호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 기업 단독으로는 경영환경을 개선하기 어려우므로 한국정부는 신남방정책을 통해 현지 정부와 호혜적인 관계를 유지하면서 공식협상을 통해 현지에 진출한 한국기업을 지원해야 한다. 한편 ASEAN 인프라 시장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의 애로사항은 주력 공종별, 기업 규모별로 상이했다(그림 4-24, 그림 4-25 참고). 이에 정부는 해외건설기업 지원정책 마련 시 공종별, 기업규모별로 상이한 애로사항을 반영할 필요가 있다. 또한 ASEAN 진출 한국 건설기업들이 우리 정부나 기관에 요구하는 사항도 기업규모와 주력공종에 따라 상이하므로 세분화된 전략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그림 4-26, 그림 4-27 참고). 추가로 2장에서 지역별로 상이하게 나타난 인프라 지수를 고려할 때 정부는 지역별 수요의 차이를 반영한 지원정책의 마련까지도 고민해야 한다.
  추가로 한국의 해외 인프라 시장 진출기업 지원정책을 정리하고, 설문에 참여한 기업으로부터 정책에 대한 평가를 조사하였다. 기업들은 해외시장 개척지원, 해외타당성조사, 해외프로젝트 수주 지원 등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만족한 반면, 해외건설현장훈련 지원, 해외진출 원스톱패키지 지원 등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저평가했다. 전체 설문참여 기업의 70%가 중소기업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이는 대기업의 평가라기보다는 중소기업의 평가라고 볼 수 있다. 정부에 대한 지원 요청사항도 기업 규모별ㆍ주력 공종별로 상이하게 나타났다. 따라서 진출 지원정책 마련 시 기업 규모와 공종을 함께 고려할 필요가 있다.
  [부록 3]에서는 C발전기업의 인도네시아 찔레본 화력발전소 건설ㆍ운영 사례와 P건설사의 베트남 고속도로 건설 사례를 통해 우리 기업에 주는 시사점을 정리했다. 먼저 인도네시아 사례는 일본의 프로젝트 파이낸싱 능력과 우리나라의 발전소 O&M 노하우가 결합하여 제3국에 진출한 사례로 우리나라가 ASEAN 시장에 진출할 때 일본이나 중국을 반드시 경쟁상대로만 여길 것이 아니라 협력파트너가 될 수 있다는 교훈을 준다. 물론 이 같은 사업구조를 형성하기 위해서는 우리나라의 역량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대기업인 P건설사의 베트남 사례는 경험의 내부자산화 시스템을 구축하여 활용하였다는 점에서 본받을 만하다. 베트남에서 20년 이상 활동하며 축적한 경험은 다른 국가에 진출할 때 타 기업과 차별화된 강점이 된다. 이는 리스크 관리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이러한 경험이 내부자산화된 결과물을 다른 한국 진출기업이 활용할 수 있다면 기업의 현지 진출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따라서 경험을 축적하는 저장소를 민간기업들이 공동으로 구축할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 자금을 공동으로 출자하여 인프라 관련 연구소를 개설하고 각 사의 경험을 축적하는 시스템을 장기적으로 유지한다면 새롭게 시장에 진출하는 기업의 위험부담을 경감할 수 있다. 물론 이러한 구조가 지속가능하려면 기업들 스스로 경험을 공유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정책금융을 지원할 때 차등 지원하는 등의 유인체계 형성이 필요하다.
  이러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본 연구는 정부 차원의 ASEAN 인프라 시장 진출기업 지원방안과 민간기업의 진출 확대방안을 제시하였다. 먼저 진출기업 지원방안으로 ASEAN 인프라 시장에 진출한 한국기업이 현지 기술인력 고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에 주목하여 제조업에 집중된 ‘개도국 생산현장 애로기술지도사업(TASK)’의 범위를 제조업에서 건설업까지 확장할 필요성이 있음을 강조했다. 생산된 인력은 한국기업체뿐 아니라 우리나라의 이미지 개선에도 도움이 되어 신남방정책 추진의 조력자 역할을 할 것이다.
  둘째, ASEAN 기술표준 수립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인프라 건설 관련 기술표준이 부재한 ASEAN 시장에서 최근 일본이 기술표준을 수립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일본의 기술표준이 채택될 경우 제조업처럼 ASEAN 인프라 시장도 일본 중심으로 형성될 수 있다. 건설 관련 기술표준을 ASEAN이 수립할 수 있도록 우리나라가 먼저 ASEAN 회원국에 관련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 이를 위해 한국의 건설 기술표준을 명확하게 정리하고 이를 인적교류 확대를 통해 전파할 필요가 있다.
  셋째, 현지화 지원체계를 구축해야 한다. 한국기업들이 설문조사에서 가장 어려워하는 것은 진출 초기에 현지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이었다. 기진출기업이 신규로 진출하는 기업의 현지화를 지원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 민간기업의 활동은 정부가 관여하기 어렵지만 한국의 모기업 지원을 통해 해외 경험의 공유가 우리나라의 국익에 도움이 된다는 점을 설득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이러한 협력은 대중소기업의 상생에도 기여할 것이다.
  넷째, 대중소기업 간 차별화된 지원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 정부의 지원이 대기업 중심으로 이루어져 있다 보니 설문에서처럼 중소기업은 지원정책에 대해 불만족하고 있었다. 중소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 이를 위해 현장에서 중소기업이 지원을 직접 받을 수 있도록 진출국 현지 인프라 시장 지원센터의 운영이 필요하다. 또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정보격차를 줄일 수 있도록 유관기관에 인프라 관련 전문가를 확충할 필요가 있다.
  다섯째, 정책자금 규모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 정부는 ASEAN 인프라 시장 진출을 위해 글로벌인프라펀드 1억 달러를 신규로 조성할 예정이다. 과거 사례와 달리 성공적으로 정책자금이 지원될 수 있도록 자금의 흐름이 투명한 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 관련하여 신규로 설립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의 역할이 중요할 전망이다.
  여섯째, 신남방정책의 대표 브랜드 사업 발굴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 정부가 신남방정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구체화된 사업은 아직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고 있다. 성장하는 ASEAN 인프라 시장에서 신남방정책의 브랜드를 드러낼 수 있는 우리나라 나름의 경제회랑 건설사업을 추진해야 한다. 물리적 경제회랑이 부담스럽다면 민간기업의 활동을 확장하여 가치사슬로 엮거나, 디지털 인프라 지도를 구축하는 것을 고려할 수 있다.
  민간기업의 진출 확대방안으로 본 연구는 네 가지를 제시한다. 첫째, 본 연구는 ASEAN 현지 건설 및 금융 기업과의 협력을 통한 제3국 진출을 제안한다. ASEAN 건설기업의 기술수준도 많이 향상되었다. 또한 현지 시장에 대한 정보접근성도 한국기업보다 높다. 협력을 통해 ASEAN의 다른 회원국 또는 인도시장으로 진출한다면, 이는 신남방정책의 정신에도 부합한다.
  둘째, ASEAN 인프라 정책연구소 설립을 추진할 수 있다. 정부 자금으로 설립하기보다는 민간이 함께 출자하여 설립하고 정부가 운영을 간접적으로 지원함으로써 민간이 원하는 정보를 빠르게 제공하는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 현재 공공섹터에서 제공되는 정보와는 구별되게 기업의 구미에 부합하는 정보가 산출되도록 연구체계를 수립할 필요가 있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간 정보가 공유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원활하게 소통하며 정보를 공유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셋째, 자발적 대중소기업 상생금융협력을 확대해야 한다. H건설사의 사례에서처럼 대기업이 중소기업에 금융지원을 확대함으로써 대중소기업 간 신뢰를 구축할 수 있다. 신뢰관계에 바탕을 둔 협력은 기업의 경쟁력을 상승시켜 해외수주 활동에 도움이 될 것이다. 경쟁 속에서 저가수주에 시달리는 중소기업의 시공보다는 대기업과 신뢰관계 속에서 안정적인 활동을 하는 중소기업의 시공이 불량률이 더 낮기 때문이다.
  넷째, 수주지역을 다변화하고 지역별ㆍ공종별 차별화된 진출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설문조사 결과 ASEAN 역내 수주지역이 베트남, 태국, 싱가포르에 집중되어 있음을 확인했다. 수주지역 다변화를 통해 리스크를 분산하고, 생존공간을 확대할 수 있다. 또한 오랫동안 지적된 문제점이지만 특정 공종에 대한 집중도 축소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특정 공종에 집중하다 보면 한국기업들끼리 경쟁할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또한 지역별 차이를 인식하고 기업 스스로 진출 전략을 차별화할 필요가 있다. 대기업은 충분한 정보에 기초해 지역별 차이를 고려한 전략을 마련하고 있지만 중소기업은 그렇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This study aims to prepare the way for Korean infrastructure construction companies to enter the ASEAN infrastructure market which is growing in line with the rise of the ASEAN economy. To this end, the study examines the characteristics of ASEAN infrastructure markets and each countries’ development plans and efforts to improve ASEAN connectivity taking place in the background. In addition, it provides implications for Korea by comparing the support strategies of Korea with those of Japan and China for entering the ASEAN infrastructure markets. The study also identified difficulties by surveying the management practices of Korean construction companies operating in the ASEAN infrastructure markets. The lessons learned from the companies’ inroad into the business were summarized and government’s support policies were also analyzed based on them. Finally, based on these analyses, we provide policy suggestions for the Korean government.
  In Chapter 2, the growth of the ASEAN construction infrastructure market can be seen through various indexes. ASEAN countries are growing fast but cannot maintain their economies under current levels of infrastructure, meaning they are likely to actively develop infrastructure for sustainable growth. As Figure 2-4 shows, the share of the construction industry in GDP is increasing in all ASEAN countries. The survey results reported in Chapter 3 also gave a positive outlook on growth in the ASEAN infrastructure market (see Figure 3-21). Comparing infrastructure indexes of each country, a larger demand for development is expected in Vietnam, Indonesia, the Philippines and Cambodia than in the rest of ASEAN countries.
  As ASEAN pushed for economic integration, it focused on reducing the development gap. The Initiative for ASEAN Integration (IAI) work plan III also recognizes that economic integration cannot be achieved successfully without reducing the development gap. Therefore, it is likely that the project will be actively promoted throughout ASEAN to improve physical connectivity, including the construction of infrastructure, and business related to ports, roads, and railways. This is also evident in the MPAC 2025. Table 2-8 shows that infrastructure investment needs in major countries may differ in terms of the areas they are needed even though this might result from the gap in their respective economy scales. In other words, as demands vary from market to market, approaches should also be different. Indonesia has a large demand for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while the Philippines has a high demand for power infrastructure. Vietnam has much greater demand for power and communication infrastructure than other areas. Accordingly, each country has different policies depending on their demands.
  Chapter 3 analyzed major countries’ strategies for entering ASEAN infrastructure markets. Japan’s support strategy is summarized into four major categories. First, it strengthened its capability to win contracts through an expansion of public funds and improvement of systems. Public finance was increased by expanding support from JICA, cooperation with ADB, and the supply of sunk costs by the Japan Bank for International Cooperation (JBIC), Nippon Export and Investment Insurance (NEXI). In 2017, NEXI was converted into a specialized company for government investors and has actively responded to issues such as the creation of dollarized trade insurance, extension of investment insurance periods, and local governments and corporations lacking government guarantee. Second, it has been working to develop conditions to strengthen the global competitiveness of its infrastructure companies. This study illustrates cases that can serve as a benchmark for the Korean government, taken from the examples of Japan and China, which are considered the biggest competitors of Korean companies in the ASEAN region. Japan formerly entered the ASEAN market, emphasizing high-quality infrastructure partnership. In the long term, Japan is implementing policies for international standardization of infrastructure development (see Table 3-4). In other words, it is implementing a strategy to create a market where it is difficult for other competitors to operate in, strengthening its standards and certification basis in the ASEAN infrastructure market. It is known that Japan is trying to make this a key agenda at the G20 Summit in 2018. China, on the other hand, is placing more of an emphasis on quantitative approaches in the region. If Japan leads the way and forms the international standard and certification basis for the development of the ASEAN infrastructure, Korean companies may face difficulties in following those standards. While closely examining Japan’s strategy, Korea should also open a way to participate in the standardization process jointly with Japan or in consultation with ASEAN. Third, Japan is focusing on cross-sectional development by establishing packaged strategies for developing infrastructures overseas. This strategy consists of strengthening the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of related industries, strengthening public fund support, strengthening cooperation and strategic matching in the upper-class sectors, strengthening packaging and top sales, responding to international norms, and strengthening the government’s promotion system. To that end, the Japan Overseas Infrastructure Corporation for Transport & Urban Development (JOIN) was established in 2014. Benchmarking JOIN, Korea also established the Korea Overseas Infrastructure & Urban Development Corporation (KIND) in 2018. It is too early to assess KIND’s performance, but its operations seem to be proceeding in an appropriate direction. Fourth, Japan is participating in infrastructure projects through the “All Japan” initiative, which is based on the nationwide public-private cooperation system. The association held 37 strategic meetings until July 2018. Japan’s top sales diplomacy is achieving good results under the initiative. One of the major achievements is the Thilawa special economic zone in Myanmar.
  China’s strategy to help Chinese companies enter the infrastructure markets is similar to that of Japan, albeit less concerned with quality. China is also expanding its participation in the ASEAN infrastructure market through the expansion and utilization of public finance mechanisms such as the Silk Road Fund, including the AIIB, and the China-ASEAN Infrastructure Fund along with strategic approaches like the BRI. China is entering the ASEAN market under disadvantages as a latecomer. Faced with worries over the so-called “China threat,” the nation is strengthening its management system, discouraging rash winning of contracts, and reducing the overseas posting of Chinese workers.
  In order to compete with China and Japan in the ASEAN infrastructure market, Korea will first need to substantially expand its public finances. Working with significantly less public finances than China and Japan will limit the development of Korean businesses. Japanese companies have an advantage in terms of loans, international credit, information sharing, experiences, techniques, evaluation of risks, and their dominant position in advanced countries, while Chinese companies have an advantage in terms of the size of loans they can secure, government support, decision-making skills, risk burden, and their dominant position in emerging countries. This means Korea must develop strategies to target ASEAN infrastructure markets by discovering strengths that both Japan and China do not have. In order to achieve this, Korean companies must prepare to compete with Japanese firms.
  Chapter 4 analyzed Korea’s participation in the ASEAN infrastructure market using data from the International Constructors Association of Korea and conducted a survey on Korean companies who have entered the ASEAN market. The ASEAN market is different from the Middle East market, in which Korean construction infrastructure companies are posting the biggest orders (see Figure 4-4). The ASEAN market had orders in various fields such as civil engineering, industrial facilities, electricity, telecommunications, services and architecture, whereas the Middle East had a very high concentration on plants. Orders in the ASEAN market are concentrated in Vietnam, Thailand and Singapore, with the distribution weighted towards a few countries. Our results also showed that the value added per order varies from region to region. Vietnam, Indonesia and the Philippines had a lower value added per order, while the construction sector in Singapore had a higher value added per order (see Figures 4-5, 4-6). While most Korean construction companies in recent years have mainly focused on simple subcontracting, they should transition into high-value-added investment development projects. It is expected that KIND, which was launched this year, will play an important role. However, as construction orders tend to be concentrated in specific fields, competition among domestic companies is becoming fiercer. Korea must come up with a method to ease competition among its companies.
  Korean infrastructure construction companies that have entered the ASEAN market have a relatively high level of competitiveness. However, they assess themselves as slightly less competitive in the areas of purchasing and procurement capability, maintenance and construction capability. The companies appeared to be well aware of their problems in that they saw the importance of strengthening their marketing capabilities and competitiveness in property, plant and equipment to enhance their competitiveness (see Figure 4-14, 4-15). According to our survey on what is important in assessing marketability by country, entry barriers and attractiveness of target markets against competitive markets were important to countries like Myanmar, Vietnam and Indonesia, while all factors such as barriers to entry, level of competition, and attractiveness of target markets were important in evaluating marketability in advanced countries such as Singapore. In order for Korean infrastructure construction companies to enter a developing economy, efforts to resolve entry barriers through intergovernmental negotiations are required. The government should establish an organization that can systematically collect barriers to entry that Korean companies experience when entering the market and provide a window that can be reflected in inter-government negotiations.
  Moreove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and large enterprises had different factors that had sensitive effects on the decision of business orders (see Figure 4-19). The international situation had a more acute effect on large companies than on SMEs, which were more affected by factors such as the exchange rate and situations in the construction sector than their larger counterparts. As the factors that come into play are different depending on the size of businesses, policies should be differentiated as well. Currently, the government needs to classify the policies of supporting companies entering construction infrastructures into those for large companies and SMEs, and develop policies that meet the different demands they have. In addition, 66.6 percent of SMEs responded they do not have countermeasures to respond to risks, while 64 percent of large companies replied they had such countermeasures. Because there is a clear difference in the capacity of risk response between large and small businesses, it is necessary to strengthen risk mitigation plans for SMEs that have entered the ASEAN market.
  Fifty-five percent of Korean construction companies said they had never heard of the New Southern Policy. The number of SMEs which have not heard of the New Southern Policy was higher than that of large companies. On the other hand, the Korean companies predicted that the policy would have be advantageous for future business. The largest reason for this they stated was that the Policy would enable them to utilize government investment funds with a high level of public confidence to stabilize their business (58.1 percent of businesses who were aware of the New Southern Policy). Responses varied by the size of the businesses surveyed. The perception that the New Southern policy would help them to win more contracts was more widespread among larger companies than smaller companies. As these perceptions of the New Southern policy differ by the size of the business, the Korean government should make more of an effort to publicize the New Southern Policy to companies. When Korean companies try to win orders based on the New Southern Policy, the Korean government should create conditions that do not cause excessive competition among Korean companies. The New Southern policy was not expected to help improve their profitability in the short-term, but was expected to help ensure a long-term increase in the profitability of businesses (see Figure 4-21). Thus, Korean construction companies that have entered the ASEAN infrastructure market need to understand the implementation direction of New Southern Policy and reflect it in their long-term development plans when preparing entry strategies. As the ASEAN Economic Community (AEC) has been launched, Korean construction companies should focus on efforts to link the New Southern Policy with the AEC.
  Only 23 percent of the companies were aware of the Master Plan on ASEAN Connectivity (MPAC) which ASEAN has promoted since 2010. It seems that Korean companies are finding it more difficult to obtain detail information on the changes in the ASEAN community than on changes in each country’s economic policies. On the other hand, 62 percent of companies knew about the launch of the AEC in late 2015 and many Korean companies were aware the fact that it was advantageous to enter the third country as a local company.
  Korean construction companies that entered the ASEAN market expected the business environment of ASEAN will improve in the future (see Figure 4-23). Sixty-seven percent of Korean companies believed the infrastructure construction market would expand and many of them were local competitors. According to a survey on difficulties of construction companies entering the ASEAN market, the most difficult element was found to be the high level of competition in the sector (see Figure 4-24). There is no wonder that competition is becoming fiercer as the ASEAN market’s attractiveness increases, necessitating active efforts on the part of the companies to survive. Aside from this competition, the Korean government needs to concentrate on creating an environment in which Korean companies are more comfortable to operate when the government promotes the New Southern Policy. As it is difficult to improve the business environment by itself, the Korean government should maintain favorable relations with the local government and support Korean companies by bringing the agenda to the negotiating table. Meanwhile, difficulties faced by Korean companies that entered the ASEAN infrastructure market differed by the size of companies and by major construction types (see Figure 4-24, 4-25). Therefore, the government needs to reflect the difficulties that companies feel differently depending on the type of construction or the size of the company when it comes to developing policies to support overseas construction companies. In addition, the requirements of Korean construction companies differed depending on the size of the companies, so it is necessary to develop customized strategies to their requirements (see Figure 4-26, 4-27). Moreover, when considering how infrastructure indices differ by region, as shown in Chapter 2, the government should consider providing supporting policies that reflect differences in regional demand.
  In addition, we listed current policies to support Korean companies entering the foreign infrastructure market, and how companies who had participated in the survey felt about these policies. While the companies were relatively satisfied with the government’s efforts to explore overseas markets, conduct feasibility studies, and provide support for overseas project orders, they were negative about the level of overseas field training being provided and support measures such as one-stop packages to venture abroad. As 70 percent of the companies surveyed were SMEs, these opinions were more representative of SMES rather than large companies. SMEs found it difficult to compete in terms of the quality of their manpower. Requests for the government were also different by the size of the companies surveyed.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consider both the size of the companies and the type of construction when establishing policies.
  Appendix 3 outlines the implications for Korean companies through analyzing the cases of construction and operation projects of power plant “C” in Cirebon, Indonesia and the company “P” major highway construction project in Vietnam. First of all, the Indonesian case showed how Japan’s project financing capability and Korea’s knowhow on operation and maintenance of power plant can be combined together when advancing into a third country, meaning that Korea, Japan and China are not necessarily competitors but also partners. Of course, the capabilities of Korea must be supported in order to form such a business structure. The case of company P in Vietnam was valuable as it shows how a large-scale corporation can utilize the self-enrichment system it has established over the years through its experience as a large company. The 20 years and more of experience in Vietnam allowed the company to enjoy a distinct advantage when entering other countries and to manage its risks. The self-enrichment system shown in this case would also be helpful for companies entering the market if it could be deployed by Korean public institutions. Creating and maintaining a long-term store of these experiences can reduce the risk burden for companies entering new markets.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create a storage system for companies to accumulate and share their experiences. Of course, it would also be necessary for the government to provide incentives to encourage companies to share their experiences for such a system to be operated in a sustainable manner. 

서언


국문요약


제1장 서론
1. 연구의 필요성 및 목적
가. 연구의 필요성
나. 연구 목적
2. 선행연구 및 연구 차별성
가. 선행연구의 추세
나. 선행연구와의 차별성
3. 연구의 범위 및 방법


제2장 ASEAN 인프라 개선 노력과 시장 확대
1. ASEAN 및 주요국의 인프라 개선 현황
가. 지수로 본 ASEAN의 인프라 개선 현황
나. 지수로 본 ASEAN 주요국의 인프라 개선 현황
2. ASEAN의 인프라 시장 확대 전망 및 주요국의 개발 계획
가. ASEAN의 인프라 시장 확대 전망 및 개발 계획
나. ASEAN 주요국의 인프라 개발 계획
3. 소결 및 시사점


제3장 주요국의 ASEAN 인프라 시장 진출 지원전략과 사례 분석
1. 일본의 해외 인프라 시장 진출 지원전략과 사례
가. 일본의 지원전략과 제도
나. 일본의 ASEAN 인프라 시장 진출 사례
2. 중국의 해외 인프라 시장 진출 지원전략과 사례
가. 중국의 지원전략과 제도
나. 중국의 ASEAN 인프라 시장 진출 사례
3. 일본과 중국의 지원전략 비교와 한국에 대한 시사점
가. 일본과 중국의 지원전략 비교
나. 한국에 대한 시사점


제4장 한국의 ASEAN 인프라 시장 참여 현황과 평가
1. 한국의 ASEAN 인프라 시장 참여 현황
2. ASEAN 진출 한국 건설기업 경영실태 분석
가. 설문조사 설계
나. ASEAN 시장 진출 한국 건설 인프라 기업의 경영실태 분석
다. 한국의 해외 인프라 시장 진출기업 지원정책과 기업의 평가
3. 소결 및 시사점


제5장 한국 건설 인프라 기업의 ASEAN 시장 진출방안
1. 요약 및 시사점
2. 한국기업의 ASEAN 인프라 시장 진출방안
가. 정부의 ASEAN 인프라 시장 진출기업 지원방안
나. 한국 건설 인프라 기업의 진출방안


참고문헌


부 록
1. 한국기업의 ASEAN 1억 달러 이상 건설 수주 현황
2. 건설기업 해외진출 지원정책
3. 한국기업의 진출 사례 및 교훈


Executive Summary 

판매정보

분량/크기, 판매가격
분량/크기 244
판매가격 10000 원

구매하기 목록

같은 주제의 보고서

세계지역전략연구 아세안 지역 한류콘텐츠 활성화 방안 2021-06-23 세계지역전략연구 포스트 코로나 시대 아프리카 ICT 국제개발 협력수요 및 한국의 협력방안 2021-06-21 세계지역전략연구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중남미 협력 방안: 의료 및 방역 부문을 중심으로 2021-06-21 연구보고서 중국의 통상환경 변화와 국가별 상품 간 수출 대체가능성 연구 2021-05-28 연구보고서 동아시아 금융협력의 비전과 과제: CMIM 20년의 평가와 새로운 협력 방향 2020-12-30 세계지역전략연구 동아프리카 스타트업 시장분석 및 한국기업의 진출방안 2021-06-21 연구보고서 일본의 ‘사회적 과제 해결형’ 4차 산업혁명에 관한 연구 2020-12-30 전략지역심층연구 유라시아경제연합(EAEU) 통합과정 평가와 한국의 협력전략 2021-05-26 전략지역심층연구 중국의 대유럽 투자와 유럽의 정책대응 2020-12-30 연구보고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중국의 지역경제구도 변화와 내수시장 진출 전략 2020-12-30 연구보고서 인도 스타트업 생태계 분석과 정책 시사점 2020-12-30 전략지역심층연구 정체성으로 본 푸틴의 러시아: 한,러 교류증진을 위한 시사점을 중심으로 2021-04-28 연구보고서 인도태평양 전략과 신남방정책의 협력 방향 2020-12-30 연구보고서 저유가시기 GCC 주요국의 경제정책 변화와 한국의 대응방안 2020-12-30 전략지역심층연구 러시아 IT 산업 발전과 한-러 협력: 러시아의 경제 구조 전환을 중심으로 2020-12-30 세계지역전략연구 포스트 코로나 시대 GCC의 식량안보 정책과 시사점 2020-12-30 세계지역전략연구 인도 한류 분석과 문화협력 확대방안: 음악 및 영상 콘텐츠를 중심으로 2020-12-30 세계지역전략연구 동남아시아 농업분야 개발협력사업 성공요인 분석: 지역사회 개발협력 사례 중심으로 2020-12-31 세계지역전략연구 한·중미 5개국 FTA 발효에 따른 중미시장 활용방안 2020-12-30 세계지역전략연구 중국의 아세안 환경협력 분석을 통한 신남방정책 추진 방안 연구 2020-1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