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중장기통상전략연구

발간물

목록으로
중장기통상전략연구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중장기 통상전략과 한·남아공 협력 방안 경제협력, 무역정책

저자 한선이, 강문수, 김예진, 박규태 발간번호 23-04 자료언어 Korean 발간일 2023.12.29

원문보기(다운로드:286) 저자별 보고서 주제별 보고서

전 세계적인 통상 환경이 급변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보건 위기에 따른 경제 위축과 공급 불안 문제가 확대되었고, 뒤이어 2022년에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발발하면서 이미 불안정해진 공급망이 또다시 타격을 받아 식량과 에너지 가격이 급등했다. 인플레이션 심화로 주요국에서 긴축 통화 정책을 펼치고 있어 전반적인 투자와 소비가 위축되고 있다. 이러한 복합적인 위기에 따른 경제 환경 변화가 무역과 통상의 패러다임을 빠르게 변화시키고 있다. 이전에는 글로벌 분업을 통한 효율성이 강조되었다면, 이제는 가치사슬의 길이를 줄여 안정적인 공급망을 구축하는 것이 우선시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글로벌 가치사슬(GVC)이 지역 가치사슬(RVC)로 대체되고 있다. 더불어 경제 회복력 증진 및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디지털 전환이 강조되고 있고, 식량 및 에너지 위기를 겪으면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그린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다.


글로벌 시장의 블록화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아프리카가 보유한 풍부한 자원, 국제무대에서 대륙의 54개국이 갖는 영향력, 빠른 인구 증가와 수요팽창에 따른 시장 성장성이 주목받으면서 미국, 유럽, 중국, 러시아 등 세계 주요국은 아프리카와 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한국도 최근 경제 안보 확립을 위해 경제 협력의 다변화가 요구되고 있어 새로운 경제 협력 파트너로 아프리카와의 관계를 재조명하고 협력 가능성에 대해 검토해야 할 시점이다.


한국과 아프리카가 당면한 과제를 고려할 때 두 지역은 상생하는 협력 관계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내외적인 경제 및 통상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경제 안보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만큼 한국은 안정적인 공급망을 구축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얻기 위해 수출 파트너와 물류망을 다변화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반면에 아프리카는 그린 전환에 따른 획기적인 경제 구조 변화를 통해 수출 다변화 수준을 높여 글로벌 가치사슬(GVC) 참여를 확대하는 동시에 지역 가치사슬(RVC)을 발전시켜야 한다. 아프리카의 풍부한 자원과 노동력, 시장 성장성, AfCFTA를 통한 무역 활성화 가능성과 한국이 보유한 경제 발전 경험, 디지털 기술 혁신과 이를 바탕으로 한 제조 역량,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을 위한 가치 추구 노력이 결합한다면 두 지역은 상호보완적으로 협력할 수 있는 파트너가 될 것이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한국이 아프리카와 어떻게 경제적인 협력을 확대할 수 있을지 중장기 통상전략 및 경제 협력 방안에 대하여 살펴보고자 한다. 이를 위해 사하라이남 아프리카 경제의 19%를 차지하며, 지역 경제를 이끄는 중심 국가인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연구 대상국으로 선정하였다. 남아공은 BRICS, G20의 회원국으로 아프리카 지역을 대표하는 강소신흥국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남아공은 2021년 기준 아프리카 지역에서 교역 규모 1위, 해외직접투자 유입 규모 2위를 기록했으며, 아프리카 지역 내에서 한국과 가장 활발한 경제 교류가 이루어지고 있는 파트너이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아프리카 내에서 가장 선진적인 금융 및 산업 인프라를 보유한 경제 중심지이자 물류 및 제조업의 중심 국가로 아프리카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남부아프리카개발공동체(SADC), 남부아프리카관세동맹(SACU), 아프리카대륙자유무역지대(AfCFTA)를 통한 아프리카 지역의 경제통합을 주도하고 있다. 특히 남아공은 미국의 「아프리카 성장 기회법(AGOA)」, 유럽의 경제동반자 협정(EPA)의 수혜국이기 때문에 미국, EU 시장 진출의 제조 기지 역할을 할 수 있다.


2장에서는 아프리카와 남아공의 공급망 특징을 살펴보고, 남아공이 경쟁력을 보유한 자동차와 핵심 광물 분야에서 한국과 어떻게 협력할 수 있을지 분석한다. 아프리카 지역에서는 범아프리카주의에 따라 오랫동안 경제통합을 추진해왔으며, 2021년 아프리카 연합의 장기적인 발전전략의 일환으로 아프리카 54개국 13억의 인구를 아우르는 단일 시장 구성을 위한 아프리카대륙자유무역지대(AfCFTA) 협정이 출범했다. 본 협정이 성공적으로 이행되면 아프리카 역내외 무역이 증가하고, 지역 가치사슬(RVC)을 기반으로 한 산업화가 촉진되어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역량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러나 AfCFTA 이행과 이에 따른 산업 구조 전환을 위해서는 교통, ICT, 에너지 등 인프라 개선의 과제가 남아 있다.


남부 아프리카 지역은 광업 분야에서 글로벌 가치사슬 전방 참여 비율이 높고, 주로 제조업 분야에서 후방 참여를 하고 있다. 가치사슬을 발전시키기 위해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제조업을 확대하고, 광업 분야에서 가치사슬을 개선하는 것이 필요하다. 남아공은 금융, 서비스, 제조업, 광업 등 다양한 산업이 발달한 선진적인 경제 구조로 되어 있지만, 글로벌 공급망 내에서는 주요 원자재 수출국으로 수출의 과반을 플래티넘, 금, 철광석, 다이아몬드, 석탄, 망간 등의 광물이 차지한다. 이에 남아공 정부는 국가 정책을 통해 자동차, 의류, 농가공, 의약품, 가전 등을 포함한 제조업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남아공은 아프리카 최대 자동차 생산국이자, 최대 소비국이다. 남아공은 1920년부터 시작된 오랜 자동차 산업 발전 역사가 있다. 정부 차원에서 자동차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전략적으로 자동차 산업 보호 정책을 추진해왔고, 그 결과 자동차 산업은 가장 큰 제조업(21.7%)으로 성장했다. 남아공에서는 주로 일본, 유럽, 미국, 한국의 자동차 기업이 진출하여 위탁 생산 방식으로 자동차를 생산하는데, 최근 남아공 자동차 산업 생태계가 안정적으로 자리 잡으면서 일본과 유럽의 자동차 기업은 남아공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일본기업은 유럽 기업과 더불어 남아공에서 가장 많은 자동차를 판매하고 있으며, 남아공을 사하라이남 아프리카 시장 진출의 거점으로 삼고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유럽 기업은 남아공에서 생산한 자동차를 주로 유럽으로 수출하고 있으며, 유럽 내 친환경 규제가 강화되고 있어 남아공에서도 생산 및 에너지 활용 방식을 변화시키고 있다. 한국도 AfCFTA 이행으로 시장의 성장이 기대되는 사하라이남 아프리카 시장과 유럽, 미국 등 아프리카 외 시장까지 고려하여 남아공을 아프리카 지역 자동차 생산 거점으로 선정함으로써 자동차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할 수 있다. 최근 그린 전환 정책에 따라 남아공에서 전기차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전기차 공급 및 생산과 관련한 협력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다. 더불어 남부 아프리카 지역에서 장기적으로 남아공이 완성차 생산의 중심지가 되고, 남아공 주변국에서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여 중심지로 공급하는 허브앤스포크(Hub and Spoke) 형태의 자동차 산업 생태계가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어 한국이 이러한 지역 가치사슬 발전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린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핵심 광물의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측되어 안정적인 광물 공급망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 EU와 미국은 특정국 중심의 공급망에서 탈피하고, 자국 내 핵심 광물의 생산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광물 공급망을 내재화하기 위한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은 광물안보파트너십(MSP)을 구성하여 공급망 다각화 및 안정화, 공급망에 대한 투자, ESG 기준 준수, 핵심 광물 재활용을 강조하고 있다. ESG 기준을 엄격히 적용하여 광물을 개발하고 가공 부문에 대한 기술 협력을 통해 아프리카 내 가치사슬 개선을 지원한다는 점에서 중국과 차별화를 두고 있다. 한국은 핵심 광물 분야에서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광물 안보파트너십(MSP) 등 다자협력 기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노력에 동참해야 한다. 또한 아프리카 광물 생산국과 핵심 광물 관련 정보 교류 및 연구개발 등의 기술 협력을 추진하기 위한 산업 특화 채널을 마련하고 정기적인 논의를 진행할 필요가 있다. 남아공은 백금, 금, 망간, 니켈, 구리 등 다수의 핵심 광물을 생산하고 있으며, 광업 분야에서 국제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한국에는 전기차 배터리 관련 광물 공급의 협력 파트너로 매우 중요하다. 안정적인 광물 공급망 확보를 위해 한국기업은 해외 자원 개발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필요가 있으며, 정부는 광물 분야 투자 증진 정책을 통해 이를 지원해야 한다. 현지 진출 기업은 광물 개발 사업을 추진함과 동시에 아프리카 내 광물 가치사슬 개선을 위해 기술적으로 협력해야 한다. 또한 ESG 기준에 따라 공급망을 관리하여 핵심 광물 공급망 전반에 걸쳐 환경오염, 인명 피해, 노동력 착취, 인권 침해 등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협력 파트너로서의 책임을 다해야 한다. 


3장에서는 디지털 무역과 관련한 한국과 남아공의 협력에 대하여 분석한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고 아프리카 전역에서도 디지털 전환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디지털 분야에서 협력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으며, 디지털 기술이 활용된 상품 및 서비스, ICT 서비스 관련 무역이 증가하면서 디지털 무역의 개념이 강조되고 있다. 남아공의 디지털 무역 중 ICT 서비스 무역 규모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남아공의 디지털 무역은 주로 유럽 및 아시아 등 역외 지역과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데, AfCFTA 출범으로 향후 아프리카 역내 국가와의 디지털 무역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프리카 지역의 디지털 무역 확대를 위해서 디지털 경제 관련 조세, 관세, 소비자 보호, 사이버 보안 등 정보 보호 대책, 인터넷 접근성 개선을 위한 인프라 구축, 국가간 디지털 무역 관련 규제 마련 등의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 이에 따라 한국은 남아공을 포함한 역내 시장을 대상으로 남아공과의 디지털 무역을 확대하면서 AfCFTA 이행을 촉진할 수 있도록 디지털 무역 표준, 시스템, 디지털 규범 분야 발전을 지원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남아공 정부는 통합 ICT 정책 백서에서 디지털 전환을 위해 보편적 디지털 접근성, 디지털 보안 개선, 정보 공개, 디지털 인프라 구축 및 정부 서비스 디지털화, 전자상거래 활성화를 위한 디지털 포용성 확보를 강조하고 있다. 남아공에서 전자상거래는 아직 글로벌 기준 대비 비중이 높지 않지만, 아프리카 내 최다 전자상거래 기업을 보유하고 있으며,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남아공의 디지털 기술 스타트업 중 이커머스/소매(10.2%) 기업의 비중이 핀테크(30%) 다음으로 높았다. 전자상거래가 성장하면서 데이터 및 개인정보보호 등 사이버 보안과 관련한 규제가 강화되고 있다. 아프리카 연합은 말라보 협약을 체결하여 데이터 보호법 제정과 데이터 감독기구 설립을 의무 사항으로 정했는데, 남아공은 최근 소비자 보호, 전자 거래에 관한 「전자통신거래법」, 「개인정보보호법」을 제정하여 이러한 규제 강화 방침을 준수하고 있다. 


미국은 2022년 아프리카와 함께하는 디지털 전환 이니셔티브(DTA: Digital Transformation with Africa Initiative)를 발표하고 디지털 경제 및 인프라, 인적 자원 개발, 디지털 환경 분야에 대한 협력을 확대할 계획을 밝혔다. 미국은 아마존, 넷플릭스 등 글로벌 기술 기업을 통해 남아공에 ICT 서비스를 수출하고 있으며, 투자는 주로 데이터 센터 건립과 관련한 부분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인도는 남아공에 ICT 서비스 수출이 많은데, 주로 통신, 금융, 소매, 제조, 헬스케어 등의 분야와 중소기업 대상 ICT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중국과 남아공의 ICT 서비스 교역 규모는 크지 않지만, 최근 중국의 통신 장비 기업인 화웨이, ZTE 등이 남아공에서 5G망 구축과 데이터 센터 건설 등 ICT 인프라 분야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했다. EU와 남아공 간에는 서비스 무역이 활발한데, 남아공 ICT 서비스 무역 최대 파트너는 아일랜드이고 대남아공 최대 투자국은 네덜란드이다. EU는 중국의 일대일로를 견제하기 위해 개발도상국의 인프라 개선 사업을 포함하는 글로벌 게이트웨이(Global Gateway) 전략을 발표하고, 아프리카 지역에서 디지털 격차 해소와 안전 하고 지속가능한 네트워크 연결 강화 등 연결성 확대에 중점을 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과 아프리카 국가와의 디지털 무역 관련 협력에 대한 논의는 아직 활발히 진행되고 있지 않다. 남아공의 디지털 경쟁력을 높이는 동시에 한국이 남아공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해 한·남아공 간 디지털 기술 전수 및 디지털 인프라 구축 협력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 글로벌 테크 기업이 남아공에서 적극적인 투자에 나서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여 광대역망, 데이터 센터 건설 등 디지털 인프라 개선 사업을 민관 협력 방식으로 추진할 수 있다. 또한 전자정부·스마트시티 등 디지털 융합 분야와 디지털 기술 교육 및 청년층 디지털 역량 강화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할 수 있다. 추가로 AfCFTA 이행 과정에 중요한 요소인 디지털 무역 제도 수립과 관련한 협력 기회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4장에서는 아프리카가 당면한 가장 시급한 문제이자 경제성장 추진에 있어 가장 강조되는 분야인 기후변화 대응 및 이와 관련된 한국과 남아공 간 협력을 분석한다. 아프리카의 온실가스 배출 기여는 전 세계 총배출의 4% 정도로 미미하지만, 강수량 및 기온 변동성 증가나 자연재해 발생 증가 등 기후변화의 피해가 큰 지역이다. 또한 아프리카에서는 경제성장이 수출의 50%를 차지하는 화석에너지원에 의존하여 이루어지고 있어 저탄소 경제로 도약하기 위해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이 중요하다. 남아공은 아프리카에서 예외적으로 탄소 배출이 많은 국가인데, 연간 4억 3,000만 톤 이상을 배출하여 전 세계적으로도 탄소 배출 규모 기준 20위 내에 속한다. 또한 2022년 콰줄루나탈 지역에서 홍수가 발생하여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 발생 위험을 재인식하게 되었다.


남부아프리카개발공동체(SADC)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녹색경제전략(Green Economy Strategy and Action Plan)을 발표하고 중점 전략으로 지속가능한 자원 관리 및 보존, 에너지 효율 향상, 기후변화 대응 기술 개발 및 녹색 인프라 확충, 폐기물 관리를 제시했다. 파리협정에 따라 남아공도 국가온실가스감축계획(NDC)을 제출하였고, 이를 이행하기 위해 저탄소발전전략(South Africa Low-Emission Development Strategy 2050)을 발표했다. 주요 분야로 에너지, 산업, 혼농임업, 폐기물을 선정하고 분야별로 통합에너지계획, 통합자원계획, 바이오연료 규제 프레임워크, 산업정책행동계획, 기후변화 적응 및 감축 계획, 농업 환경 보존 정책, 폐기물 관리 전략 등 상세 전략을 수립했다. 남아공의 탄소 배출은 화석연료를 사용한 전력 난방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데, 특히 2020년 88%에 달하는 석탄 화력발전의 비중을 2030년까지 44%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후변화 대응 분야에서는 이미 유럽, 중국 등 주요국이 아프리카와의 협력을 빠르게 확대하고 있어 후발주자인 한국은 경쟁력을 보유한 분야를 식별하여 차별화된 포지셔닝이 필요하다. 중국은 남아공과 에너지 및 자원, 녹색 개발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고 있는데, 남아공의 국영 전력기업 에스콤(Eskom)이 발주한 사업을 중국기업이 수주하는 등 에너지 저장 시스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중국은 글로벌 태양광 가치사슬의 70~80%를 차지하고 있어 태양광 시장에서 영향력이 크며, 남아공에도 태양광 패널 공장을 설립하여 진출했다. 영국은 태양광과 그린 수소 부문에서 남아공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남아공에서 아프리카 최대 규모의 그린 수소 및 그린 암모니아 플랜트를 건설하는 사업과 그린 수소 관련 기술 이전과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학술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은 남아공과 에너지 저장 시스템, 그린 수소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남아공에서는 소규모 자가발전 수요 증가와 전력 송배전 효율성 증대 필요에 따라 에너지 저장 시스템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풍력이나 태양광 분야에서는 기술 및 가격 경쟁력을 높인 후 진출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 한국은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에 따라 2050년까지 수소 수요량의 80% 이상을 해외에서 수급해야 하는 상황으로, 풍부한 재생에너지원을 보유하고 있어 향후 그린 수소 생산 잠재력이 높은 남아공이 해외 수소 공급망 구축을 위한 파트너가 될 수 있다. 제철 산업에서 그린 수소를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어 남아공의 태양광을 이용하여 생산한 그린 수소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국이 강점을 가진 수소차와 수소 운송 부문에서 협력을 시작하여 장기적으로 수소 생산을 위한 재생에너지 및 수전해 기술 관련 분야로 협력을 확대해야 할 것이다. 추가로 남아공이 전력 확보를 위해서 에너지 믹스에서 원자력 발전을 강조하고 있어 한국이 강점을 가진 원전 분야에서도 협력할 수 있다. 한국은 경제성과 안전성을 겸비한 소형원전을 개발하고 있으며, 아랍에미리트의 바라카 원전 사업을 레퍼런스로 삼아 남아공과도 원전 분야에서 협력의 기회를 노릴 수 있다.


5장에서는 보건 분야에서의 협력을 살펴본다. 남아공에서는 기대 수명이 늘어나면서 노인인구가 증가하고 청년인구의 비율이 줄어들어 부양 부담이 증가하고 있다. 남아공의 보건 관련 지속가능발전목표(SDG) 지표는 대체로 개선을 보이고 있으며, 보건 서비스의 수준이나 접근성은 양호한 편이다. 그러나 최근 비감염성 질환(심장 질환, 뇌졸중, 당뇨 등)이 증가하고 있는 것에 비해 이에 대한 의료의 보장 범위는 작은 것으로 나타난다. 또한 공공과 민간 의료 서비스 간 품질 격차가 커 보건의료 서비스 혜택에 있어 소득 수준에 따른 불평등이 존재한다. 따라서 남아공 정부의 보건 분야 정책 중 가장 핵심은 의료 서비스 접근성을 개선하고 의료 서비스의 투명성과 효과성을 증진하기 위해 보편적 의료보장을 확대하는 것이다. 남아공은 사하라이남 아프리카에서 가장 큰 의료기기 시장이며, 향후 5년간 시장의 규모가 2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그러나 수입 의료기기 의존도가 90%에 달하며, 주로 독일, 미국, 중국에서 수입한다. 제약 산업의 규모 역시 사하라이남 아프리카에서 가장 크지만, 의약품의 80% 이상을 수입하고 있다.


미국은 남아공을 포함한 아프리카 지역에서 의료 인력 양성, 제약 역량 강화, 의료 인프라 구축 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다. 일본은 2019년 대아프리카 보건 전략을 세우고 보건위생 환경 개선, 보건 인력 양성, 장기적인 의료 자원 및 질병 관리제도 구축을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감염병 예방 치료 분야에서는 국제기구와 협력하여 아프리카 국가를 지원하고 있다. EU는 글로벌 보건 전략(Global Health Strategy)을 세워 개발도상국을 지원하고 있으며, 전 생애주기에 따른 통합적 보건 서비스를 제공하고, 보편적 의료보장(UHC)을 개선하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아프리카에서는 의약품 현지 개발, 공중보건 시설 역량 강화, 디지털 보건 시스템 구축을 주요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남아공에서 보건 분야는 성장이 유망한 분야로 한국은 보편적 의료보장, 의료기기, 의약품, 디지털 헬스, 의료 서비스 시스템 및 운영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할 수 있다. 한국은 ODA 재원을 활용하여 정책 자문 사업을 추진할 수 있고, 그 외 분야에서는 민간이 주도하여 협력할 수 있다. 우선 남아공과 국제적으로 모범 사례로 평가받고 있는 한국의 경제발전 및 보건환경개선 성과공유사업을 확대할 수 있다. 남 아공에서 보건 산업의 성장과 함께 양질의 의료기기에 대한 수요 증가가 기대되고 있어 중장기적인 시장 성장성을 파악하여 기술 경쟁력이 있는 의료기기 수출을 확 대할 수 있다. 제약 분야에서는 현지 시장의 경쟁 상황과 까다로운 규제를 고려했을 때 현지 업체와 합작하는 형태의 투자를 고려할 수 있다. 더불어 디지털 융합 분야 중 주목받는 디지털 헬스 시장과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한국의 병원 운영 시스템 관련 사업을 추진하여 협력을 강화할 수 있다.


중장기적으로 한국과 남아공 간 공급망 재편, 디지털 무역, 기후변화 대응, 보건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제반 환경이 개선되어야 한다. 우선 장기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려면 일관성 있는 정책 추진을 위한 대아프리카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와 더불어 협력 성과를 주기적으로 검토하는 경제 협력 논의 채널을 마련해야 한다. 무역 협정을 통해 시장 개방, 교역 및 투자 촉진을 위한 제도적인 틀이 마련된다면 양국의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경제 협력 관계 구축이 더욱 용이해질 것이다. 아울러 AfCFTA를 아프리카 대륙과 견고한 경제 협력을 추진하는 통로로 활용하기 위해 주도국인 남아공의 AfCFTA 추진을 지원하며 긴밀하게 협력해야 한다. 정부간 협력뿐만 아니라 핵심 광물, 디지털, 에너지 분야에서 민간 기업의 아프리카 진출 확대가 요구되고 있다. 이에 한국기업이 아프리카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투자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다. 아프리카 시장 통합 정보 시스템 구축, 시장 조사 단계 지원, 기업 투자 및 진출 리스크 완화를 위한 금융 협력 및 정책 금융을 확대하여 신규 시장 진출 리스크를 완화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남아공과의 협력에 있어 후발주자인 한국의 상황을 고려하여 경제 협력 확대 추진 과정에서 한국 제품 및 서비스의 높은 품질을 강조하고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로 포지셔닝하여 한국만의 차별화된 이미지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

The global trading environment is changing rapidly due to disruptions in global supply chains caused by the COVID-19 pandemic and the Russia-Ukraine war. This combined crisis, accompanied by inflation, tight monetary policies, and a consequent decline in investment, is changing the trade paradigm. The emphasis on participating in the Global Value Chain(GVC) and maximizing efficiency through a global division of labor is shifting to reducing the length of the value chain and developing the Regional Value Chain(RVC). In Addition, the pace of digital and green transformation is accelerating to build economic resilience for inclusive and sustainable growth.


As the global market becomes more fragmented, Africa, with its 54 countries, is attracting attention for its potential for market growth, abundant resources, and geopolitical influence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ajor powers such as the U.S., EU, China, and Russia are moving to strengthen their cooperation with Africa. Korea is facing demands to diversify economic partnerships in order to achieve economic security. Therefore, it is high time to consider expanding its relations with Africa as an emerging economic partner.


Korea and Africa can establish a mutually beneficial cooperative relationship and become complementary partners in economic cooperation by combining Africa’s natural resources, labor force, and market potential with Korea’s experience in economic development and technological innovation. In the face of the increasing uncertainties in both the domestic and international economic and trade environment, Korea is seeking to diversify its export partners, secure its supply chains, and identify new growth drivers. On the other hand, Africa, in the midst of a green transition, needs to achieve industrialization and export diversification. This would enable it to expand its participation in GVC while developing RVC.


In this regard, this study aims to develop medium to long-term strategies for economic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South Africa. As a member of both BRICS and G20, South Africa occupies a significant position in the African economy, ranking first in trade volume and second in foreign direct investment within the region. It serves as a strategic gateway to entering the sub-Saharan African market and is a leader in the economic integration process of the Southern African Development Community (SADC), the Southern African Customs Union(SACU), and the the African Continental Free Trade Area(AfCFTA) agreement. In particular, as a beneficiary of the United States’ African Growth and Opportunity Act(AGOA) and the European Union’s Economic Partnership Agreements(EPA), the country can serve as a manufacturing hub for the U.S. and EU markets.


In Chapter 2, the study examines the supply chains in South Africa and Africa, and offers suggestions on how Korea can cooperate with South Africa in the automotive and critical minerals sectors, where South Africa is internationally competitive. In the African region, economic integration has been pursued, with AfCFTA, launched in 2021, serving as the flagship. AfCFTA aims to create a single market encompassing 54 countries and a population of 1.3 billion, with the goal of increasing both intra- and extra-African trade, promoting industrialization, and enhancing the capabilities of the manufacturing and services sectors. However, the successful implementation of AfCFTA depends on the development of infrastructure such as transportation, ICT, and energy.


The Southern Africa participates significantly in the global mining value chain and is engaged in downstream manufacturing activities . To enhance the regional value chain, it is necessary to expand the high value-added manufacturing sector and improve the value chain in the mining sector. Despite its advanced economic structure, South Africa relies on minerals like platinum, gold, manganese, nickel, and copper for more than half of its exports. As a result, the government is pursuing strategies to diversify exports by enhancing the competitiveness of the manufacturing sector, including automotive, clothing, agro-processing, pharmaceuticals, and electronics.


South Africa, the largest automotive producer and consumer in Africa, has a long history in the automotive industry dating back to the 1920s. The government has strategically implemented protectionist policies to boost the global competitiveness of the automotive industry, resulting in its growth to become the largest manufacturing sector. Major automotive companies have made their way into South Africa to produce cars through outsourcing. With the stable establishment of the South African automotive industry ecosystem, Japanese, European, American, and Korean automotive companies have expanded their investments in South Africa. European companies mainly export cars produced in South Africa to Europe, while Japanese companies use South Africa as a base to penetrate the sub-Saharan African market. With the implementation of AfCFTA, South Africa could potentially become a regional hub for automotive manufacturing.


Korea can view South Africa as a gateway to sub-Saharan Africa and a detour to markets in Europe and the United States. As demand grows, the prospect of cooperation in electric vehicle production becomes increasingly viable. In the long term, Korea can support the development of the regional value chain with a hub-and-spoke model, where South Africa becomes a center of finished vehicle production, while neighboring countries manufacture and supply automotive components.


As the green transition gains momentum, the demand for green minerals is predicted to soar. A stable mineral supply chain has never been more critical, prompting the US and the EU to develop strategies to reduce their dependence on specific countries and to internalize their mineral supply chains. The US established the Mineral Security Partnership(MSP) to underline supply chain diversification and stabilization, investments in the supply chain, ESG compliance, and recycling of core minerals. For Korea, active participation in multilateral organizations such as the Indian-Pacific Economic Framework(IPEF) and MSP is necessary. In addition, the establishment of industry-specific channels for technology cooperation, information sharing, and research and development is crucial to ensure a stable supply of critical minerals. Korea can support the improvement of value chains in African mineral-producing countries. South Africa, as a major producer of critical minerals, is a crucial partner for Korea. Korean companies should proactively engage in overseas resource development, and the government should formulate policies to promote investment in the mineral sector. Companies venturing into the local market should take responsibility for the entire spectrum of the critical mineral supply chain to avoid problems such as environmental pollution, human casualties, labor exploitation, and human rights violations.


In Chapter 3, the analysis focuses on the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South Africa in the area of digital trade. Globally, the demand for contactless services has surged in the wake of the COVID-19 pandemic, spurring a parallel increase in the demand for digital transformation across Africa. As a result, digital trade, encompassing the trade in goods and services using digital technology and trade in ICT services , has grown in importance. The volume of the ICT services trade in South Africa has been on a steady upward trajectory, with Europe and Asia emerging as key partners. AfCFTA is poised to expand digital trade within the African region in the future. However, hurdles such as digital taxation, consumer protection, cybersecurity, regulation, and infrastructure need to be addressed to facilitate the expansion of digital trade in the region. Korea can support the the establishment of digital trade standards and systems during the implementation of AfCFTA and help expand digital trade within Africa.


The South African government’s Integrated ICT Policy White Paper underscores the importance of digital accessibility, digital security, digital infrastructure development, digitization of government services, and digital inclusion. South Africa, home to the highest number of e-commerce companies in Africa, is witnessing rapid market growth. Among South Africa’s digital technology start-ups, the proportion of e-commerce/retail companies(10.2%) is second only to fintech(30%). South Africa has recently enacted legislation such as the Consumer Protection Act, the Electronic Communications and Transactions Act, and the Protection of Personal Information Act, in line with these strengthened regulatory policies.


The United States announced the Digital Transformation with Africa Initiative(DTA) in 2022 with the aim of broadening cooperation in the digital economy, infrastructure, human resource development, and the digital environment. The U.S. exports ICT services from global technology giants to South Africa, while primarily investing in the establishment of data centers. India boasts significant ICT service exports to South Africa in the telecommunications, finance, retail, manufacturing, and healthcare sectors, mainly to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lthough the volume of China’s trade in ICT services with South Africa is not substantial, Chinese telecommunications companies have recently made considerable investments in ICT infrastructure, including the construction of 5G networks and data centers in South Africa. trade in ICT services between the EU and South Africa is active, with Ireland being South Africa’s largest trading partner in ICT services and the Netherlands being the largest investor in South Africa. The EU has announced the Global Gateway Strategy, which includes projects for enhancing infrastructure in developing countries, and for digital inclusion and sustainable network development in the African region. Korea should enhance its cooperation with South Africa in areas such as technology transfer, infrastructure development, digital convergence such as e-government and smart cities, digital trade regulations, and digital skills development.


Chapter 4 analyzes cooperation in tackling climate change, a pressing issue that significantly influences economic growth in Africa. Although Africa contributes a mere 4% of global greenhouse gas emissions, it bears the brunt of climate change impacts, including increased precipitation, temperature fluctuations, and natural disasters. Given the region’s heavy reliance on fossil fuels for economic growth, the transition to a low-carbon economy is pivotal. South Africa, in particular, ranks among the world’s top 20 carbon emitters, with annual emissions exceeding 430 million tons. The 2022 floods in the KwaZulu-Natal region underscore the escalating risks of climate-related natural disasters.


The Southern African Development Community(SADC) has adopted a Green Economy Strategy that addresses sustainable resource management, energy efficiency, climate change technologies, green infrastructure, and waste management. South Africa is aligning with the Paris Agreement through its Nationally Determined Contributions(NDC) and a Low-Emission Development Strategy 2050, aiming to halve coal-fired power generation from 88% in 2020 to 44% by 2030.


In light of the burgeoning global cooperation on climate change, Korea needs to identify its comparative advantages to carve out a unique position in the South African market. China, dominating 70-80% of the global solar value chain, is actively partnering with South Africa in green energy development. China has established solar panel factories and energy storage systems in South Africa. The UK is bolstering ties with South Africa in solar energy and green hydrogen, participating in the construction of Africa’s largest green hydrogen and green ammonia plant, and supporting technology transfer and workforce training.


South Africa’s growing demand for small-scale self-generation and improved power transmission efficiency presents opportunities for collaboration in energy storage systems. In the wind and solar energy sectors, Korea should capitalize on its technological prowess and competitive pricing. With over 80% of Korea’s hydrogen demand projected to come from overseas by 2050, South Africa’s abundant renewable energy sources offer potential for green hydrogen production. Initial collaboration could focus on hydrogenpowered vehicles and hydrogen transportation, and eventually expand to renewable energy and electrolysis technology for long-term cooperation. Furthermore, Korea could consider collaboration in the nuclear power sector, considering South Africa’s emphasis on nuclear power for a balanced energy mix.


Chapter 5 delves into the potential for cooperation in South Africa’s health sector. Despite improvements in health-related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SDG) indicators, South Africa grapples with challenges such as a growing elderly population, a gap in health services coverage relative to the escalating incidence of non-communicable diseases, and pronounced disparities between public and private healthcare services. South Africa is striving to enhance access to medical services, boost transparency and effectiveness of these services, and broaden universal health coverage. South Africa has the largest medical device market in sub-Saharan Africa, and the market size is projected to grow by over 20% over the next five years. However, the country relies heavily on imports for medical devices, with a 90% import dependence rate, mainly from Germany, the United States, and China. The pharmaceutical industry is also substantial, but it imports over 80% of pharmaceuticals.


In Africa’s health sector, the U.S. is working to develop the health workforce, fortify pharmaceutical capacity, and construct medical infrastructure, while Japan concentrates on enhancing public health and sanitation, and establishing sustainable medical resource and disease management systems. The EU has established a Global Health Strategy to aid developing countries with integrated health services and universal health coverage(UHC). Its major projects in Africa underscore local pharmaceutical development, strengthening public health facilities, and building digital health systems.


In South Africa, the healthcare sector offers growing opportunities for Korea to collaborate in areas such as universal health coverage, medical devices, pharmaceuticals, digital health, and healthcare service management. To begin with, Korea can share its experience and best practices in economic development and policies in the health sector. Policy advice projects can be funded through ODA, while private sector participation is essential for the other sub-sectors. Anticipating the growth of South Africa’s healthcare industry and the demand for high-quality medical equipment, Korea can strategically expand exports of medical equipment. In pharmaceuticals, establishing joint ventures with local companies may be a viable option given the highly competitive market and stringent regulations. Furthermore, collaboration in digital healthcare and hospital management systems can be intensified.


In the medium to long term, it is crucial to enhance collaboration between Korea and South Africa in areas such as supply chain restructuring, digital trade, climate change response, and healthcare. Formulating a unified strategy for South Africa and sub-Saharan Africa is vital, and this should be complemented by establishing regular channels for discussion on economic cooperation. Trade agreements can serve as a catalyst for a long-term and stable economic relations. There is a growing need for the private sector to expand its presence into core sectors such as mining, manufacturing, and the digital economy. To create a stable investment environment for Korean companies,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an integrated market information system, provide assistance in the initial stages of market research and feasibility studies, and expand financial support to mitigate the risks associated with entering new markets. Korea should strive to establish itself as a reliable partner that provides high-quality products and services, thereby expanding economic cooperation with South Africa. 

국문요약


제1장 서론

1. 연구의 필요성 및 목적

2. 연구의 구성


제2장 공급망 재편

1. AfCFTA 출범에 따른 아프리카 내 공급망 재편

2.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공급망 현황

3. 자동차 산업

4. 핵심 광물

5. 한·남아공 공급망 관련 협력 방안


제3장 디지털 무역

1. 남아공의 디지털 전환 및 디지털 무역 현황

2. 남아공의 디지털 전환 및 디지털 무역 정책

3. 주요국의 디지털 무역 협력 현황

4. 한·남아공 디지털 무역 협력 방안


제4장 기후변화 대응

1. 남아공의 탄소 배출 현황

2. 남아공의 기후변화 대응 정책

3. 주요국의 기후변화 대응 협력 현황

4. 한·남아공 기후변화 대응 협력 방안


제5장 보건 협력

1. 남아공의 보건 분야 현황

2. 남아공의 보건 분야 정책

3. 주요국 및 기관의 보건 분야 협력 현황

4. 한·남아공 보건 분야 협력 방안


제6장 결론 및 시사점

1. 연구 내용 요약

2. 협력 방안 및 시사점


참고문헌


Executive Summary


판매정보

분량/크기, 판매가격
분량/크기 281
판매가격 10,000 원

구매하기 목록

같은 주제의 보고서

중장기통상전략연구 인도의 중장기 통상전략과 한·인도 협력 방안 2023-12-29 중장기통상전략연구 몽골의 중장기 통상전략과 한·몽골 협력 방안 2023-12-29 연구보고서 인도-태평양 전략 추진을 위한 한-태평양도서국 중장기 협력 방안 2023-12-29 연구보고서 미중 기술경쟁 시대 중국의 강소기업 육성전략과 시사점 2023-12-29 연구보고서 미중경쟁에 따른 아세안 역내 공급망 재편과 한국의 대응방안 2023-12-29 연구자료 동티모르의 아세안 가입 지원 및 개발협력 확대 방안 2023-12-29 중장기통상전략연구 멕시코의 중장기 통상전략과 한·멕시코 협력 방안 2023-12-29 중장기통상전략연구 호주의 중장기 통상전략과 한·호주 협력 방안 2023-12-29 연구보고서 인도태평양 시대 한ㆍ인도 경제협력의 방향과 과제 2023-12-29 연구보고서 인도 서비스 산업 구조 분석과 한-인도 산업 협력 확대 방안 2023-12-29 연구보고서 유럽 주요국의 경제안보 분야 대중국 전략과 시사점 2023-12-29 연구보고서 일본의 글로벌 공급망 리스크 관리와 한·일 간 협력방안 연구 2023-12-29 연구보고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EU의 '개방형 전략적 자율성' 확대에 미친 영향: 에너지 전환, 인적 교류, 안보 통합을 중심으로 2023-12-30 연구보고서 중동부유럽으로의 EU 확대 평가와 향후 전망 2023-12-29 연구자료 산업보조금의 글로벌 확산 현황과 시사점 2023-12-29 중국종합연구 한중 탄소중립 협력 활성화 방안 연구 2023-12-29 중국종합연구 2023년 중국종합연구 총서 정책연구과제 요약집 2023-12-29 중국종합연구 탄소중립 시대 중국 동북지역 한중 지역개발 협력방안 : 중국 지린성을 중심으로 2023-12-29 세계지역전략연구 한-인도 해운·항만산업 협력방안 연구 2023-12-29 세계지역전략연구 아세안 주요국의 난민지원정책과 한국에 대한 시사점 2023-12-30
공공누리 OPEN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기준 (공공누리, KOGL) 제4유형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의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정책 참조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콘텐츠 만족도 조사

0/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