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전체보고서

발간물

목록으로
연구보고서 국제사회의 중국 담론에 대한 분석과 시사점 국제정치, 중국정치

저자 허재철, 김주혜, 최재희, 최지원, 김성해, 김승수 발간번호 23-31 자료언어 Korean 발간일 2023.12.29

원문보기(다운로드:1,411) 저자별 보고서 주제별 보고서

본 연구는 중국에 대한 국제사회의 담론이 각국에서 분절적으로 생산, 유통, 활용되고 있는 것이 아니라, 거대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을 수 있다는 생각에서 시작됐다. 그리고 국제사회에서 형성되고 있는 △ 중국 담론의 내용이 무엇이고, △ 누구에 의해 생산되고 있으며, △ 어떻게 유통 및 활용되고 있는지 등을 살펴보고자 했다. 여기서 더 나아가 Foucault(2000)가 객관적이고 보편적인 것으로서의 진리를 부정하고 권력에 의해 생산되는 진리 주장(truth claim) 또는 진리 효과(truth effect)를 강조했듯, 국제사회의 중국 담론이 어떠한 정치적 역학관계 속에서 생산되는지 고찰해보고자 했다.


이를 통해 그동안 비교적 활발하게 수행되어온 ‘중국에 대한’ 연구와 함께 ‘중국을 대하는 우리(국제사회)에 대한’ 연구를 수행함으로써 변화된 환경 속에서 중국을 둘러싼 현상을 보다 정확히 이해하고, 이를 바탕으로 대중국 정책(전략) 수립을 위한 시사점을 도출하고자 한다. 또한 정책적 측면뿐 아니라, 대중국 담론 형성의 글로벌 메커니즘을 규명함으로써 중국을 둘러싸고 전개되는 복잡한 국제정세의 변화를 정확히 이해하고, 이에 대처할 수 있는 범사회적 능력(China literacy)을 향상하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


본 연구에서는 먼저 2019년 홍콩 「반송환법」 시위와 일대일로(一带一路), 코로나19 팬데믹 이슈를 선정하여, 이를 중심으로 국제사회의 중국 담론에 대한 사례 분석을 실시했다.


그 결과 첫째, 홍콩의 「반송환법」 시위와 관련해서 전체적으로 △ 시위대와 경찰 사이의 과격한 충돌, △ 「반송환법」 시위의 민주화 운동 성격, △ 중국정부와 미국 등 국제사회의 반응 등을 중심으로 담론이 형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반송환법」시위의 직접 당사자인 홍콩ㆍ중국과 함께 미국과 영국, 대만의 연구자가 관련 담론을 형성하는 데 있어 중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특히 언론보도에서는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South China Morning Post)』가 중요한 정보원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음이 드러났다.


둘째, 일대일로에 대해서는 당사국인 중국 이외에 미국과 영국, 호주, 싱가포르, 파키스탄, 홍콩, 독일, 인도, 말레이시아 등의 연구자가 많은 관심을 갖고 관련 지식을 생산하고 있었다. 이들 연구자가 속한 국가들은 일대일로와 직간접적으로 관련 있는 연선 국가이거나 중국의 국제적 영향력 확대에 대해 경계심이 강한 국가라고 할 수 있다.


일대일로에 대한 언론보도 분석에서 나타난 흥미로운 점은 일대일로에 직접 참여하고 있지 않은 국가에서 일대일로에 대한 인식이 더욱 나쁘게 나타났다는 것이다. 그리고 중앙아시아와 사하라사막 이남 아프리카 지역에서는 전반적으로 일대일로에 대해 긍정적인 인식이 높게 나타난 반면, 미국ㆍ캐나다ㆍ영국ㆍ 호주 등 주요 영미권 국가에서는 비판적인 시각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대일로의 채무함정 이슈와 관련해서 일대일로 사업으로 인해 부채 문제를 직접 겪은 아프리카(잠비아ㆍ앙골라 등)나 남아시아(스리랑카ㆍ미얀마) 지역보다 일대일로의 부채 문제를 직접 겪지 않은 국가에서 인식이 더욱 좋지 않았다. 이는 일대일로에 대한 담론 형성에 있어 직접적인 경험보다 정치적 이미지가 더 강하게 작용하고 있음을 의심해볼 수 있는 대목이다.


셋째, 코로나19와 관련해서도 미국과 유럽, 그리고 중국의 인접국에서 많은 관심을 가지며 관련 지식을 생산하고 있었다. 특이한 점으로는 호주 연구자들 이 많은 관심을 나타낸 것인데, 이는 호주정부와 중국정부 사이의 코로나19 바이러스 기원을 둘러싼 외교적 마찰과 관련이 있어 보인다. 또한 코로나19에 대한 중국정부의 방역 거버넌스에 대해서는 인접국인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국제 사회에서 주로 ‘강권적 봉쇄’와 ‘불투명성’, ‘정보 은폐’, ‘권위주의’, ‘기본권 침해’ 등 부정적 담론이 우세한 가운데, 중국의 신속하고 과감한 정책에 대해 일정 부분 효과가 있었다는 평가도 일부 있었다.


본 연구는 이와 같은 사례 분석을 통해 국제사회의 중국 담론 형성에서 중요한 행위자 역할을 하고 있는 국가(지역) 및 기관, 조직을 특정할 수 있었다. 국가(지역) 중에서는 단연 미국과 영국이 국제사회의 중국 담론 형성에 있어 가장 눈에 띄는 행위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중국의 인접국(지역)이자 아시아 지역질서 구축에서는 중국과 긴장 관계에 있는 대만과 일본도 중국 담론 형성에 있어 중요한 행위자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본 연구는 국제사회의 중국 담론 형성에 있어 중요한 행위자로 나타난 미국과 유럽(영국), 대만, 일본 사회를 대상으로 해당 국가 및 지역 내부에 서 중국 담론이 어떻게 형성되고 있는지 그 메커니즘에 대해 보다 심층적으로 살펴봤다. 동시에 미국의 인태전략과 중국의 일대일로에서 알 수 있듯, 지정학적으로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는 아세안 지역과 함께 우리나라에서의 중국 담론 형성에 대해서도 살펴봤다.


먼저 현재 한국 사회에서 나타나는 대중국 인식은 ‘최악’이라고 표현해도 과언이 아닌 상황이다. 진보와 보수 진영 모두에서 중국에 대한 인식이 좋지 않고, 전 연령층에 걸쳐 반중 여론이 압도적으로 우세하다. 특히 청년층의 반중 정서는 세계적으로도 특이한 현상일 만큼 강하게 나타나고 있다.


한편 한국의 대중국 인식에 있어 중요한 특징이 발견되는데, 그것도 바로 미국의 대중국 인식과 동조화되어 있다는 것이다. 한국인의 대중국 인식에 대해서 전체적인 구조와 흐름을 살펴보면 변하지 않는 강력한 요인이 있는데, 미국의 대중국 인식과 긴밀하게 연계되어 있는 현상이다. 미ㆍ중 갈등이 본격화된 이후 한국 사회에서 대중국 인식이 구조적으로 악화되는 것도 우연이라고 볼 수 없는 부분이다. 한국의 중국 담론 형성에 대한 분석에서 또 하나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언론보도가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에 대한 언론의 부정적 보도가 한국인의 대중국 인식 형성에 크게 영향을 주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 많은 전문가가 이미 동의하고 있다.


다음으로 미국 사회의 대중국 담론은 그 종류나 양에 있어 너무 많고 방대해서 어떤 내용이 누구에 의해 생산ㆍ유통ㆍ활용되고 있는지 일일이 파악하기란 불가능에 가깝다. 그럼에도 본 연구는 커뮤니케이션 모델인 해럴드 라스웰(Harold Lasswell)의 SMCRE(Sender, Message, Channel, Receiver, Effect) 모델을 활용해서 대강의 윤곽을 파악할 수 있었다.


먼저 담론의 발신자(Sender) 또는 생산자는 정부의 전ㆍ현직 관료와 의회의 유력 정치인, 그리고 영향력 있는 싱크탱크가 주요한 행위자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들에 의해 다양한 중국 담론이 생산되고 있는데, 최근 들어 가장 두드러진 변화는 ‘반중’ 또는 좀 더 거칠게 표현하면 ‘중국 악마화’(Message) 담론이 급속하게 확산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이 중국을 ‘악마’로 보는 근거로는 △ 인권탄압(Human Rights Abuse), △ 권위주의(Authoritarianism), △ 강압외교(Coercive Diplomacy), △ 팽창주의(Expansionism), △ 여론공작 (Propaganda) 등을 주요하게 언급하고 있다. 한편 이러한 중국 담론이 유통 되는 통로(Channel)는 단행본과 논문, 보고서, 뉴스, 청문회, 연설문, 드라마, 영화, 다큐멘터리 등 매우 다양하다. 특히 중국과 관련한 단행본, 전문서적이 다량으로 생산ㆍ유통되고 있다는 점에서 미국 사회의 상당한 지식 생산 역량이 반중 담론을 형성하는 데 사용되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다. 그리고 맥락 (Contexts)과 관련하여 미국 사회의 대중국 담론 맥락은 ‘중국의 성장과 이로 인한 위기의식’이라고 요약할 수 있다. 중국이 경제적으로 급성장하고 국제적 으로 영향력을 확대해가면서 미국이 주도하여 구축한 자유주의 국제질서(LIO: Liberal International Order)가 흔들리고, 그로 인해 자국의 기득권을 잃을 수 있다는 위기감이다. 따라서 중국의 실체를 밝히고, 중국에 대한 경계심을 높이면서 자유민주주의 진영으로 국제사회가 결속하도록 만드는 일(Effect)이 필 요한 상황이다. 여기에 동조하도록 만들 상대방은 자국 내 미국인들은 물론이고 국제사회 전체(Receiver)가 해당된다. 이와 같은 미국 사회의 중국 담론 형 성에서 미국정부가 SMCRE의 각 요소에 걸쳐 중요한 당사자로서 관여하고 있다는 것도 중요한 특징 중의 하나이다.


한편 유럽 사회의 중국 관련 담론은 유럽-중국의 관계를 통해 살펴볼 수 있다. 2010년까지 유럽은 중국과 ‘교학상장(敎學相長)’ 단계, 다시 말해 서로 배우고 가르치면서 함께 성장해나가는 관계를 유지했다. 당시 유럽이 바라보는 중국은 덩치 큰 ‘후진국’이었고, 중요한 무역 상대국이라는 점이 강조되었다. 하지만 2010년 무렵 미국이 대중국 견제에 본격적으로 나서자 유럽의 대중국 인식 및 전략도 바뀌었고, 이것이 유럽 사회의 중국 담론 형성에도 영향을 끼쳤다. 이러한 배경을 바탕으로 유럽은 전체적으로 중국에 대해서 협력이라는 큰 틀은 유지하면서도 할 말은 하는 쪽으로 방향을 조정했다. 다만 유럽의 중국 담론은 미국과 비교했을 때 중국을 악마로 보는 담론 생산자가 많지 않고, 중국에 대한 메시지도 다양하며, EU 회원국 내 국가별로 인식도 다르게 나타나고 있다.


아세안 지역의 중국 담론에 있어 중국의 남중국해 인공섬 구축과 에너지 자원 확보를 위한 각종 조치가 아세안 국가들로 하여금 중국에 대한 적대적 안보 담론을 형성 및 유통하는 결정적인 계기를 만들었다. 하지만 아세안 국가들이 남중국해 분쟁으로 인해 중국을 그저 일면적으로 ‘안보적 위협’ 및 ‘팽창주의’로만 담론화할 수는 없는 상황으로, 이들의 경제 및 인프라 산업이 중국에 크게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과의 교역 및 중국으로부터의 인프라 투자가 경제성장에 필수적인 아세안 국가들에 있어 중국은 주요한 ‘경제적 협력 파트너 및 기회’로서 담론화될 수밖에 없으며, 이는 아세안 국가들에서의 중국 담론 형성을 다층적이면서도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2017년 스리랑카가 일대일로 관련 부채상환에 실패하는 사건이 발생하자, 일대일로를 비롯한 중국의 경제외교와 관련하여 ‘부채 함정’ 및 ‘신식민주의’ 담론이 형성되어 확산하고 있다.


한편 태국사회의 중국 담론은 더욱 역동적이고 흥미롭다. 태국사회의 중국 담론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고 빈번하게 활용되는 것이 ‘태국과 중국은 형제’라는 가족 담론이다. 그리고 경제 분야에서 중국은 주로 태국경제의 ‘파트너’ 및 ‘기회’로 담론화되어왔는데, 이 담론의 형성과 유통은 2014년 일대일로의 부상과 함께 본격화되었다. 그런데 중국을 ‘형제 및 경제적 파트너’로 묘사해온 친중국 주류 담론은 2019년부터 본격화된 대항 담론의 형성 및 부상으로 인해 큰 저항을 맞이하게 되었다. 2014년부터 본격화된 중국의 남중국해 진출과 2019년에 시작된 중국과의 메콩강 분쟁, 그리고 2020년 코로나19 확산 속 중국산 백신의 ‘물백신’ 논란, 2020년에서 2021년에 이르는 반정부 민주화 시위가 바로 이러한 대항 담론의 형성과 유통을 주도한 역사적 조건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일련의 사건을 거치면서 태국 사회에서 중국은 ‘형제, 가족’이나 ‘경제적 파트너, 기회’가 아닌 ‘신뢰할 수 없는 이기적 패권 국가’, ‘권위주의적 독재 국가’로 담론화되기 시작했다. 특히 주목할 만한 것은 반중 정서를 공유하는 태국의 반정부 세력과 홍콩의 민주화 운동 세력, 그리고 대만의 독립 지향 세력이 연대하며 반중 여론을 주도하고 있다는 것인데, 이 세력을 ‘밀크티 동맹(Milk Tea Alliance)’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현재 대만 사회에서 중국에 대한 여론은 크게 중국 대륙과의 협력을 중시하는 친중 노선과 중국 대륙을 경계하거나 반대하는 반중 노선으로 나누어져 있다. 정치권에서는 민진당이 중국 대륙을 견제하고 대만의 독자적 정체성을 강조하면서 반중 및 대만 독립 여론을 주도하는 반면, 국민당은 ‘92 컨센서스’를 계승하며 중국 대륙과의 협력을 중시하는 등 대표적인 친중 세력으로 평가받고 있다. 정치권 내부의 양분된 대중국 입장은 대만의 언론 환경에서도 유사하게 나타나고 있다. 담론 형성에 중요한 영향을 끼치는 대만인들의 대중국 인식은 독립과 통일에 대한 입장 및 정체성에 대한 인식을 통해 드러나는데, 현재 대만인들은 극단적인 독립이나 통일보다는 지금과 같은 모호한 상황을 유지하는 것 이 낫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그리고 2019년에 발생한 홍콩의 대규모 반중 시위가 대만인들의 반중 심리를 강화하는 데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일본 사회의 중국 담론은 기본적으로 중ㆍ일 관계의 변화와 궤도를 같이해온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2000년대 중반 이후 양국은 전략적 대치(對峙)기로 진입했는데, 중국경제의 고속 성장과 일본의 ‘잃어버린 30년’으로 표현되는 양국의 경제 상황이 대비되면서 일본 사회의 상실감이 중국에 대한 경계감으로 전환되었고, 이것이 일본 사회의 대중국 담론 형성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여기에 2010년과 2012년에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를 둘러싸고 발생한 양국 사이의 분쟁은 일본 사회에서 중국 담론이 질적으로 변화하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이와 같은 일본과 대만 사회의 중국 담론 형성 과정에서 흥미로운 점이 발견되는데, 두 지역의 중국 담론이 긴밀하게 연계되어 있다는 점이다. 일본과 대만은 사회 전체적으로 우호적이고 높은 신뢰 관계를 형성하며 정치인과 경제계, 학계, 문화계 등 다양한 계층에 걸쳐 활발한 교류와 협력을 전개하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교류 과정에서 중국에 대한 정보와 인식을 공유하며 공통된 대중국 담론을 형성해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상과 같이 국제사회에서 형성되고 있는 중국 담론에 대한 분석 결과는 우리에게 다음과 같은 시사점을 준다.


첫째, 국제사회의 중국 담론은 국제질서의 변화를 반영하고 있다. 대중국 담론은 변화하는 중국을 반영하고 있는데, 그와 동시에 중국을 둘러싼 국제질서의 변화도 반영하고 있다. 따라서 우리는 국제사회에서 형성되고 있는 중국 담론이 현재의 국제질서 변화를 반영하고 있을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서, 보다 신중하고 비판적인 자세로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 국제사회의 중국 담론이 누구에 의해, 왜, 어떻게 형성되고 있는지 그 맥락(context)을 좀 더 진지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둘째, 국제사회에서 생산되는 중국 담론을 네트워크의 관점에서 바라볼 필요가 있다. 그래야만 중국 담론 네트워크에서 중심성을 가진 핵심 행위자를 찾아낼 수 있고, 네트워크의 구조를 좀 더 명확하게 파악할 수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우리가 좀 더 효율적으로 대응전략을 수립할 수 있기 때문이다.


셋째, 글로벌 미디어에 의해 생산 및 유통되는 중국 담론에 대해서 냉철하게 판단하고 활용할 필요가 있다. 중국에 대한 언론의 보도 태도나 인식 등에 있어 좌와 우, 진보와 보수에 따라 큰 차이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국익과 진실 보도라는 언론학 또는 언론 현장에서의 오래된 논쟁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국내 이슈에 대해서는 좌ㆍ우와 진보ㆍ보수 등 이념에 따라 입장과 논조가 갈리는 경우가 많이 나타나지만, 외교나 대외정책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비슷한 경향이 나타난다는 것이다. 이는 ‘국익’이라는 요인과 관련이 있는데, 국내 이슈보다는 국제 이슈에서 무엇이 국익인가에 대한 합의가 좀 더 수월하게 도출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러한 경향성은 심지어 국익을 위해서는 사실(진실) 보도도 일정한 제한을 받아야 한다는 논리로 확장된다. 따라서 우리는 중국과 관련한 국제사회의 언론보도에 대해서도 이러한 국익 논리가 반영되었을 가능성을 인지하면서 소비할 필요가 있다. 그렇지 않을 경우, 중국을 바라보는 우리의 인식과 태도가 ‘유력 글로벌 미디어’라는 권위 뒤에 숨어 있을 수 있는 다른 나라의 ‘국익’으로부터 영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넷째, 국제사회의 중국 담론 형성에서 미국의 싱크탱크가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고, 이는 미국 싱크탱크의 엄청난 규모와 각 싱크탱크의 지식 생산 능력에 기인하고 있음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미국의 유력 싱크탱크 안에는 대부분 중국 문제를 연구하는 전문 조직이 설치되어 있다. 그리고 이와 같은 미국의 유력 싱크탱크에서 만들어내는 각종 보고서와 연구 활동이 국제사회의 중국 담론에 중요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 그런데 우리나라의 경우, 2000년대 이후 중국 붐이 일면서 중국 연구자가 늘어나기는 했지만, 조직적으로 중국 문제를 연구할 수 있는 싱크탱크는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다. 심지어 최근에는 중국과의 관계가 다소 소원해지면서 지방정부 싱크탱크에서는 중국 관련 부서가 대부분 사라졌고, 국내 주요 국책연구기관의 중국 연구 예산도 대폭 삭감되었다. 중국과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도 중국 연구가 필요하지만, 중국의 대외정책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도 중국 연구는 강화될 필요가 있다. 미ㆍ중 전략경쟁이 심화됨에 따라 미국의 싱크탱크에서 중국 연구가 더욱 활성화되는 현상이 우리나라의 중국 연구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This study began with the idea that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discourse on China may not be produced, distributed, and utilized separately in each country, but may be formed within a huge global network. So this study tried to examine what the content of the discourse on China is; who produces it; how it is being distributed and utilized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it also tries to examine the political dynamics under which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discourse on China is produced.


This study first selected the issues of the 2019–2020 Hong Kong protests, the Belt and Road Initiative (BRI), and the COVID-19 pandemic and conducted a case analysi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discourse on China, focusing on these issues. As a result, many interesting facts were discovered. In particular, it was found that political images of the BRI seemed to have a stronger influence than direct experience toward it in shaping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discourse on the BRI.


Through the analysis of three cases, it was possible to identify countries, regions, and organizations that play an important role in shaping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discourse on China. Among countries or regions, the United States and the United Kingdom appeared to be the most prominent actors in shaping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discourse on China. In addition, Japan and Taiwan, which are China’s neighbors and have a tense relationship with China in establishing order in the Asian region at the same time, also emerged as important actors. Accordingly, this study analyzed in more depth the mechanisms of how the discourse on China is being formed within the relevant countries and regions, targeting the US, EU (UK), Taiwan, and Japan. At the same time, it also analyzes the formation of the discourse on China in Korea, along with ASEAN, which is becoming increasingly important geopolitically, as can be seen from the U.S. “Free and Open Indo-Pacific” (FOIP) Strategy and China’s BRI.


First of all, it is not an exaggeration to say that the current perception of China in Korea is the worst. perceptions of China are poor in both progressive and conservative camps, and anti-China public opinion is overwhelming in all age groups. In particular, anti-China sentiment among young people is so strong that it is a unique phenomenon in the world.


However, there is an important feature in Korea’s perception of China that is consistent with the U.S. perception of China. Looking at the overall structure and flow of the Korean perception of China, there is a strong factor that does not change, a phenomenon that is closely related to the U.S. perception of China. It is no coincidence that the perception of China has structurally deteriorated in Korean society since the U.S.-China strategic competition began in earnest.


Second, the discourse on China in the U.S. is so numerous and vast in type and quantity that it is almost impossible to figure out what content is being produced, distributed, and used by whom. Nevertheless, it was possible to capture the general outline by using Laswell’s SMCRE (Sender, Message, Channel, Receiver, Effect) model, a communication model.


First, it is analyzed that the main actors or producers of discourse (S) are current and former government officials, influential politicians in the National Assembly, and influential think tanks. And a variety of discourses on China are being produced by these people, and the most notable change recently is the rapid spread of ‘anti-China’ (M) discourse. The main reasons for their opposition to China include human rights violationsabuse, authoritarianism, coercive diplomacy, expansionism, and propaganda.


Meanwhile, the channels through which these discourses on China are disseminated are very diverse, including books, articles, reports, news, hearings, speeches, dramas, movies, and documentaries (C). In particular, specialized books related to China are produced and distributed in large quantities, it can be interpreted as U.S. society’s considerable knowledge production capacity being used to shape anti-China discourse. And the context of U.S. society’s discourse on China can be summarized as “China’s growth and the resulting sense of crisis.” As China rapidly grows economically and expands its international influence, the Liberal International Order (LIO) established by the U.S. will be shaken, and there is a sense of crisis that it may lose vested rights of U.S.. Therefore, from the U.S. point of view, it is necessary to reveal the true nature of China, strengthen vigilance against China, and unit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ith the liberal democracy camp (E). Those who will be made to agree to this include not only domestic Americans but also the entire international community (R). One of the important featurescharacteristics is that the U.S. government is involved in each element of the SMCRE as a major player in shaping the discourse on China in U.S. society.


Meanwhile, the discourse on China in European society can be examined through the relationship between Europe and China. Until 2010, Europe and China maintained a relationship of mutual growth through learning and teaching from each other. At that time, it was emphasized that Europe viewed China as a large, underdeveloped country and an important trading partner. However, around 2010, when the U.S. began to seriously control China, Europe’s perception and strategy toward China also changed, and this also influenced the formation of discourse on China in European society. Against this background, Europe adjusted its strategy to keep China in check while maintaining the principle of cooperation with China. However, compared with the U.S., the discourse on China in Europe does not have many discourse producers who are extremely opposed to China, the messages ont China are diverse, and the perception of China is different for each EU member country.


In the ASEAN region’s discourse on China, China’s construction of artificial islands in the South China Sea and various measures to secure energy resources have created a crucial opportunity for ASEAN countries to form a hostile security discourse against China. However, ASEAN countries cannot simply discuss China as a ‘security threat’ and ‘expansionist’ because of the South China Sea dispute. This is because their economies and infrastructure are heavily dependent on China. For ASEAN countries, where trade with China and infrastructure investment from China are essential for economic growth, China cannot help but be discussed as a major ‘economic cooperation partner and opportunity’, which makes the formation of discourse on China in ASEAN countries multi-layered and complex. Meanwhile, the discourse of ‘debt trap’ an ‘neocolonialism’ have formed and spread in relation to China’s economic diplomacy, including the BRI, as Sri Lanka failed to repay its BRI-related debts in 2017.


Meanwhile, the discourse on China in Thailand is more dynamic and interesting. The family discourse such as ‘Thailand and China are brothers’ has the longest history and is most frequently used in the Thailand’s discourse on China. And in the economic field, China has been mainly discussed as a ‘partner’ and ‘opportunity’ for the Thai economy, and the formation and circulation of this discourse began in earnest with the rise of the BRI in 2014. However, the mainstream pro-China discourse that have portrayed China as a brother and economic partner has faced great resistance due to the formation and rise of a counter-discourse that has begun in earnest since 2019. It can be said that China’s expansion into the South China Sea that began in 2014, the Mekong River dispute with China that began in 2019, the controversy over the Chinese ‘water vaccine’ amid the spread of COVID-19 in 2020, and the anti-government democratization protests from 2020 to 2021 are the backdrop. Through this series of events, China began to be discussed in Thai society as an ‘unreliable selfish hegemonic state’ and an ‘authoritarian dictatorship’ rather than as a ‘brother and family’ or an ‘economic partner and opportunity’. What is especially noteworthy is that anti-government forces in Thailand, pro-democracy forces in Hong Kong, and pro-independence forces in Taiwan, who share anti-China sentiments, are working together to lead anti-China public opinion, forming the so-called ‘Milk Tea Alliance’. 


At present, public opinion toward China in Taiwan is largely divided into a pro-China line that values cooperation with mainland China and an anti-China line that is suspicious of or opposed to mainland China. The Democratic Progressive Party (民主進步黨) leads the anti-China line, emphasizing Taiwan’s independent identity. On the other hand, the Kuomintang (中國國民黨) is seen as the leading pro-China force, inheriting the ‘92 consensus’ and emphasizing cooperation with mainland China. The Taiwanese people’s perception of China, which has an important influence on the formation of discourse, is revealed through their stance on independence and unification and their perception of identity. At present, Taiwanese people believe that it is better to maintain the current ambiguous situation rather than extreme independence or unification. In addition the large-scale anti-China protests in Hong Kong in 2019 have had a significant impact on strengthening the anti-China sentiment among Taiwanese people, according to the analysis.


Meanwhile, it is assessed that the discourse on China in Japan has basically followed a similar trajectory to the change in Sino-Japanese relations. In particular, since the mid-2000s, the two countries have entered a period of strategic confrontation, and as the rapid growth of China’s economy contrasts with Japan’s economic situation which is described as the ‘lost 30 years’, Japanese society’s sense of loss has turned into a sense of caustion toward China. And this has had a negative impact on the formation of Japanese society’s discourse on China. In addition, the dispute between the two countries over the Senkaku Islands (Diaoyu Islands) in 2010 and 2012 had a decisive impact on the qualitative changes in the discourse on China in Japan.


It is interesting to note that the discourse on China in the two regions is closely linked. Japan and Taiwan have established a friendly and highly trusting relationship in all aspects of society, and are engaged in active exchanges and cooperation at various levels, including political, economic, academic, and cultural circles. And in the process of these exchanges, it seems that information and perceptions about China are being shared and a common discourse on China is being formed.


The results of the analysis give us the following implications.


First,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discourse on China reflects changes in the international order. The discourse on China reflects changes in China itself, but it also reflects changes in the international order surrounding China. Therefore, we need to accept the discourse on China with a more cautious and critical attitude, considering that it may reflect changes in the current international order. There is a need to look more seriously at the context of who shape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discourse on China why and how.


Second, we need to soberly evaluate and utilize the discourse on China produced and disseminated by the global media in a cool manner. We need to consume media coverage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related to China while being aware that it may reflect the logic of national interests. Otherwise, our perception and attitude toward China may be influenced by the ‘national interests’ of other countries, which may be hidden behind the authority of the ‘influential global media’.


Third, many reports and research activities produced by leading U.S. think tanks have had a significant impact on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discourse on China. As the strategic competition between the U.S. and China intensifies, research on China is becoming more active in the U.S., while in Korea, the environment for research on China is deteriorating as Korea-China relations become somewhat estranged. Research on China is necessary not only to strengthen cooperation with China, but also to effectively respond to China’s rise. 

국문요약


제1장 서론

1. 연구 배경

2. 문제 제기 및 선행연구, 연구 목적

3. 연구 내용 및 방법, 구성


제2장 담론과 국제사회

1. 게임의 법칙과 담론 정치

2. 국내정치 및 국제관계와 담론


제3장 ‘중국 담론’의 글로벌 네트워크: 사례 분석

1. 홍콩 「반송환법」 시위

2. 일대일로 이니셔티브

3. 코로나19 팬데믹

4. 소결


제4장 국제사회의 ‘중국 담론’과 주요 행위자

1. 미국과 유럽에서의 중국 담론 형성

2. 아세안(ASEAN)에서의 중국 담론 형성

3. 대만과 일본에서의 중국 담론 형성

4. 기타 조직 및 기관

5. 소결


제5장 요약 및 시사점

1. 요약

2. 시사점


참고문헌


Executive Summary

판매정보

분량/크기, 판매가격
분량/크기 316
판매가격 12,000 원

구매하기 목록

같은 주제의 보고서

연구보고서 영-미 사례를 통한 미중 패권 전환 가능성 분석: 무역, 금융, 안보, 다자주의를 중심으로 2023-12-29 전략지역심층연구 북한 기후변화 적응을 위한 국제협력방안: 농업과 자연재해를 중심으로 2022-12-20 세계지역전략연구 한-인도네시아 포괄적 미래 협력 방안 연구 2022-12-30 연구자료 미중 전략경쟁 시기의 대만 문제와 한국의 경제안보 2023-03-09 중국종합연구 미중 전략경쟁시대 북중관계 변화와 우리의 대응방안 2022-12-30 Policy Analysis Challenges and Opportunities of Korea’s Foreign Policy as a Developed Country 2022-09-30 전략지역심층연구 미중 전략 경쟁 심화와 경제·안보의 블록화가 남북관계에 미치는 영향 2021-12-30 세계지역전략연구 미중 경쟁에 대한 호주의 전략적 대응과 시사점: 호주의 대중정책 변화를 중심으로 2022-05-20 연구보고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아세안 공동체 변화와 신남방정책의 과제 2021-12-30 중국종합연구 외교적 마찰에 대한 중국의 대응 유형 및 영향 요인 분석 2021-12-30 중국종합연구 중국의 국정운영에 관한 연구: 해양 행정 및 정책을 중심으로 2021-12-30 연구보고서 미ㆍ중 갈등시대, 유럽의 대미ㆍ중 인식 및관계 분석: 역사적 고찰과 전망 2021-12-30 세계지역전략연구 아랍-이스라엘 데탕트 시대 역내 안보환경 변화와 한-중동 경제협력 확대 방안 2021-12-30 단행본 미국 바이든 행정부 시대 미중 전략경쟁과 한국의 선택 연구 2021-07-20 연구보고서 코로나19 이후 중국의 분야별 변화와 시사점 2020-12-31 중장기통상전략연구 WTO 상소기구의 기능 변화와 전략적 통상정책 2020-12-30 연구보고서 인도태평양 전략과 신남방정책의 협력 방향 2020-12-30 세계지역전략연구 미·중 경쟁이 중남미 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시사점 2020-12-31 중국종합연구 중국의 국정운영에 관한 연구: 중앙과 지방정부 관계를 중심으로 2019-12-30 중국종합연구 현대 중국외교의 네트워킹 전략 연구: 집합, 위치, 설계 권력을 중심으로 2019-12-30
공공누리 OPEN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기준 (공공누리, KOGL) 제4유형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의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정책 참조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콘텐츠 만족도 조사

0/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