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전체보고서

발간물

목록으로
연구보고서 브렉시트의 경제적 영향 분석과 한국의 대응전략 경제관계, 무역정책

저자 김흥종 외 발간번호 16-17 자료언어 Korean 발간일 2016.12.30

원문보기(다운로드:4,097) 저자별 보고서 주제별 보고서

  2016년 6월 23일에 실시된 영국의 브렉시트 국민투표에서 영국국민은 영국의 EU 탈퇴를 결정하였다. 국민투표 결과 이후 영국의회의 승인 절차에 따라 영국정부와 EU 간 탈퇴협상의 시작 시기가 결정될 것이다. 탈퇴과정은 불확실성으로 가득 차 있다. 탈퇴협상이 2년 이상 걸릴 수도 있는데 이 경우 협상 연장의 동의를 회원국으로부터 받는 문제가 있으며, 탈퇴협상 후 협정문이 완성되어도 EU의 배타적 권한의 범위에 따라 각료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의결할 분야에 대한 처리문제, EU 의회 승인과정에서 영국의원들의 투표권 문제 등 곳곳에 불확실성이 놓여 있다.
  브렉시트 후 영국과 EU 간의 관계를 상정할 때 가장 핵심적인 부분은 단일시장 접근성 허용 여부인데, 이는 4대 이동의 자유를 근간으로 하고 있다. 독자적 통상정책과 이민 통제권, 동일성 원칙의 유지여부가 단일시장 접근성을 가늠하는 척도가 될 것이다. 패스포팅 권한을 유지하려면 4대 이동의 자유를 제한할 수 없기 때문에 영국의 입장에서 단일시장모형은 받아들이기 어렵다. 부분적 단일시장모형의 경우에 자연인의 이동 중 일부 범주를 제한할 수 있는데, 이것은 FTA에서의 허용수준을 의미하기 때문에 여타 3대 이동의 자유를 EU가 받기 어렵다. 비(非)단일시장모형으로서 FTA의 경우 패스포팅 권한을 유지하기 어렵다. 이러한 측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볼 때 영국이 탈퇴협상을 통해서 단일시장 접근성을 유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브렉시트의 거시경제적 효과와 관련해서, 브렉시트는 단기적으로 세계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추정되었다. 세계경제의 경제성장률을 2017년 0.1~0.4%, 2018년에는 0.1~0.7% 감소시키며, 우리 경제의 경제성장률에도 2017년 0.1~0.5%, 2018년 0.1~0.8%만큼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추정된다. 브렉시트는 주식시장에도 영향을 주어 2017~18년 사이에 5% 정도 부정적인 영향을 주며, 실업률도 약간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소비와 투자에도 부정적이나 소비보다 투자에 더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는데, 소비는 최대 0.5%p 감소하는 데 반해 투자와 수출은 각각 0.1~1.0%p, 0.1~1.3%p 감소가 예상된다.
  중장기적으로 볼 때 브렉시트는 영국과 EU 간 경제관계를 약화시키고 이러한 효과가 한국을 포함한 제3국에는 경제성장과 소비자 후생에서 오히려 긍정적인 효과를 줄 것으로 예상된다. 하드브렉시트와 소프트브렉시트의 경우를 나누어서 분석해 보았는데, 각각의 경우 우리 경제에 0.088%와 0.043%의 경제성장 효과를 가져오는 것으로 파악되어, 하드브렉시트의 경우가 소프트브렉시트의 경우보다 한국경제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이 더 크다. 영국과 EU 경제에는 큰 악영향이 예상되는데, 하드브렉시트의 경우 영국과 EU는 각각 -1.56%, -0.18%, 소프트브렉시트의 경우 각각 -0.949%, -0.133%의 부정적 영향이 예상된다. 영국과 EU를 제외한 다른 모든 나라들에는 긍정적 영향이 예상된다. 한·영 FTA의 필요성을 파악하기 위하여 한·영 FTA가 없는 경우와 비교를 해 보면 한·영 FTA를 체결할 경우 하드브렉시트의 경우 0.038%p, 소프트브렉시트의 경우 0.037%p 우리 경제의 성장률이 더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나, 한·영 FTA는 우리 경제의 성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난다. 다만 영국과 EU 간 탈퇴협상의 최종형태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크게 차이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된다. 영국은 한국과 FTA를 맺는 것이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이다. 하드브렉시트의 경우 0.018%p, 소프트브렉시트의 경우 0.017%p 정도 손실을 만회할 수 있다. EU는 반대로 어느 경우에서든지 한·영 FTA가 없는 경우 0.002%p 정도 손실을 줄일 수 있다. 다른 나라들의 경우 한·영 FTA 체결은 브렉시트로 인한 이득을 약간 감소시킬 수 있으나 그 영향은 미미하다. 
  한편 브렉시트가 우리나라 산업의 수출 및 생산에 미치는 영향에 관하여 분석하였다. 먼저 브렉시트가 우리나라 전 산업의 대(對)영 수출에 미치는 영향을 세계 투입산출분석표를 이용하여 분석하였다. 그 결과 브렉시트는 우리 산업의 대영 수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간접효과는 제3국의 대영 수출이 영향을 받고 이에 따라 우리나라의 제3국 수출이 영향을 받는 경로인데, 직접효과의 34.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산업별로 보면 제조업이 서비스업 등 다른 산업보다 국내 부가가치 비율이 낮고 글로벌 가치사슬이 잘 구축되어 있기 때문에 간접효과가 더 클 것이다.
  다음으로 브렉시트가 우리나라 제조업 세부 산업의 수출에 미치는 영향을 수출함수의 탄력성을 이용하여 분석해 보았다. 먼저 산업별 브렉시트로 인한 GDP 변화에 대한 민감도를 파악해 보았는데, 우리의 대EU 수출에서 1차 금속과 화학산업이 EU의 GDP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자동차산업은 상대적으로 덜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영국 수출 측면에서 보면, 자동차산업이 GDP 변화에 상대적으로 더 영향을 받고, 섬유 및 가죽산업이 GDP 충격에 가장 둔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브렉시트로 인하여 EU나 영국의 GDP가 감소하면 일차적으로 1차금속과 화학산업, 자동차산업 등의 수출이 상대적으로 크게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예상은 단기적 거시경제 변화 분석 시 사용한 시나리오별로 추계해 보았을 때도 유사한 추세를 보여준다. 즉 대EU 수출에서는 1차금속과 화학, 섬유가죽이, 대영 수출에서는 자동차, 화학, 1차금속이 영향을 받게 된다.
  중장기적으로 브렉시트가 우리나라 산업생산에 미치는 영향도 추정하였다. 하드브렉시트의 경우 기타수송기기와 기계류를 제외한 모든 산업의 생산이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특히 자동차와 섬유직물의 경우 증가폭이 큰 것으로 나타난다. 소프트브렉시트의 경우 의복과 전자, 화학, 기타제조업에서 생산이 증가하나 그 크기는 그리 크지 않다. 반면 기타수송기기, 기계, 자동차, 철강, 섬유, 비철금속에서 생산이 감소한다. 하드브렉시트의 경우 우리나라 제조업에 미치는 영향이 대체적으로 긍정적인 반면, 소프트브렉시트의 경우에는 그 크기가 크지는 않지만 대체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볼 수 있다. 한·영 FTA가 없는 경우에는 하드브렉시트의 경우 산업에 따른 증감이 혼재되는 것으로 나타나지만, 소프트브렉시트의 경우에는 대부분의 산업 생산이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브렉시트가 우리나라의 금융 및 자본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그다지 큰 것으로 나타나지 않았다. 먼저 우리 금융기관의 해외 영업활동을 보면, 국내 금융회사의 관점에서 브렉시트와 관련된 가장 핵심적인 관건은 패스포트 제도의 유지 여부인데, 영국에 진출한 국내은행들의 경우 상당수는 대륙에 지점이나 현지법인이 있고, 없는 은행들의 경우 대부분의 사업이 영국에 집중되어 있어 패스포팅의 영향이 제한적이다. 증권사나 자산운용사의 경우에도 상황은 유사하다. 국내 금융회사의 사업 현황을 종합해볼 때 단기적으로 브렉시트가 영국을 포함한 EU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국내 금융회사에 미치는 영향은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닌 것으로 평가된다. 다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국내 금융회사가 유럽 지역의 해외사업을 확대하고자 할 경우 브렉시트로 인한 불확실성 증대는 해외사업 전략을 보다 복잡하게 만드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다음으로 외국 금융기관의 국내 진출을 보면, 한국의 포트폴리오 투자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중요한 요인은 유럽 투자자들의 투자여력과 한국 자산의 상대적 매력도이다. 즉 브렉시트로 인한 한국에 대한 포트폴리오 투자의 주요 변화는 규제적인 요인보다는 경제적인 요인에 따라 결정될 것이다. 특히 브렉시트로 인한 영국 및 EU의 경제성장률 둔화 수준과 이에 따른 개인 및 기관 투자자들의 투자여력 및 포트폴리오 전략이 어떻게 변화할 것인가가 가장 큰 관건이 될 것이다. 
  브렉시트 이후 한·영, 한·EU 간 통상관계는 한·EU FTA의 개정, 영국과 EU 관계, 탈퇴협정의 내용, 영국과 EU의 국내 정치상황 등 여러 요소에 의해 크게 영향을 받게 될 것이다. 한·EU FTA 발효 5년이 지나 새로운 단계로 격상된 양국 관계를 고려해볼 때 이 FTA에 의해 양국에 부여하던 특혜를 유지하는 것이 양국의 이익에 부합한다. 그러므로 한국과 영국이 양자 통상협정을 유지하는 데 무게를 두고 양국 통상관계를 구상해야 할 것이다. 그런데 영국의 EU 탈퇴와 동시에 한·EU FTA는 영국에 대해 종료되므로 한국과 영국은 양국의 무역에 적용할 통상 규범을 되도록 신속하게 논의해야 한다. 한국과 EU는 한·EU FTA에서 영국과 관련한 내용을 삭제하는 협정 개정을 조속하게 마무리하고 협정의 효력이 계속해서 양측에 유지되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영 관계에서는 우선 새로운 한·영 FTA의 추진이 검토될 수 있다. 그러나 한·영 FTA 체결을 추진할 경우 EU 법상 ‘성실한 협력 의무’로 인해 탈퇴협정 타결 전에 영국이 독자적으로 한국과 FTA 협상을 시작할 수 없으므로 한시적이지만 양국간 무역 특혜가 사라질 위험이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한·EU FTA를 개정할 때, 영국 조항을 삭제하는 것에 그칠 것이 아니라 한·영 FTA 발효 시까지 한시적으로 한·EU FTA를 영국에 적용해야 할 것이다. 개정 협상에 영국이 EU와 함께할 수 있으므로 협정 종료 이전에도 협상이 가능하고, 협정 종료 전에 협상을 추진하게 하므로 양국의 무역 특혜가 사라지는 상황을 방지하기에도 좋다. 다만 이 경우에도 한·EU FTA가 혼합협정의 성격이 있으므로 개정에 장시간이 소요되지 않도록 잠정 적용 등을 활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상의 분석을 통해서 다음과 같은 정책적 시사점을 제안하고자 한다. 첫째, FTA 등 개방에 따른 타당성 평가 및 이행평가를 사회경제적 충격에 대한 종합 평가로 확대하고 이를 규범화하여 개방적 통상정책의 당위성을 확보하는 근거로 삼아야 할 것이다. 브렉시트 이후 개방정책의 가시적 성과를 국민에게 제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이슈로 떠올랐다. 브렉시트는 글로벌 경제위기 이후 주요 선진국에서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반세계화, 자국중심주의를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건으로서, 지난 30여 년 동안의 개방화와 세계화의 흐름 속에서 선진국 국민들은 지금의 경제적 침체를 개방화와 세계화에 책임을 묻고 있으며, 이러한 흐름에서 브렉시트의 의지가 표출된 것이기 때문이다. 대외개방을 통해서 해외시장을 선점하고 국내 경쟁을 제고하여 경제효율성을 높이고자 하는 우리 통상정책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그 수단으로서 개방의 효과를 엄밀히 분석하고 개방의 혜택이 실제로 국민들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개방에 따른 국내 경제의 충격을 세밀하게 분석하는 평가보고서가 모든 개방정책에 필수적으로 수반되어야 한다.
  둘째, 브렉시트로 인하여 영국, EU에 대한 수출뿐만 아니라 중국, 미국, 일본 등 다른 주요국에 대한 중간재 수출에서도 영향이 있을 것이다. 이러한 영향을 미리 알고 선제적으로 준비할 필요가 있으며, 이를 위해서 정부는 업계 및 협회 등과 긴밀히 협력할 필요가 있다. 단기적으로 볼 때 브렉시트는 우리 경제에 부정적 영향이 있고, 특히 한국의 대영, 대EU 수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제조업, 특히 1차금속, 자동차, 화학 등 우리의 핵심 수출상품에서 부정적 영향이 예상되기 때문에 이 산업에서 새로운 시장의 개척과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 특히 제조업 분야는 간접효과가 직접효과에 거의 필적할 정도로 크기 때문에 글로벌 가치사슬에 더 많이 편입된 품목일수록 부정적 효과가 클 것이다.
  셋째, 분석결과는 영국과 EU 양국간의 관계보다 양국과 우리나라가 어떠한 무역특혜관계를 재설정하는가가 더 중요한 것으로 나타난다. 그러므로 영국과 EU 간의 관계가 어떻게 결정될지 정확히 알 수 없다고 하더라도 한국의 대유럽 통상전략은 일단 영국과 유럽 대륙을 분리하여 대응하는 체제를 갖춰나갈 필요가 있다. 지금까지는 하나의 단위로 생각했던 EU를 분리하여 대응함으로써 보다 효율적인 대영 및 대EU 통상전략을 수립해야 한다. 이때 대영 통상전략은 영국이 갖고 있는 다층적인 경제관계, 즉 대서양 관계(미국-영국), 영연방(Commonwealth), 영국-일본, 영국-중국 관계, 그리고 영국-EU 관계 등을 충분히 고려할 필요가 있다. 미국, 영연방, 일본, 중국 등 영국과 주요 대외통상관계에 있는 국가들과의 관계를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함으로써 그동안 ‘EU 국가로서의 영국’에만 국한해서 생각하던 범주를 벗어날 필요가 있다.
  넷째, 영국과의 협력관계를 더욱 돈독히 할 수 있는 대영 맞춤형 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 금융·자본 시장에서 영국의 영향력을 고려해볼 때 유럽 대륙에서 영국의 활동은 좀 위축될 수 있으나 여타 지역에서 보다 공격적이고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다는 예상이 가능하다. 패스포팅 권한의 상실이 한ㆍ영 및 한ㆍEU 간 금융ㆍ자본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예상보다 크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오히려 외국 금융기관의 국내 진출 차원에서 영국자본을 더욱 활용할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다섯째, 한ㆍEU FTA의 개정작업은 조속한 시일 내에 시작할 필요가 있으며, 이 경우 브렉시트와 관련해서는 협정문에 대한 추가의정서(additional protocol)를 덧붙이는 형태로 영국조항을 삭제하는 것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한ㆍEU FTA 협상 당시 영국의 이해가 EU의 그것과 비례적이지 않았기 때문에 단순히 영국조항의 삭제는 한국과 EU 간 이해의 균형을 깰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부분에 대해서는 한ㆍEU FTA 개정작업이 단순히 브렉시트의 내용을 반영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발효 5주년이 지난 시점에서 양국간 이행상황을 평가하고 향후 추가적인 협의사항을 반영하는 것이라는 점에서 이해의 균형을 맞추기 위한 노력을 병행해서 추진해야 한다. 한ㆍEU FTA 개정 당시에 한·영 무역특혜관계의 갑작스러운 소멸을 예상하여 한ㆍ영 관계에서 한ㆍEU FTA 잠정적용 또는 MFN 관계 적용유예 등의 안전장치를 마련해야 한다.
  여섯째, 한ㆍ영 FTA와 관련하여 영국은 한국과 잠정협정의 형태로 한ㆍEU FTA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향후 이 잠정협정을 새롭게 개정하는 방향으로 진행하고자 할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잠정협정 기간 중 상대방의 예상 요구사항에 대해 면밀히 검토해야 하는데, 특히 과거 한ㆍEU FTA 협상 당시 영국 측의 요구가 있었으나 EU 차원에서 반영되지 못한 부분, 양국간 산업구조 차이로 인한 비교우위 분야, 그리고 영국ㆍEU 간 누적 방식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 이와 관련하여 금융서비스, 사업서비스, 법률서비스 등 서비스시장 추가 개방, 농산물 지재권 추가 보호, 투자, 지속가능발전 분야에 대해 검토해야 한다.
  일곱째, 한ㆍEU FTA에서 EU의 권한에 속하지 않는 일부 조항이 영국에 대해 효력이 유지된다고 하더라도 사실상 그 범위는 지식재산권의 형사적 집행과 문화협력에 관한 의정서 조항에 한정되어 사실상 협정 본문 대부분의 적용이 배제되기 때문에 이러한 분야에 대해 영국과의 정책협력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
  여덟째, 브렉시트와 같은 반세계화적 사건은 소규모 개방경제로서 대외개방을 지향하는 우리 경제에 우호적인 사건이 아니다. 따라서 우리나라는 OECD, WTO 등 다양한 국제기구나 G20, ASEM, APEC 등 다자간 협력체에서 보호무역주의를 배격하고 개방의 과실이 골고루 배분될 수 있는 메커니즘을 만드는 데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The Brexit referendum, which took place on 23 June, 2016, revealed the British people’s willingness for their country to leave the EU. The year 2017 will witness the beginning of Brexit negotiations between the UK and the EU taking place in a time full of uncertainties arising from the possibility of the negotiations extending beyond the originally planned duration of two years, ambiguity in EU’s competency areas leading to a complicated decision-making process in the Council, whether or not British MEPs should be given voting rights in the European Parliament, and so forth.
  One of the key issues in the relation between the UK and the EU in the post-Brexit era is whether or not the UK maintains full access to the Single Market, which is directly related to the issue of if the principle of free movement of the four factors of people, capital, goods and services still holds after Brexit. It will be a key factor to evaluate accessibility to the Single Market if British sovereignty on commercial policy and immigration is restored, and the principle of homogeneity does hold. Thinking carefully over several cases of the models of Single Market, half Single Market, or non-Single Market would lead to a pessimistic reasoning that the UK would hardly be able to maintain Single Market accessibility, and be inclined to take the non-Single Market model.
  With regard to the macroeconomic impacts of Brexit on the world and Korea, Brexit is expected to have negative impacts on the world in the short-term while having positive impacts in the longer-term. The world economic growth rate may slow down by 0.1?0.4% in 2017 and 0.1?0.7% in 2018, and Korea’s growth rate may also shrink by 0.1?0.5% in 2017 and 0.1?0.8% in 2018. Negative impacts would be spread out not only in the stock market and employment, but also in the areas of consumption and investment, with a harder hit being dealt to investment than consumption.
  In the medium-to-longer term, Brexit brings about positive impacts on the third countries including Korea in terms of economic growth and consumer welfare. Korea’s economic growth would be accelerated by 0.088% and 0.043% in the cases of Hard Brexit and Soft Brexit, respectively. Without a Korea-UK FTA, the positive impacts of Brexit on Korea’s growth rate would diminish by 0.038% (Hard Brexit) and 0.037% (Soft Brexit) from the previous positive numbers. Hard Brexit will decrease the growth rates of the UK and the EU by -1.56% and -0.18%, while Soft Brexit will do so by -0.949% and -0.133%. Establishing a new Korea-UK FTA results in a positive impact on the UK economy by 0.018% (Hard Brexit) and 0.017% (Soft Brexit).
  This study analyzes the impacts of Brexit on the production and export of Korea’s industries, too. First, Brexit leads to shrinking exports of Korea to the UK, and negative impacts would be bigger in the case of industries with stronger GVCs, such as manufacturing. Second, an elasticity analysis shows us that the automobile industry is one of the most sensitive industries in Korea’s exports to the UK, while the textile and leather industries are the least. With regard to Korea’s export to the EU, primary metals and chemicals are susceptible to GDP changes in the EU led by Brexit, while the automobile industry is less so. Third, Brexit leads to positive impacts on Korea’s industrial production in the long-term if Korea-UK preferential trade relations are established. Such a positive influence would be larger in the case of Hard Brexit than that of Soft Brexit. Automobiles and textile are estimated to be the biggest beneficiary industries. Without a Korea-UK FTA, most of industrial production shrinks in the case of Soft Brexit, while no clear signs can be observed in the case of Hard Brexit. Fourth, Brexit may lead to rather moderate impacts on the Korean banking and financial sector. The negative impacts of losing passporting rights in the European continent will be minimized at least in the short-term, as most of Korean banking and financial institutions have maintained a separate market strategy between the UK and the rest of the EU, and/or have not actively used the rights in their business. In the longer-term, it is true that rising uncertainty and costs from Brexit will be harmful to outbound activities of Korean financial companies. As for the inbound area, the most important factor that influences foreign banking and financial companies’ business activities in Korea will be the attractiveness of Korean assets in general, related to fundamental economic conditions rather than institutional changes led by Brexit.
  In the post-Brexit era, Korea-EU and Korea-UK economic and commercial relations will be heavily dependent upon various factors including the direction of revision of the Korea-EU FTA, EU-UK relations after Brexit, the contents of the Brexit agreement, economic conditions in the UK and the EU after Brexit, and so on. As both Korea and the EU have considerably benefited from the Korea-EU FTA, it is now a proper time to think about how to upgrade this FTA after five years of entry into force. Therefore, it would be utmost important to retain preferential trade relations between Korea and the UK after Brexit, which requires the initiative to embark on a new Korea-UK FTA after the Brexit agreement between the EU and the UK is concluded.
  A way to minimize the negative impacts of an institutional vacuum in the economic relations between the UK and Korea after Brexit, would be to include an interim clause of “extension of the preferential factors of the existing Korea-EU FTA to the case of Korea-UK” in a revised Korea-EU FTA.
  Based upon the analysis, we draw the following policy implications: First, the process of a sustainability impact assessment on market opening initiatives such as FTAs needs to be carefully designed and strictly implemented. Brexit is an exemplary case that symbolizes the anti-liberalization and protectionism in major developed countries. This is, in a sense, like a revolt by the ordinary people against elitism and globalization led by elites in the advanced economies. In order for market opening policies to successfully exploit foreign markets and enhance efficiency in the domestic market through strengthened competition, the general public should be brought to realize the benefits of market opening policies, which requires a more comprehensive and well-designed sustainability impact assessment process.
  Second, better communication and closer cooperation between government, private companies and related industry associations are needed to cope with the growing possibilities of negative impacts of Brexit on some industries with higher GVCs, as those industries are more susceptible to negative impacts from stronger direct effects.
  Third, Korea-UK relations need to be newly developed apart from the Korea-EU relations. Brexit will accelerate the divergence of the UK economy from the EU, which will require an independent policy towards the UK. Trade policy toward the UK needs to consider the multi-layered characteristics in the economic relations of the UK not only with the EU but also with transatlantic nations, the Commonwealth, East Asia, etc. In this regard, Korea needs to make full use of strengthening its financial network with the UK, especially for the inbound business area, as the UK’s business activities in the banking and financing sector may become more active and worldwide after Brexit.
  Fourth, the contemporary Korea-EU FTA needs to be revised in due course. The first step to revise the pact is to include any change of circumstances after Brexit. Additional protocol on the occasion of Brexit is to be developed and attached to the original text. The second step to revise the pact is to embark on a new deal for full-revision of the pact, making considerations to rebalance mutual interests, as Brexit provides the off-balance fields of interests in the existing Korea-EU FTA. The five years of entry into force of the FTA, together with Brexit, raise the necessity for revision of the pact, too. A temporary extension of the preferential provision to the case of Korea-UK needs to be reflected in the revised pact.
  Fifth, it is not too early to think about a concrete type of Korea-UK FTA. There is no reason for the Korea-UK FTA to be a duplication of the Korea-EU FTA, as the economic structure of the UK is quite different from that of the EU. A new pact between Korea and the UK should reflect careful consideration on the areas that the UK had asked for but failed to include within the EU’s request lists in the Korea-EU FTA, detailed compilation of the industries with comparative edges of the two, and strategic judgement on the change in the cumulation method between the UK and the EU after Brexit. We need to consider the issues in market opening in services and in enforcement of IPR, especially in agricultural IPR, and those in sustainable development areas.
  Sixth, as mentioned above, Brexit is a symbol of protectionism and anti-globalization, and it is not good for a small, open economy like Korea to contribute to this trend. Therefore, we should make honest efforts to set out a virtuous mechanism to spread the fruits of market opening out to all people in the society and to firmly abide by trade liberalization in international organizations such as the OECD and WTO, and multilateral fora like G20, ASEM, APEC, and so on. 

서언


국문요약


제1장 서론(김흥종·임유진)

1. 연구의 배경
2. 연구의 목적과 필요성
3. 선행 연구
4. 보고서의 구성


제2장 브렉시트의 배경, 경과과정 및 향후 전망(김흥종·임유진·고영노)

1. 배경
    가. 영국적 정체성(Britishness)과 유럽회의주의
    나. 국내정치적 요인
    다. 이민 문제의 대두
    라. EU 분담금 문제
2. 경과과정
3. 탈퇴절차
    가. EU 조약 제50조에 따른 탈퇴절차
    나. 탈퇴절차와 관련한 주요 법적 문제
4. 브렉시트 이후 영-EU 관계
    가. EU 단일시장
    나. 브렉시트 이후 영-EU 관계
5. 소결


제3장 브렉시트의 거시경제적 효과(한민수·김영귀)

1. 단기적 효과
   가. 분석모형과 방법
   나. 브렉시트 파급 시나리오 및 가정
   다. 분석결과
2. 중장기적 효과
   가. 분석모형 및 자료
   나. 분석 시나리오
   다. 분석 결과


제4장 브렉시트가 한국산업에 미치는 영향(김종덕·조문희·홍성욱·민성환·김영귀·천창민·최순영) 

1. 브렉시트의 파급경로 분석: GVC를 중심으로
   가. 브렉시트와 세계 투입산출
   나. 세계 투입산출표 구조
   다. 브렉시트 파급경로 분석 결과
2. 제조업 수출에 미치는 영향: 탄력성 분석
   가. 한국과 EU 및 영국의 교역 현황
   나. 실증분석
   다. 시나리오별 효과 분석
3. 제조업 생산에 미치는 영향: CGE 분석
4. 금융·자본 시장에 미치는 영향
   가. 브렉시트 모형에 따른 금융규제 변화 예상과 영향
   나. 브렉시트가 국내 금융·자본 시장에 미치는 영향


제5장 브렉시트와 한·EU 통상관계(김흥종·고영노)

1. 브렉시트와 한·EU FTA 5주년
2. 브렉시트에 따른 한·EU FTA 변화
   가. 혼합협정 문제
   나. 영역적 적용 조항에 의한 협정의 자동 종료
   다. 협정의 폐기
3. 한·EU FTA와 한·영 FTA
   가. 영국에 대한 한·EU FTA 효력 유지
   나. 한·영 FTA 체결
   다. 통상 관련 국내법 적용
4. 소결


제6장 결론 및 정책 시사점(김흥종)

1. 요약
2. 한국의 통상정책에 대한 시사점


참고문헌


부록 

판매정보

분량/크기, 판매가격
분량/크기 220
판매가격 10000 원

구매하기 목록

같은 주제의 보고서

연구보고서 한ㆍEU FTA 10주년 성과 평가 및 시사점 2021-12-30 연구보고서 디지털 플랫폼의 활용이 중소기업의 국제화에 미치는 영향과 정책 시사점 2021-12-30 중장기통상전략연구 글로벌 보조금 규제의 새로운 현상: 역외보조금·기후변화 보조금·환율보조금 2021-12-30 중국종합연구 2021년 중국종합연구 총서 정책연구과제 요약집 2021-12-30 연구보고서 반덤핑조치의 국제적 확산과 조사기법 다양화의 영향 및 정책시사점 2021-12-30 연구보고서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가치사슬의 구조 변화와 정책 대응 2021-12-30 연구보고서 신보호주의하에서 미국의 대외경제정책 평가와 방향 2021-12-30 연구보고서 미ㆍ중 갈등시대 중국의 통상전략 변화와 시사점 2021-12-30 연구보고서 제조업 서비스화의 수출경쟁력 제고 효과 연구 2021-12-30 연구보고서 인도의 통상정책 분석과 한-인도 협력 방안 2021-12-30 연구보고서 글로벌 탄소중립 시대의 그린뉴딜 정책과 시사점 2021-12-30 연구보고서 한국-베트남 경제·사회 협력 30년: 지속가능한 미래 협력 방안 연구 2021-12-30 연구보고서 미ㆍ중 갈등시대 일본의 통상 대응 전략 2021-12-30 중국종합연구 RCEP 출범에 따른 공급망 변화와 한중 국제물류에 미치는 영향 비교: 해운·항만 서비스 교역과 공급자 중심으로 2021-12-30 중국종합연구 중국 스마트시티 추진현황 및 진출전략 연구: 슝안신구 및 톈진에코시티 사례를 중심으로 2021-12-30 중장기통상전략연구 지역별 중장기 통상전략 및 대외경제 협력 방안 2021-12-31 중국종합연구 신기술 확산이 고용관계에 미친 영향에 관한 한중 비교 2021-12-30 세계지역전략연구 중미 국가의 기후변화 적응 주요과제와 협력방안 2021-12-30 연구보고서 디지털 전환 시대의 디지털 통상정책 연구 2021-12-30 연구자료 미국과 EU의 농업보조 변화와 정책 시사점 2021-1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