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전체보고서

발간물

목록으로
연구보고서 중남미 국가의 서비스 시장 개방이 GVC 참여에 미치는 영향과 시사점 국제무역, 무역장벽

저자 홍성우, 김진오, 강준구, 박미숙, 이승호 발간번호 23-16 자료언어 Korean 발간일 2023.12.29

원문보기(다운로드:288) 저자별 보고서 주제별 보고서

전 세계적인 과학기술의 진보 및 각국의 서비스업 발전과 더불어 서비스 무역은 2000년대부터 꾸준히 증가해왔다. 이에 더해 각국은 지난 20여 년간 WTO 체제에서의 협상 및 협정과 양자ㆍ다자 간 무역협정을 통해 서비스 무역 자유화 노력을 지속해왔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어 세계 주요국의 경제에서 서비스 무역이 차지하는 비중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비스와 글로벌 가치사슬 참여는 밀접한 연관성을 지닌다. 서비스는 글로벌 가치사슬이 가장 복잡하고 다양하게 형성되어 있는 제조업 부문의 주요 투입 요소일 뿐 아니라 가치사슬의 전ㆍ후방 모두에서 생산 과정을 원활하게 만드는 역할도 수행하기 때문이다. 최근 두드러지는 중남미 국가의 서비스 시장 개방 움직임은 이 국가들의 서비스 부문 경쟁력 강화는 물론이고, 상품무역에서 역내외 서비스 투입을 원활하게 함으로써 제조업을 중심으로 하는 글로벌 가치사슬 참여를 제고한다는 정책적 목표가 내재되어 있을 수 있다.


한편 우리나라의 수출은 여전히 제조업 중심의 상품무역에 편중되어 있으며 서비스 분야의 경쟁력 제고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한국의 對중남미 수출에서도 예외 없이 나타난다. 한국의 對중남미 수출은 제조업 중심의 상품 무역에 치우쳐 있으며 한국과 중남미 국가간 서비스 부문 무역 및 협력은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글로벌 경기회복 지연으로 우리나라의 대세계 수출이 부진한 상황 속에서 우리 정부와 기업은 이제 제조업 중심의 상품무역에 편중된 한ㆍ중남미 협력 모델에서 벗어나 서비스 무역을 확대하고 서비스 부문에서 새로운 협력 방향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전 세계적 서비스 무역 확대와 중남미 국가의 서비스 시장 개방 움직임이 우리나라에는 서비스 부문에서의 對중남미 무역 창출 및 협력 기회를 제공함에도 불구하고, 중남미 국가의 서비스 산업 개방 수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연구들은 거의 없는 실정이다. 또한 서비스 부문에서의 무역 확대와 對중남미 협력 확대를 위한 논리를 제공해 줄 수 있는 정책적ㆍ학술적 연구 역시 희박하다. 중남미 국가의 서비스 시장 개방이 궁극적으로 상품무역에서의 역내외 서비스 투입 증가를 통한 글로벌 가치사슬 참여 제고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역내 국가의 서비스 시장 개방 움직임에 따른 향후 글로벌 가치사슬 참여 구조의 변화를 전망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배경에서 본 연구는 중남미 주요국의 서비스 시장 개방 수준을 파악하여 정보를 전달하고, 서비스 부문에서의 한-중남미 간 경제협력의 논리를 제공하는 것을 주요 목적으로 한다.


제2장에서는 중남미 8개국에 대한 Mode별 서비스 수입 통계를 제시하였다. Mode 1과 Mode 2 수입은 경제 규모가 큰 브라질과 멕시코가 타 중남미 국가를 압도하고 있으며, 유통과 기타 사업 서비스 분야의 Mode 3 수입도 이와 유사한 결과가 나타났다. 중남미 8개국의 양자간 서비스 수입에 대한 통계를 살펴본 결과 지재권 등 사용료, 금융, 운송, 기타 사업 서비스 등에서 미국으로부터의 Mode 1과 Mode 2 수입이 압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는 운송 부문과 지재권 사용료 부문에서 멕시코의 Mode 1과 Mode 2 수입에서만 상위 국가에 이름을 올리고 있을 뿐, 타 중남미 국가의 서비스 수입에서는 매우 낮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상품무역과 비교할 때 Mode 1과 Mode 2의 서비스 무역에서 중국이 중남미 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낮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건설, 유지ㆍ보수, 기타 사업 서비스, 운송, 금융 서비스 등에서 중국이 상위 국가로 이름을 올리고 있으나, 이것은 일부 중남미 국가에서만 관찰된다. 하지만 중국의 對중남미 투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을 고려할 때 Mode 3 형태의 서비스 수입에서는 중국의 비중이 높을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제3장에서는 OECD의 STRI, 각국의 주요 법령, 다자통상협정이나 지역무역 협정의 양허 수준을 분석한 결과를 바탕으로 태평양동맹과 메르코수르 정회원국의 서비스 시장 개방 수준과 주요 제한 사항을 파악하였다. 중남미 주요국의 국내법을 검토한 결과, 과거 적극적인 외국인직접투자 유치 정책으로 서비스 분야 투자에 대한 규제 수준이 낮아졌다. 일부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면 대부분 서비스 분야에 대한 투자에서 내국인과 외국인 간 차별을 두지 않았으며, 투자를 금지 또는 제한하는 분야도 많지 않았다. 그러나 연안운송, 해상운송, 항공운송, 도로운송, 은행 서비스 등의 분야에서는 중남미 8개국 모두 외국인의 투자를 제한하고 있어 운송 서비스를 제외한 사업 서비스, 건설 서비스, 유통 서비스의 투자 자유화 수준이 높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 국가들의 서비스 양허 수준은 국내법에 기초한 투자 자유화 수준에 비해 상당히 낮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WTO 서비스 양허표에 따르면 컴퓨터 및 관련 서비스 분야에서는 우루과이를 제외한 7개국의 양허 수준이 낮은데, DDA 서비스 양허안에서는 멕시코, 칠레, 페루만이 동 분야에서 상당한 양허 개선 입장을 보이고 있다. 사업 서비스 분야를 중심으로 WTO 서비스 양허표 대비 Best FTA의 양허 내용 변화를 살펴보면, 태평양동맹 국가들의 개방 약속이 크게 확대되는 특징이 발견된다. 전반적으로 기타 사업 서비스, 부동산 서비스와 렌탈 ㆍ리스 서비스 분야에서 양허의 개선이 크게 이루어진 것이 확인된다. 그리고 전문직 서비스 중에서는 법률 서비스, 회계ㆍ세무 서비스, 건축 및 엔지니어링 관련 서비스 전반에서 양허 개선이 진전되었다. 반면 메르코수르 정회원국들은 사업 서비스에서 부분적인 양허 개선이 이루어지기는 했지만 그 수준이 매우 낮다. 운송ㆍ물류 서비스의 경우 양허 수준이 점차 개선되고 있다고는 하지만 여타 서비스 분야에 비해 매우 낮은 상태이며, 앞으로도 괄목할 만한 개선을 기대하기 어려운 분야라고 판단된다.


제4장에서는 중남미 국가들을 대상으로 상품 무역협정의 체결과 함께 추가적인 서비스 무역협정의 체결이 이 국가들의 전ㆍ후방연계를 변화시켰는지 실증 분석을 통해 알아보고자 하였다. 아울러 분석 대상을 중남미 이외의 지역까지 확장하여 어느 분야의 서비스업 규제 수준이 해당국의 GVC 참여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쳤는지를 분석하였다.


실증분석 결과 중남미 국가 중 글로벌 노스 또는 글로벌 사우스에 속한 국가가 글로벌 노스 국가와 양자간 서비스 무역협정을 체결한 경우에 중남미 수출국의 후방연계를 유의미하게 강화시킨 것으로 분석되었다. 중남미 국가 중 글로벌 노스에 속한 국가가 글로벌 노스 국가와 서비스 무역협정을 체결한 경우에는 중남미 수출국의 전방연계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남미와 선진국 간의 서비스 무역협정 체결로 경쟁력 있는 서비스 기업의 중남미 진출이 용이해지거나 서비스업과 제조업 간 연결성이 제고되면서 오프쇼어링이 증가해 추가적으로 전방연계가 강화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서비스 분야에 따라 GVC 강화 효과가 다를 수 있다는 가설하에 추정한 결과에 따르면 통신 서비스, 물류 서비스, 운송 서비스 부문의 규제가 완화될수록 해당국의 섬유ㆍ의류 산업에서 후방연계는 증가하였다. 원유ㆍ화학ㆍ비철금속 산업에서도 물류 서비스 분야 규제 수준 완화가 동 산업에서 해당국의 후방연계를 강화시켰다.


특히 원유ㆍ화학ㆍ비철금속 산업에서는 전문직 서비스의 규제 수준이 완화될수록 해당국의 전방연계가 감소하였는데, 왜 원유ㆍ화학ㆍ비철금속 산업에서 유독 이러한 결과가 나타났는지 향후 추가적인 분석이 필요하다. 유추해 볼 수 있는 원인으로 동 산업에서 엔지니어링 서비스와 같은 전문직 서비스가 타 산업 부문에 비해 중요한 비중을 차지해 서비스 개방에 따른 대체효과가 더욱 컸을 수 있다는 점, 기술집약적인 동 산업에서 경쟁력 있는 전문직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져 수출하는 재화가 가치사슬에서 하류 부문으로 더 가까이 이동함에 따라 직접 수입국에서 최종재 형태로 가공하여 소비하는 경향이 높아졌을 수 있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우리나라는 제조업 부문 완성품을 중남미 국가에 수출하고, 중남미 국가는 1차 상품을 한국에 수출하는 무역 구조가 굳어진 지 오래다. 이러한 무역 구조로 인하여 중남미에서 중국을 위시한 여타 제조업 강국과의 경쟁이 심화되면서 우리 나라의 對중남미 제조업 수출이 부진을 거듭하고 있다. 이와 같은 문제의식은 새 로운 對중남미 경제협력 모델을 요구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중남미 국가 서비스 시장으로의 진출은 우리나라의 對중남미 수출 증진은 물론 GVC 참여 강화라는 중남미 국가의 국가적 과제에도 이바지할 수 있는 상생형 협력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상품 생산의 여러 단계에 필요한 건설 서비스, 유통 서비스, 물류 서비스, 사업 서비스, 운송 서비스 등 우리 기업이 비교우위를 갖는 서비스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對중남미 협력 가능 분야를 발굴할 필요가 있다.


본 연구에서 수행한 실증분석에 따르면 통신, 물류, 운송 서비스의 개방이 섬유ㆍ의류 분야에서 수출국의 GVC 참여를 강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사실은 섬유ㆍ의류 산업이 핵심적인 중남미 일부 국가들에 시사하는 바가 있다. 중미 국가를 위시한 중남미의 중ㆍ저소득국은 원활한 섬유ㆍ의류 공급망 구축을 숙제로 안고 있다. 특히 글로벌 바이어가 요구하는 효율성 강화를 위해서는 생산 공정 전반을 개선할 수 있는 양질의 서비스 투입이 중요하다. 따라서 생산 공정 전반에 투입되는 물류 서비스, 운송 서비스, 통신 서비스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는 만큼, 중남미의 섬유ㆍ의류 산업의 서비스 수요 증가는 우리 서비스 기업에 기회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향후 對중남미 투자 기회가 더욱 늘어날 여지가 있으므로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요구된다. 본 연구의 실증분석 결과에 기초할 때, 중남미의 서비스 시장의 개방 또는 서비스 무역협정 체결은 중남미 제조업의 전방연계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 못하였다. 이러한 결과는 서비스 시장의 개방이 중남미로의 오프쇼어링 비용을 감소시켰음에도 불구하고 실제로는 오프쇼어링으로 연결되지 못 하는 현실에 기인했을 수 있다. 그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과거부터 꾸준히 지적되고 있는 중남미의 열악한 인적ㆍ물적 인프라 환경을 지목할 수 있다. 오프쇼어링 기회가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오랜 기간 개선되지 못한 인프라로 인하여 글로벌 가치사슬에 대한 참여가 예상보다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는 것이다.


중남미 국가들이 이러한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있다면 인적ㆍ물적 인프라에 대한 개선을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과제로 인식하고 있을 개연성이 높다. 특히 최근 지속되고 있는 글로벌 공급망 재편 과정에서 중남미에 대한 관심이 점증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이러한 과제 해결이 더욱 중요하다고 하겠다. 따라서 향후 교육, 건설, 통신 등의 분야에서 對중남미 투자 기회를 기대해 볼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모니터링이 그 어느 때보다 요구된다.


마지막으로 우리나라의 對중남미 서비스 수출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정책적 노력이 요구된다. 첫째로 국내 서비스 관련 규제의 문제점을 검토하고 개선방안을 논의해야 한다. 기존 연구 결과에 비추어 볼 때, 우리나라의 상품 및 서비스 수출을 제고하기 위해서는 국내 서비스 부문에 대한 규제를 검토하고 장벽을 낮추는 정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비대면 산업의 성장과 더불어 과거에는 주목받지 못했던 새로운 서비스 분야의 육성을 위해 동 부문에 대한 규제 개선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특히 통신, 물류, 유통, 운송 등과 같은 서비스 부문에 대한 국내 규제도 함께 검토하여 개선 사항을 파악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노력은 우리나라 서비스업의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고 향후 중남미 진출 시 중남미 내 점유율을 확보하는 밑거름이 될 것이다.


둘째로 서비스 자체의 수출 확대와 함께 제조업과의 연계를 통해 상품 및 서비스 수출 증대를 꾀할 수 있는 전략이 수립되어야 할 것이다. 서비스는 제조업에서 주요 투입물로서 중요한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글로벌 가치사슬에서도 국가간 연계를 원활하게 만든다. 전통적으로 우리나라는 중남미에 제조업 부문의 완성품을 주로 수출해오고 있는데, 이러한 교역 모델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제조업 수출과 연계된 서비스 규제 완화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 아울러 향후 중남미 국가와의 무역협정 협상 시 우리나라의 對중남미 제조업 수출을 강화할 수 있는 서비스 분야에 집중함과 동시에 제조업의 서비스화 전략을 고민함으로써 서비스 수출을 함께 늘리는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다.


셋째로 향후 중남미와의 서비스 협정을 대비한 양허 요청 논리를 공들여 갖추어 놓을 필요가 있다. 본 연구에서는 주요 서비스 분야에서 한-칠레 FTA, 한-페루 FTA, 한-콜롬비아 FTA의 개선 필요성이 상대적으로 크지 않다고 평가하였다. 따라서 우리나라는 메르코수르와 멕시코와의 무역협정 협상에 집중할 필요 가 있는데, 향후 한-멕시코 FTA 협상의 경우 멕시코는 CPTPP를 Best FTA로 상정하고 협상에 임할 가능성이 높으므로 CPTPP Plus 수준의 양허가 요구되는 우리나라의 주요 관심 분야를 중심으로 전략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아울러 건설 서비스와 모든 운송 형태의 부수 서비스의 경우 멕시코는 CPTPP 서비스ㆍ투자 유보목록에서 개방 약속을 하지 않는 분야가 매우 많은 바, 협상이 본격적으로 이루어지기 전에 동 부문에 대한 양허 요청 논리를 개발하는 등 긴밀한 준비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Since the 2000s, service trade has steadily risen due to the progress in global science and technology, alongside the growth of each country’s service industry. Over the past two decades, countries have persistently worked on liberalizing service trade through negotiations and agreements within the WTO system, as well as through bilateral and multilateral trade agreements. The rapid acceleration of digital transformation, particularly since the onset of COVID-19 pandemic, is anticipated to further elevate the contribution of service trade to the economies of major countries worldwide.


Services and the global value chain are intricately interconnected. Services not only serve as a significant input in the manufacturing sector, which is the most complex component of the global value chain, but they also facilitate both forward and backward linkages in the production process. The recent movement undertaken by Latin American countries to open their service markets might be driven by a policy goal to increase involvement in the global value chain, especially focused on the manufacturing industry, while aiming to enhance the competitiveness of their service sector.


Currently, Korea’s exports remain predominantly centered on manufacturing-based product trade, posing challenges in enhancing competitiveness within the service sector. This pattern is notably reflected in Korea’s trade with Latin America. Exports from Korea to Latin America primarily revolve around manufacturing-oriented product trade, with limited engagement in service-related trade and collaboration between Korea and Latin American nations. As global economic recovery stalls due to increased protectionism and a sluggish export environment for Korea, there’s a shift in approach by both the government and companies. They are moving away from the previous Korea-Latin America cooperation model, which was primarily focused on manufacturing-centered product trade, to instead expand into service trade and innovate new solutions within the service sector.


While the expansion of global services trade and the movement to open service markets in Latin American countries offer opportunities for Korea to engage in trade and collaboration within the service sector, there is a dearth of comprehensive studies detailing the extent of service industry openness in these nations. This scarcity extends to both policy frameworks and academic research that could logically support trade expansion in the service sector and foster cooperative efforts with Latin America.


The anticipated opening of service markets in Latin American countries is poised to increase global value chain participation by enhancing the input of services both regionally and internationally in product trade. As these countries embark on this movement, it’s foreseeable that there will be structural changes in their global value chain participation. Given this impending shift, there’s a necessity to anticipate and plan for the future.


Against this backdrop, the primary aim of this study is to assess the level of service market openness in major Latin American countries and to establish the rationale for economic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Latin America within the service sector.


In Chapter 2, service import statistics categorized by mode are presented for eight Latin American countries. Among these nations, Brazil and Mexico, owing to their sizable economies, stand out in terms of Mode 1 and Mode 2 imports, with similar dominance observed in Mode 3 imports within the distribution and other business service sectors. Upon analyzing bilateral service imports across these eight countries, it was evident that the United States notably leads in Mode 1 and Mode 2 imports, particularly in usage fees related to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finance, transportation, and other business services. Korea ranks among the top countries only in Mexico’s Mode 1 and Mode 2 imports, specifically in the transportation sector and intellectual property royalties. However, Korea contributes to a considerably lower proportion of service imports of Latin American countries.


In contrast to goods trade, China’s presence in Mode 1 and Mode 2 service trade within Latin America appears relatively low. While it is a leading country in construction, maintenance and repair, other business services, transportation, and financial services, this predominance is observed in a few Latin American nations. However, given the consistent rise in China’s investments in Latin America, there’s an expectation that China’s share of Mode 3 service imports is likely to increase substantially.


Chapter 3 identifies the level of service market openness and significant constraints within the Pacific Alliance and MERCOSUR member countries. This evaluation is based on an analysis of the STRI created by OECD, laws and regulations of each country, and the extent of concessions in both multilateral and regional trade agreements. Examination of the domestic laws in major Latin American countries reveals actively seeking inward foreign direct investment, resulting in a reduction of regulations in the service sector. For the most part, there’s no discrimination between local and foreign investors in most service sectors, with few areas prohibiting or imposing restrictions on investment, except for specific cases.


By contrast, in sectors such as coastal transportation, maritime transportation, air transportation, road transportation, and banking services, all eight Latin American countries restrict foreign investment. Consequently, the degree of investment liberalization is notably high in business services, construction services, and distribution services, excluding transportation services.


However, the analysis reveals that the level of service concessions in these countries is notably lower compared to the degree of investment liberalization based on domestic laws. According to the WTO service concession, seven countries (excluding Uruguay) exhibit low concession levels in the computer and related services sector. Notably, in the DDA service concession, only Mexico, Chile, and Peru demonstrate significant improvements in this area. Analyzing the changes in concession content between the Best FTA and the WTO service concession, a distinctive trait in the Pacific Alliance countries is a marked promise of significantly expanded openness, particularly in the business service sector.


Broadly, there are noticeable improvements in concessions, especially in other business services, real estate services, and rental/lease services. Among professional services, enhancements in concessions are evident in legal services, accounting and tax services, as well as architecture and engineering-related services. However, in MERCOSUR member countries, although some partial concession improvements are occurring in business services, the overall level remains very low. Similarly, in transportation and logistics services, while there’s gradual improvement, the level of concessions still lags significantly behind other service fields, indicating limited expectations for substantial improvements in the future.


Chapter 4 aimed to empirically address whether the establishment of additional services trade agreements, alongside the existing goods trade agreements, impacted the forward and backward linkages of Latin American countries. The analysis scope was also extended beyond Latin America to examine which sectors’ regulatory levels in the service industry significantly influenced GVC participation of the respective countries.


The empirical analysis revealed that when a Latin American country, either from the Global North or South, engaged in a bilateral service trade agreement with a Global North country, the backward linkages of Latin American exporting nations were notably reinforced. Moreover, among Latin American countries, when a Global North nation finalized a service trade agreement with another Global North country, the forward linkages of Latin American exporting nations also increased.


This trend suggests that the signing of service trade agreements between Latin America and developed country might have facilitated the entry of competitive service firms into Latin America. It’s possible that this enhanced connectivity between the service industry and manufacturing is likely to result in an increase in offshoring, thereby further fortifying forward linkages.


Based on the estimated results under the hypothesis that the impact of GVC might differ across various service sectors, it was observed that in the country’s textile and clothing industry, an increase in backward linkages occurred as regulations were relaxed in the telecommunication service, logistics service, and transportation service sectors. Similarly, in the crude oil, chemical, and non-metal industries, the easing of regulations within the logistics service sector contributed to reinforcing the country’s backward linkages in these specific industries.


Particularly within the crude oil, chemical, and non-metal industries, the relaxation of regulations in professional services led to a decrease in the forward linkage of the relevant country. Further analysis is necessary to understand why this outcome was notably evident in these specific industries. One plausible explanation could be that professional services, such as engineering services, play a more crucial role in these industries compared to others. Therefore, the effect of substituting services due to market opening might have been more pronounced, particularly as competitive professional services in these technology-intensive sectors are utilized. In addition, this shift might have prompted a tendency for exported goods to move closer to the downstream sector of the value chain, potentially leading to a rise in direct processing of these goods into final products consumed within the importing country.


For a significant duration, a trade structure has been established where Korea exports manufactured goods to Latin American countries, while these countries predominantly export primary products to Korea. This structure has led to heightened competition for Korea against other competitive manufacturing countries in Latin America, notably China, resulting in a continuous decline in Korea’s manufacturing exports to this region. Recognizing this challenge prompts the need for a new economic cooperation model between Korea and Latin America.


One potential avenue for such cooperation involves penetrating the national service markets in Latin America. This could offer a mutually beneficial model that not only enhances Korea’s exports to these regions but also supports Latin American countries in their efforts to strengthen participation in GVCs. Therefore, it’s crucial to identify areas where Korea can collaborate with Latin America in service sectors where Korean companies hold a comparative advantage. These areas include construction services, distribution services, logistics services, business services, and transportation services required across various stages of production.


The empirical analysis in this study indicates that the liberalization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logistics, and transportation services bolsters the involvement of exporting countries in GVC within the textile and clothing sectors. This finding carries significant implications for certain Latin American nations with pivotal textile and clothing industries. Middle- and low-income countries in Central America are currently grappling with the challenge of establishing a stable and efficient textile and clothing supply chain. To meet the efficiency standards expected by global buyers, the provision of high-quality services that enhance the entire production process becomes essential. Consequently, the significance of logistics, transportation, and communication services utilized across the production process is growing. The rise in demand for services in the textile and clothing industry within Latin America may present an opportunity for Korean service companies.


Furthermore, continuous monitoring becomes crucial as investment opportunities in Latin America are anticipated to grow in the future. The empirical analysis results of this study suggest that the opening of the service market in Latin America or the signing of a service trade agreement did not significantly impact the forward linkages in the Latin American manufacturing industry. This outcome could be attributed to the situation where although the service market opening theoretically reduced offshoring costs to Latin America, it did not translate into increased offshoring practices in reality.


A significant reason behind this could be the persistently inadequate human and physical infrastructure in Latin America, a concern raised consistently in the past. Despite the increased potential for offshoring, the region’s participation in global value chains continues to remain below anticipated levels due to the longstanding issue of underdeveloped infrastructure.


Should Latin American countries collectively recognize this critical need, it’s highly probable they will prioritize enhancing human and physical infrastructure as an increasingly crucial task. Particularly, amidst the rising interest in Latin America during the ongoing global supply chain reorganization, addressing these challenges becomes even more imperative. Consequently, future investment opportunities in Latin America are likely to emerge, particularly in sectors such as education, construction, and communications. Consistent monitoring of these developments becomes more essential than ever.

국문요약


제1장 서론

1. 연구의 배경 및 목적

2. 선행연구 및 연구의 구성


제2장 중남미 주요국의 Mode(모드)별 서비스 수입

1. 서비스 수입: Mode 1과 Mode 2

2. 서비스 수입: Mode 3


제3장 중남미 주요국의 서비스 시장 개방

1. 서비스 시장의 규제

2. 서비스 부문 개방 약속 수준 검토

3. 중남미 서비스 시장 개방 수준 평가와 시사점


제4장 중남미의 서비스 시장 개방과 GVC 참여

1. 분석 데이터: Deep Trade Agreements 2.0

2. 분석 모형

3. 분석 결과


제5장 결론

1. 연구 결과 요약

2. 정책 제언


참고문헌


부록


Executive Summary

판매정보

분량/크기, 판매가격
분량/크기 188
판매가격 7,000 원

구매하기 목록

같은 주제의 보고서

중장기통상전략연구 호주의 중장기 통상전략과 한·호주 협력 방안 2023-12-29 연구보고서 아세안 경제통합의 진행상황 평가와 한국의 대응 방향: TBT와 SPS를 중심으로 2023-12-29 연구보고서 MC13 주요 의제 분석과 협상 대책 2024-02-20 연구보고서 미국의 공급망 재편 정책에 대한 기업의 대응 및 시사점 2023-12-26 단행본 만화로 보는 세계경제 2023 2023-12-23 연구자료 동남아·대양주 유권자들의 보호무역주의 성향 연구와 시사점: 필리핀, 태국, 호주, 뉴질랜드를 중심으로 2023-11-10 APEC Study Series Environmental Non-tariff Measures and Trade in APEC Member Economies 2023-11-20 APEC Study Series Environmental Non-tariff Measures and Trade in APEC Member Economies 2023-11-20 연구보고서 한국의 서비스무역 통계 개선 방안 연구 2022-12-30 세계지역전략연구 주요국의 대남아시아 경제협력전략과 정책 시사점: 중국, 일본, 인도를 중심으로 2022-12-30 연구자료 국제분쟁과 경제적 상호의존성: 경제안보에 대한 시사점 2023-04-28 연구자료 무역과 노동의 연계에 관한 글로벌 규범 현황과 시사점 2022-12-30 APEC Study Series Regulatory Similarity Between APEC Members and its Impact on Trade 2022-12-16 APEC Study Series Regulatory Similarity Between APEC Members and its Impact on Trade 2022-12-16 연구보고서 디지털 무역협정 전략 로드맵 연구 2022-12-30 연구보고서 미중 반도체 패권 경쟁과 글로벌 공급망 재편 2021-12-30 전략지역심층연구 신흥국 정부조달시장 개방실태 분석과 중소기업에 대한 시사점 2019-12-30 연구보고서 신보호무역주의정책의 경제적 영향과 시사점 2019-12-30 중장기통상전략연구 무역기술장벽(TBT)의 국제적 논의 동향과 경제적 효과 분석 2019-12-30 중장기통상전략연구 데이터의 국가간 이동에 관한 규제정책의 통상법적 합치성 제고방안 연구 2018-12-31
공공누리 OPEN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기준 (공공누리, KOGL) 제4유형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의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정책 참조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콘텐츠 만족도 조사

0/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