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발간물

목록으로

주요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황 및 접종률 제고 전략

▶ [접종 현황] 현재 전 세계 180여 개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진행되고 있으나 접종률, 접종 속도, 확보물량은 국가별, 대륙별로 상이함.
 - 영국, 캐나다, 이스라엘, 미국, EU 등 고소득 국가 위주로 빠르게 접종이 진행되는 반면, 아시아(중국 제외)와 아프리카의 접종률은 각각 8%, 2%로 아직 저조한 상황임.
 - 한국은 접종 개시는 다소 늦었으나 6월 이후 접종 속도가 빨라지며 현재 약 30%의 접종률을 기록함. 

▶ [사회적 거리두기와 백신 접종] 백신 접종률이 일정 수준에 도달하기까지 유행 통제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적인 수행에 달려 있으며, 섣부른 방역조치 완화는 감염의 재확산을 야기할 수 있음. 
 - 유럽 주요국은 백신 접종 개시 후 감염 규모가 급증하였으나 봉쇄에 준하는 방역조치를 통해 확산세를 저지하였으며, 이후 접종률이 증가하면서 상황이 빠르게 안정되는 추세임. 
 - 반면 접종 진행과 함께 거리두기를 완화한 칠레, 바레인, 브라질, 페루, 인도 등에서는 변이 유행 등의 영향으로 감염 통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음. 
 - 단 고위험군의 접종률이 올라간 상황에서는 같은 규모의 유행이어도 치명률은 감소하는 경향이 관찰됨. 
 - 사회적 거리두기의 사회경제적 비용과 지속가능성, 시민들의 순응도를 고려하여 방역조치를 현실화하는 노력이 병행되어야 함. 

▶ [접종률 제고 전략] 주요국은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인센티브를 활용하고 있으며, 접종자의 내부적인 동기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방역에 부담을 줄이는 방식의 인센티브 도입이 필요함. 
 - 방역조치 완화를 백신 접종의 혜택으로 제공할 경우 감염 확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음.
 - 금전적 인센티브는 장기적으로 백신에 대한 수용성을 하락시킬 수 있으므로, 백신 접종을 통해 스스로 안전해지고, 가족과 지인을 보호하며, 더 자유롭게 생활할 수 있다는 내부적 동기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인센티브를 설계해야 함. 
 - 이와 더불어 모든 계층이 백신에 대한 접근성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하는 정책적 배려가 필요함.

▶ [백신 보급 불균형 해소] 국내 유행 상황이 안정되어도 전 세계적으로 유행이 통제되기 전에는 안심할 수 없으므로, 백신 접근에 어려움을 겪는 중저소득 국가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여 백신 보급 불균형을 해소할 필요가 있음. 
 - 한국 역시 위탁생산을 통해 백신 생산량 확대에 기여할 수 있으며, WHO, 코백스 AMC, G20, WTO 등의 다자간 논의에 적극 참여해야 함.
첨부파일
  • pdf 첨부파일 오세경 21-12 주요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황 및 접종률 제고 전략.pdf (3.92MB / 다운로드:387) 다운로드

이전 다음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