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정책연구브리핑

발간물

주요 연구보고서의 연구 목적과 내용, 정책 시사점을 정리한 20면 내외의 요약 리포트입니다.

목록으로

Why Did Korean Domestic Demand Slow Down after the Asian Financial Crisis?

■ 본 보고서는 아시아 금융위기 이후 지속된 내수부진을 단기적 경기변동이 아닌 구조적인 현상으로 보고 국민계정의 지출 측면에 초점을 맞추어 그 원인을 규명하고자 한 연구임.
- 금융위기 이전(1981~96년) 9.3%였던 한국의 평균 경제성장률은 2003년 이후(2003~14년) 3.7%로 현저히 감소함.
- 금융위기 이전(1981~96년)과 이후(2003~14년)의 내수성장률은 각각 8.8%와 ?0.3%를 보이며 경제성장률과 유사한 추이를 보임.

 

■ 아시아 금융위기 전후의 평균 수출증가율은 각각 12.8%와 9.5%로 대체적으로 높은 수준을 보임.
- 내수증가율의 급격한 하락과는 대조적임.
- 수출증가는 금융위기 이전 GDP 성장률의 약 30%를 설명하고 있음. GDP 성장률의 나머지 70%는 내수시장의 성장으로 설명됨.
- 반면 금융위기 이후 GDP 성장률의 대부분은 수출증가로 설명됨.
- 금융위기 이후 장기 내수부진의 구조적 원인으로 수출의 내수 파급효과 부진을 지적함.

 

■ 아시아 금융위기 이후 가계 가처분소득증가율의 급격한 감소는 이 기간에 나타난 내수부진의 또다른 원인으로 파악됨.
- 금융위기 이전(1981~96년) 가처분소득증가율은 10.3%로 높은 수준을 보인 반면 금융위기 이후의 가계 가처분소득증가율은 2.3%로 매우 낮은 수준임.
- 가처분소득증가율 하락은 소비지출을 감소시켜 내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파악됨.
- 금융위기 전후의 소비증가율은 각각 8.4%와 2.4%로 가처분소득증가율과 비슷한 추세를 보임.

 

■ 이에 본 연구는 국민계정을 구성하고 있는 주요 경제변수들의 아시아 금융위기 전후 추세를 분석하여 금융위기 이후 지속되고 있는 내수부진의 구조적인 원인을 규명하고 그에 따른 정책적 시사점을 제시하고자 함. 

첨부파일
  • pdf 첨부파일 00 PA 01(황운중) Why did Korean.pdf (833.59KB / 다운로드:531) 다운로드
  • hwp 첨부파일 00 PA 01(황운중) Why did Korean.hwp (694KB / 다운로드:255) 다운로드

이전 다음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