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KIEP 세계경제 포커스

발간물

목록으로

호주 산불 피해의 경제적 영향과 시사점

▶ 2019년 9월 6일 호주 동남부 뉴사우스웨일스 주에서 시작된 산불이 빅토리아 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 주 등 호주 전역으로 확산되면서 5개월째 지속되고 있음. 


▶ 이번 산불로 최소 29명이 사망하였고, 남한 면적과 비슷한 1,000만 헥타르(10만 ㎢)가 불에 탔으며, 가축·야생동물 10억 마리 이상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추정됨(1월 20일 기준).


▶ 호주 소비자 신뢰지수는 이례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호주경제는 관광업, 농업 분야를 중심으로 타격이 예상됨.
 - 2018/19 회계연도 기준 호주 관광업은 전체 GDP에서 3.1%, 총 고용의 5.2%를 차지하는 주요 산업 중 하나로, 이번 화재로 위축이 불가피할 전망임.
 - 2018/19 회계연도 호주 농업 총부가가치(GVA)는 340억 9,300만 호주달러(27조 2,400억 원)로 전체 GVA의 1.9%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번 화재로 주요 농업 상품인 육류, 유제품, 양털, 와인 생산 등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전망됨.


▶ 산불에 따른 호주 농축산업계의 피해로 인해 우리나라는 육류, 양모, 와인 등의 수입에 차질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수입 다변화 등 대응책 마련이 필요함.
 - 2019년 우리나라의 대호주 쇠고기(냉동·냉장) 수입액은 총 8억 6,600만 달러로 우리나라 전체 수입액 19억 8,500만 달러의 약 44%로, 미국(10억 4,500만 달러)에 이어 2위를 기록함.
 - 대호주 양모 수입액은 6,800만 달러로, 전체 수입액의 92%를 차지할 정도로 중요한 수입 품목임.


▶ 향후 호주정부의 기후변화 관련 정책에 변화가 예상되는바, 한국은 이를 통해 관련 분야 협력을 보다 적극적으로 모색할 필요가 있으며, 호주의 주요 수출품목인 석탄·철광석 등 자원개발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있어 해당 자원 주요 수입국인 한국정부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함.
 - 유연탄과 철광석은 2019년 우리나라의 대호주 1, 2위 수입품목인바, 우리나라는 호주정부의 자원개발 관련 정책 변화에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음.


▶ 호주 산불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이 높아지는 것을 계기로 산불 이외에도 기후 관련 재해에 취약한 신남방 지역 국가와 상호협력 강화방안을 모색할 수 있음.
 

첨부파일

이전 다음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