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발간물

목록으로

주요국의 오미크론 변이 확산 대응전략과 시사점

▶ [확산 현황] 2021년 11월 발견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광범위하게 확산되며 의료체계 부담을 심화시키고 있음.
 - 오미크론 변이 유행 국가는 직전 유행보다 훨씬 더 큰 규모의 감염 확산을 경험하고 있으나, 감염 규모에 비해 입원환자 및 사망자 수는 빠르게 늘지 않는 경향을 보임. 
 - 중증도가 낮음에도 불구하고 높은 전파력으로 인해 감염의 절대 규모가 커져, 의료체계 부담은 기존 유행과 비슷하거나 더 크게 나타남.  
 - 확진자 및 접촉자가 대량 발생하면서 기존의 검사·추적·격리 체제를 효율화할 필요성이 커짐. 

▶ [주요국 대응] 주요국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응하여 방역 대응전략을 수정하고 있음. 
 - [미국] 백신 접종을 강조하는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를 별도로 강화하지 않고 있으며, 확진자 격리기간 단축, 자가검사 활용 등 추가 조치를 통해 사회 필수기능을 유지하려 함. 
 - [영국] 일시적으로 거리두기 정책(일명 ‘Plan B’)을 강화하였으나 감염이 감소세로 돌아서자 방역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하였으며, 백신 접종과 사전 코로나19 검사를 전제로 여행제한을 완화하고 있음. 
 - [일본] 오미크론 확산이 심각한 일부 지역에서 ‘만연방지 중점조치’를 시행하며 방역조치를 강화하였으며, PCR 무료 검사 확대와 외국인 전면 입국금지 조치 연장을 통해 감염 확산을 저지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함. 
 - [이스라엘] 접종 인센티브 추가 도입을 통해 추가 접종을 독려하며, 사회적 거리두기와 입국제한 조치는 점차 완화하면서 중증 예방에 집중하는 정책을 펴고 있음. 

▶ [시사점] 우리나라도 오미크론 변이의 급격한 확산에 대비할 필요가 있으며, 감염 통제와 사회기능 유지 사이의 균형이 필요함. 
 - 우리나라도 이미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되어 당분간 감염 규모가 빠른 속도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 
 - 감염 확산이 급격히 진행될 경우 의료체계 부담이 커지고 확진자 및 접촉자 격리로 인해 사회기능이 마비될 가능성이 있음. 
 - 백신 접종, 중증 병상 확보, 기본 위생수칙 준수 등을 통해 감염 규모가 의료체계 역량을 초과하지 않도록 주의하는 한편, 사회기능 유지를 위해 대응전략을 ‘중증 및 사망 피해 방지’로 수정할 필요가 있음.
 - 기존 대규모 유행 경험이 없는 우리나라의 경우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략 변화와 지침 준수에 대한 방역당국의 효과적인 소통이 필수적임.
첨부파일
  • pdf 첨부파일 오세경 22-02 주요국의 오미크론 변이 확산 대응전략과 시사점.pdf (2.39MB / 다운로드:3,772) 다운로드

이전 다음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