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발간물

목록으로

2023년 세계경제 전망

▶ 2023년 세계경제는 2022년보다 0.7%p 낮은 2.4%(PPP 환율 기준)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
 - 긴축과 파편화 속에 경기회복이 억눌린 가운데 △금리 급상승과 민간 부채 부담의 실물 전이 △재정 역할의 딜레마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미중 전략경쟁 등의 지정학적 리스크는 세계경제 성장의 추가적인 하방 요인으로 작용

▶ 미국과 유로, 영국 등 주요 선진국은 매우 낮은 성장세를 보일 전망
 - 미국은 2023년 0.6%의 매우 저조한 경제성장률을 나타낼 전망이며, 물가와 금리 부담에 따른 민간 경제활동 위축, 중간선거 이후 정치적 과정에 따른 정책의 제약이 판단의 근거
 - 유로 지역은 0.0%, 영국은 -0.2%의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임. 물가상승에 따른 구매력 약화와 공급망 차질 및 투입비용 증가 등이 경기 하방 요인이며,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의 긴 여파에 시달릴 것
 - 일본은 1.5%의 낮은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판단되는 가운데, 수출 확대를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에 가계저축과 기업수익에 기초한 내수 중심의 플러스 성장 전망 

▶ 주요 신흥국들의 전망치도 대외환경 악화로 지난 2022년 5월 전망 대비 하향 
 - 중국은 2023년 연간 4.8%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판단함. 코로나19 확산세 진정과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 및 금융 지원책 등은 긍정적인 요인이나, 미중 갈등,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중국 부동산 경기 둔화 등 리스크 요인에 주목
 - 인도는 5.6%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함. 외국인직접투자의 호조세가 지속될 것이나, 코로나19의 기저효과가 사라지고 높은 인플레이션과 주요국의 통화긴축, 지정학적 불안정 등이 하방 요인
 - 러시아는 -2.5%의 역성장을 나타낼 전망임. 전쟁의 장기화와 광범위한 제재로 민간 부문의 경제활동이 위축되는 상황은 2023년에도 지속될 것으로 판단  
 - 브라질은 2023년에 2022년의 2.7%보다 낮은 0.6%의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임. 원자재 가격 상승은 긍정적인 요인이나, 재정적자 누적과 금리 인상으로 인한 투자 및 소비 위축이 부정적으로 작용할 것
첨부파일
  • pdf 첨부파일 오세경 22-16 2023년 세계경제 전망.pdf (6.76MB / 다운로드:4,851) 다운로드

이전 다음 목록